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영화 '기담'은 2007년에 개봉한 영화로 벌써 횟수로 6년의 세월을 지냈다. 당시 심형래 감독의 '디워', '화려한 휴가'라는 두 거대 흥행작에 밀려 크게 흥행 성공을 하진 못했지만 영화 '기담'만의 개성적 매력으로 적지 않은 관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영화사 도로시의 설립 기념작이기도 했으며 감독 정범신의 데뷔작이기도 했다. 이 후 정범신 감독은 '무서운 이야기' 1, 2편을 만들며 호러 영화 감독의 입지를 굳히게된다. 



 영화의 배경은 1942년 일제강점기 경성에 위치한 양방병원 한생이다. 아름다운 사랑에 얽매이고 이로 인해 큰 아픔을 겪게되는 다양한 인물들이 이 한생 병원에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기괴하면서도 아름다운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크게 3개의 독립된 에피소드가 어울어지면서 영화 '기담'을 완성하고 있다.



 영화의 제목 '1942년 경성공포극 기담'에서 '기담(奇談)'의 사전적 의미는 '이상야릇하고 재미있는 이야기'이다. 영화 전반적인 느낌에는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한 제목이라고 할 수 있다. 기담은 공포 영화를 표방하고 있는 만큼 관객의 공포감을 유도하는 연출이 무척 탁월하다. (사실 내 얘기를 하자면, 영화를 보면서 공포감을 느껴본 일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공포감을 느껴본 영화- 이블데드1편, 에일리언1편, 게이트- 이조차도 어려서 본 것들이다. 머리가 큰 이후로는 공포영화에서 공포감을 느껴본 적은 없다. 그럼에도 공포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SF영화와 함께 인간의 상상력을 훌륭하게 표현하는 장르이기 때문이다.) 



   

 공포영화에 내성이 없거나 심한 알러지를 가지고 있는 분들이라면 큰 충격을 받을 수 있을 정도로 호러적 연출은 꽤 뛰어나게 표현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기담의 장면 미학 역시 놓치지 않고 챙겨보아야할 부분이다. 슬프면서도, 어두우면서도, 기괴하면서도, 공포스러우면서도, 그 사이에 절묘하게 아름다움을 끼워넣은 영화 그것이 바로 기담이다. 아쉬운 점이라면 일부 배우의 연기력이라고나 할까? 이조차도 영화 기담의 다른 많은 매력들 앞에서 큰 영향을 주진 못해지만 말이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