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카티(Ducati)하면 바로 떠오르는 몇가지가 있다. 정렬의 이탈리안 레드, 2기통 엔진, 건식 클러치 정도이다. 두가티는 1926년 세 명의 두가티 형제에 의해 설립된 이탈리안 이륜자동차 제조사이다.  특유의 아름다운 디자인 못지 않은 뛰어난 성능으로 뭇 남성들의 드림바이크로서 오랜 세월을 유지해 온 회사이다. 특히 MotoGP, SBK 등의 세계 최대의 이륜 자동차 경주에서 4기통 일변도의 일본산 고성능 엔진에 맞서 2기통으로도 훌륭한 성적을 내고 있기도 하다.  
 



 역시 두카티의 이륜 자동차 하면 너무도 아름다운 외관을 연상시킬 수 있다. 위 이미지의 1098 모델의 경우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륜자동차로 뽑히기도 했다.


자동차중에는 페라리(Ferrrari)가 가장 이탈리안 레드와 잘 어울린다면 이륜자동차에서는 역시 두카티가 가장 이탈리안 레드 색상과 잘 어울린다. 아마도 아름다운 외형 덕분일 것이다. 

 
 슈퍼바이크 이외에 두카티 제품군의 또 하나의 스태디셀러는 위 이미지의 몬스터(Monster) 시리즈이다. 전형적인 네이키드 스타일이면서도 두카티만의 아름다운 디자인이 특징적이다. 특히 몬스터 특유의 격자형 프레임은 뛰어난 내구성과 기능성을 보이면서도 무척 아름답니다.

 

 GT1000같은 카페레이서 스타일의 복고적 디자인 모델도 상당히 각광을 받고 있다. 

 
 물티스트라다(Multistrada)는 정말 두카티만의 독특한 감성이 첨가된 이륜자동차이다. 온오프 모두에서 최상의 주행성을 추구한 독특함을 지니고 있다. 

 최근 할리데이비슨 XL883R을 선택하면서 크게 고민한 이륜자동차가 바로 두카티의 몬스터이다. 강력하게 소유욕을 자극하는 것이 바로 두카티만의 또 다른 강점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역시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어느정도 크고 묵직한 둔탁함을 선호하는 나에게는 두카티의 이륜 자동차가 좀 작고 가볍다는 것이었다. 옛날 로마인들은 유럽대륙에서 유독 작은 민족으로 유명했다고 한다. 지금도 이탈리안이 작을 것 같지는 않은데 의외로 두카티의 이륜 자동차는 꽤 작은 편이다.

 두카티는 세계 어떤 이륜 자동차 제조사와도 다른 확고하고도 매력적인 개성을 가지고 있다. 아름다움과 고성능,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감성이 적절한 조합점을 찾아 너무도 훌륭한 이륜 자동차를 탄생시키고 있다. 일본 이륜 자동차 회사들이 더 가볍게, 더 빠르게, 더 강하게의 무한 경쟁속에서 그 고유의 매력을 잃어가는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래본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