미국의 명 이륜 자동차 제조사 할리데이비슨(Haley-Davison)의 젊음을 상징하는 제품군 스포스터(Sportster)를 사랑하는 한 명으로서 스포스터의 매력을 함께 공유할 젊은이들을 만날 공간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에 아무런 준비 없이 갑자기 뚝딱 만들어낸 카페 스포스터2030, 현재는 카페회원 16명에 정회원 5명으로 아주 쬐~끔 자라났다. 그런데 왜 이리 뿌듯함이 느껴지는지, 나도 모르겠다.


 11월 20일 일요일 밤, 최초로 스포스터2030 카페 회원간의 첫 만남이 이루어졌다. 나에겐 나름 역사적인 사건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동안 일본산 레플리카만 타오던 내가 올해 초 처음으로 미국산 이륜 자동차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XL883R 로드스터를 구입하고 그 매력에 푹 빠져 최근에는 인생 처음으로 스포스터 관련한 카페도 개설한 것이다. 그리고 그 카페에서 첫 만남이 이루어진 것이다. 

 고작해봐야 남정내 두 명이 만나 커피를 함께했을 뿐이지만 나에게는 무척이나 큰 의미를 안겨준 사건이라고 할 수 있겠다. 또한 첫 만남을 가진 회원이 무척 괜찮은 사람으로 보인다는 점도 기분이 꽤 좋았다. 물론 사람이 한 번의 만남으로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존재는 절대 아니지만 첫 느낌이 이리도 좋았다면 이도 하나의 큰 의미를 갖는 것이다. 아쉬운 점이라면 이 역사적인 순간을 사진으로라도 한 장 남겨야 했지만 시커먼 남정네 둘이 셀카라도 찍으랴? 하지만 다음에는 셀카라도 한 장 남겨야겠다!!!! 사진 찍는 취미를 키워야할지.......

 카페를 개설하면서 무슨 큰 카페를 키워보겠다는 생각을 한 적은 없다. 단 한 두 명이라도 좋은 이들을 만나 같은 관심사를 공유하고자 하는 취지일 뿐, 그런 의미에서 이 날 큰 목적을 하나 이룬 듯한 충족감마저 느낄 수 있었다. 반가웠습니다!

스포스터2030 카페 방문하기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