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상자TV를 무척이나 싫어해서(특히, 연예인 스토킹 프로그램, 뉴스 등) 비싼 돈 주고 구입한 49인치 LED TV는 그 주요 기능인 TV 용도보다는 다양한 모니터로서 사용되는 일이 태반이다. 하지만 가끔 재미있는 다큐멘터리를 신경써서 챙겨보는 편이다.




  어느날 할리데이비슨 코리아로부터 날아온 문자 한통! KBS에서 시리즈로 진행중인 백년의 기업이라는 다큐멘터리의 주인공으로 할리데이비슨(Haley-Davison)이 등장한다는 것이었다. 100년이 넘는 기간동안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유지해 오고 있는 전세계 기업들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미국의 모터싸이클 컴퍼니(Motorcycle Company) 할리데이비슨(Haley-Davison)! 1903년 설립되어 108년 동안 할리데이비슨만의 개성을 잃지 않고 그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유명 헐리웃 배우들에게도 깊은 사랑을 받고 있는 이륜 자동차 전문 제조사이다.

 
 108이 넘도록 기업의 명성을 유지해 올 수 있었던 가장 큰 원인이라면 바로 고객의 지갑보다는 마음을 첫번째 목표로한 기업 마인드였을 것이다. 때문에 고객들로부터 둘째 가라면 서러울 정도의 사랑을 받고있는 것이다.

 
 돈에 눈이먼 장사속이 아닌 깊이있는 마인드의 기업 경영 철학이 현재 연 매출 6조의 할리데이비슨이라는 기업을 낳은 것이다.  뿐만아니라 단순히 돈으로 살 수 있는 이륜 자동차라는 상품을 넘어서 하나의 문화 아이콘으로 자리잡게 된 것이다.

 
 최초로 시판화된 할리데이비슨 상품, 당시에는 자전거에 내연기관을 얹은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있었다고 한다. 이 당시 할리데이비슨의 상품은 자동차 가격에 버금가는 고가의 상품으로 단순한 교통수단으로 사용되었다기 보다는 여가 선용의 도구로 판매되었다고 한다.

 
 연매출 6조 규모의 할리데이비슨 모터싸이클 컴퍼니 사장 매트 레바티치, 편한한 셔츠, 청바지, 운동화 차림의 그는 어울리지도 않는 양복을 빼입고 거드름이나 피우고 있는 한국 대기업 대다수 임원들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할리데이비슨의 직원들은 할리데이비슨을 사랑한다. 또한 할리데이비슨은 자사의 직원들을 사랑한다. 직원 대다수가 자사의 이륜 자동차를 이용해 출퇴근을 하고 있으며 이러한 직원들을 위해 잘 갖추어진 이륜자동차 주차장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에 갈 일이 있다면 꼭 한 번 방문해보고 싶은 할리데이비슨 박물관!

 
 최초의 할리데이비슨은 2평 남짓의 공간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할리데이비슨 최초의 작업장은 2평 남짓의 목조건물이었다고 한다.

 
 할리데이비슨의 공동 창업자 윌리엄 할리, 기술자에 가까운 그를 존중하기 위해 회사 이름에 그의 이름을 앞에 배치했다고 한다.

 
 역시 할리데이비슨의 공동 창업자 아더 데이비슨!

 
 현 할리데이비슨 부사장이자 창업자 아더 데이비슨의 증손자 빌 데이비슨, 역시 편안한 차림과 소박함이 큰 매력이다. 할리데이비슨 박물관 창립을 주도했다고 한다. 항상 고객들과 소통하는 모습에 얼마나 할리데이비슨과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있는지 느낄 수 있었다.

 
 다수의 할리데이비슨 고객들에게 왜 할리데이비슨을 타느냐 물으면 '우리 부모님도 탔거든요.'라는 대답을 들을 수 있다고한다. 어린이들은 미래의 잠정 고객! 때문에 할리데이비슨은 어린이용 의류나 악세사리를 판매한다.

 
 밀워키 할리데이비슨 공장 견학료는 무료! 모든 공정을 원하는 이들에게 언제든 공개한다는 마인드는 자신감과 신뢰의 표현이라고 할 수 있다.

 
 할리데이비슨은 자사의 직원들을 무척 사랑한다. 때문에 할리데이비슨 대학을 운영해 직원들의 자발적 교육에 많은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 때문에 반대로 할리데이비슨의 직원들은 자사 할리데이비슨을 무척이나 사랑한다. 이런 기업이 만든 물건이 매력이 없을 수가 있겠는가?

 역시 100년이 넘는 시간을 고객에게 사랑받아온 회사는 무언가 특별한 것을 가지고 있다. 자사를 사랑하고 자사 제품을 사랑하고 자사 직원을 사랑하며, 자사의 제품을 선택해준 고객을 사랑한다. 결국 고객은 이 회사를 사랑하게되는 것이다. 이러한 훌륭한 고리가 현재까지도 할리데이비슨의 명성을 유지해온 것이리라. 단순히 대자본을 이용한 돈벌이만을 우선시하는 국내 대기업들이 가지지 못한 인간적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세계적인 대기업, 그것이 바로 할리데이비슨 모터싸이클 컴퍼니이다.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로드스터의 매력에 흠뻑 빠져있는 1인으로서 무척 흥미로운 다큐멘터리였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