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사실 십수년의 세월동안 이륜 자동차를 타 오면서 이륜자동차 도난을 당해보거나 심한 테러를 당해본 경험은 없다. 가장 심한 경우가 탱크에 콜라가 묻어있었던 경우이지만, 뭐,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닌 것 같다.

 
 하지만 주위에 이륜 자동차를 타는 여러 사람들이 입이 닳도록 하는 말들을 들어보면 도난이나 테러 사례가 많기는 많은가보다. 꼭 그런일이 있던가, 없던가 대부분 이륜 자동차 운전자들은 자신의 이륜 자동차를 끔찍히도 아낀다. 나 역시 마찬가지이다. 때문에 이번에 올해 초 지금의 이륜 자동차를 구입하면서 할리데이비슨 정품 경보기를 설치할까 깊이 고민도 해 보았다.

 
 하지만 문제는 80만원 가까운 무시무시한 설치비용과 배터리에 끼칠 좋지 않은 영향등이었다. 아무리 정품 경보기라도 배터리에 좋을 것은 하나도 없는것이 확실하니 말이다. 그래서 결국 항시 사용하던 알람디스크락을 사용중이다. 현재 제나(Xena) 디스크락을 사용하는데 제품 만족도는 꽤 좋은 편이다. 자체 배터리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륜 자동차 배터리에 전혀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며 진동 감지를 통한 알람 기능도 꽤 믿을만하다.

110dB의 경보음은 충분히 이륜 자동차 도난이나 테러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처음 진동에는 짧고 간단한 경보음만을 내지만 계속해서 이륜 자동차에 진동이 감지된다면 상당히 큰 경보음이 울린다. 내구력도 검증되어있는 터라 경보음을 피해 쉽게 풀러내거나 절단할 수 없어 우수한 성능을 발휘한다. 물론 완전한 것은 없다. 정품 경보기만큼 훌륭한 성능을 발휘하지는 않겠지만 가격도 정품 보안기의 1/10도 안되는데다 충분한 보안능력을 보여준다. 또 하나 좋은 점은 크기가 작아 소지가 간편하다는 점, 단, 무게는 무시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 그리고 내장 배터리 역시 상당히 장시간 사용이 가능하지만 역시 소모품이라는 점, 판매처에서 배터리는 따로 구입이 가능하다.

 나는 이륜 자동차 주차 공간을 무척 신경써서 선택하는 편이다. 집에 세울 때도 반드시 지하 주차장에 디스크락을 채우고 커버를 씌워서 주차한다. 그렇다, 무척 귀찮다. 이런 점을 가만하면 이륜 자동차란 남들이 생각하는 점과는 많은 차이가 있다. 애물단지일 경우도 많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이륜 자동차를 타게된 이유는 무엇일까?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