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Superman)의 1932년 미국의 무명 만화 작가의 손에서 태어난 만화 주인공이다. 당시에는 그 누구도 이 파란 타이즈에 붉은 망토를 두른 사나이가 미국 문화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영웅으로 자리 잡을 줄은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실제로 당시 슈퍼맨을 창조한 작가는 헐 값에 슈퍼맨의 판권을 팔아버린 웃지 못할 에피소드도 있으니 말이다. 


 사실 슈퍼맨이 영화화 된 이래로 나에게 최고의 슈퍼맨은 1978년도 슈퍼맨의 크리스토퍼 리브 였다. 물론 그 뒤로 크리스토퍼 리브의 슈퍼맨 속 편이 3편  더 제작되었으며 최근에는 슈퍼맨 비긴즈라는 최신 CG로 중무장한 영화도 등장했지만 역시 무언가 부족함을 느꼈었다. 


 하지만 맨 오브 스틸(Man of Steel)을 감상하는 순간 내 마음 속 최고의 슈퍼맨 영화는 바로 맨 오브 스틸로 바뀌어 버리고 말았다. 영화계의 두 걸출한 천재 크리스토퍼 놀란과 잭 스나이더의 만남은 전대미문의 걸작을 만들어 낸 것이다. 최고의 슈퍼맨을 넘어서 이 맨 오브 스틸을 감상하는 순간 내 마음속에선 최고의 헐리웃 블록버스터 무비, 최고의 SF 영화, 최고의 슈퍼히어로 무비의 자리가 모두 뒤바뀌는 순간을 경험한 것이다. 헐리웃 블록버스터 영화라는 콘텐츠를 통해 이 정도의 충격을 받은 최근의 작품으로는 아바타 정도를 들 수 있을까?


 크리스토퍼 놀란이 손댄 슈퍼 히어로는 실로 그 위상이 몇배로 드높아진다. 최근 그의 손을 통해 재탄생된 배트맨 3부작의 완성도와 그에 따른 흥행 성공은 이 사실을 뒷받침하는 가장 적절한 증거라고 할 수 있다. 슈퍼맨과 배트맨이 모두 DC 코믹스를 대표하는 슈퍼히어로 만화의 주인공이라는 점도 재미있다. 확실히 여태까지 마블 코믹스를 통해 영화로 등장한 슈퍼 히어로들과는 그 깊이를 달리하고 있다. 


 약 2시간 반의 런닝 타임 동안 영화 맨 오브 스틸은 슈퍼맨의 탄생과, 슈퍼맨의 삶과 고뇌, 슈퍼맨의 강력함과 그의 약점, 인류에 대한 사랑과 희생, 한 남자로서의 사랑을 거의 완벽에 가깝게 잘 다루었다. 특히 액션 영화로서의 완성도는 실로 놀라울 뿐이다. 현재 헐리웃 액션 영화의 정점에 오르기에 절대 부족함이 없는 박진감있는 장면을 창조해냈다. 슈퍼맨과 조드 일당과의 싸움 특히, 조드의 여성 부관인 파오라, 그리고 조드와의 대결 장면은 헐리웃 액션 영화사에 길이길이 남을 명장면이다. 또한 영화에 등장하는 다양한 SF적인 디자인은 리얼하면서도 아름다우며, 맨 오브 스틸의 영상미학은 두 천재 영화인의 만남의 놀라운 성과이기도 하다. 


 새로히 슈퍼맨을 연기한 배우 헨리 카빌은 말그대로 강철과 같은 육체와 인류를 사랑하는 자애로운 눈빛으로 슈퍼맨을 완벽하게 소화해 냈다. 그의 연인 로이스 레인을 연기한 에이미 아덤스는 전형적이 헐리웃 여배우의 고리타분한 매력에서 벗어나 개성있는 아름다움으로 부드러우면서도 강인한 로이스 레인을 잘 연기했다. 보드워크 앰파이어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마이클 섀넌은 강인하지만 딜레마에 허덕이는 조드 장군을 잘 표현해 냈다. 자애로우면서도 현명한 슈퍼맨의 친 아버지 조 엘을 연기한 러셀 크로우의 연기는 명료하면서도 임펙트가 있다. 지구에서의 슈퍼맨의 아버지 조나산 캔트를 연기한 캐빈 코스트너는 오랜 시간 스크린을 떠나있던 세월이 무색할 정도로 조용하면서도 강렬한 연기를 통해 슈퍼맨에 대한 지극한 부성애를 멋지게 연기해냈다. 


 결국 나는 마지막 웅장한 OST와 함께 앤딩 크레딧의 끝을 감상하는 동안 새로운 슈퍼맨의 등장에 소리 높여 환호했다!! 마지막으로 한 마디 덧붙이자면 신에 가까운 능력을 가진 슈퍼맨의 유일한 약점이라고 할 수 있는 크립토나이트에 대한 재해석이 재미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2013.06.16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최고의 슈퍼맨 영화였어요..
    구독신청하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