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한국은 이륜 자동차 운전을 즐기기에 여러모로 좋지 않은 환경을 가지고 있다. 나쁜 도로 상태, 지저분한 운전 습관에 따른 높은 교통 사고율, 이유없이 좋지 못한 이륜 자동차에 대한 선입견 등 말이다. 또 하나 크게 안좋은 영향을 주는 환경이 바로 자연환경이다. 아무래도 해양성 기후라 습하고, 또 사계절의 변화가 심하다는 것이다. 특히 한 여름과 한 겨울에는 이륜 자동차를 즐기기가 쉽지만은 않다.
 이제 겨울이 다가온다. 20대 시절에는 겨울에도 아무렇지 않게 이륜 자동차를 타고 다녔지만 30대가 된 이후 그게 쉽지만은 않다. 결국 이륜 자동차를 세워두는 시간이 늘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기계는 사용하지 않으면 여러모로 문제를 일으킨다. 특히나 추운 겨울에는 말이다. 차량을 운행하지 않고 세워둘 때에도 관리가 무척이나 중요하다. 하지만 이런 관리가 귀찮다면 위와 같이 할리데이비슨의 독특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다. 물론 금전적 여유가 있다면 말이다. 겨울철 가장 큰 문제가 될 배터리 관리에서부터 세차 서비스, 차량 출고시 엔진 오일 교환서비스까지 포함된 가격이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금전적 여유만 있다면 무척이나 편리한 서비스이다. 이용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하지만 사실 이륜 자동차를 입양하는 순간 애물단지를 하나 관리해야한다는 각오가 필요하다는 것은 어느정도 이륜 자동차 경험이 있는 책임감있는 이들이라면 모두 알 고 있을 것이다. 직접 손때 묻혀가며 아껴준다면 이륜 자동차도 그에 대한 보답을 확실히 한다. 때문에 직접 겨울철 관리를 잘 해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다. 특히 장시간 운행을 안할 것 같으면 배터리를 분리해 상온에 보관하는 것이 좋은데, 사실 할리데이비슨 이륜자동차는 일본산 이륜자동차와는 다르게 분리가 무척 까다롭고 귀찮다. 하지만 배터리를 완전히 분리해 상온에 보관하는 것만큼은 못하지만 할리데이비슨 정비파트 직원분이 추천하는 또 다른 대안이 하나 있다. 다음 기회에 이에 관한 포스팅을 해 보려고 한다.
 
 저는 2,30대 젊은층을 위한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카페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관심있는 분들은 방문해 주시길 바랍니다. 아래 카페 관련 포스팅과 카페 링크를 남깁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