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주년을 맞이한 007 시리즈의 25번째 최신작 스카이폴(Skyfall)을 감상했다. 다니엘 크레이그가 주연한 007로서는 3번째 작이다. 최근 007시리즈 최대의 흥행 성적을 보인만큼 상당히 재밌게 즐긴 영화다. 


 다니엘 크레이그가 주연한 007은 스카이폴까지 3편이다. 다니엘 크레이그 이전 피어스 브로스넌이 주연한 007과는 상당히 큰 차이를 보인다. 처음 피어스 브로스넌이 007로 캐스팅되었을 땐 이보다 007에 더 잘 어울리는 배우는 없을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었다. 하지만 의외로 피어스 브로스넌의 007 시리즈는 별반 큰 흥미를 느낄 수 없었다. 냉전 시대에 탄생한 007을 억지로 현대에 끼워맞춘 느낌이라고나 할까? 이에 반해 다니엘 크레이그가 007로 처음 캐스팅 되었을 때 나를 비롯한 관객의 반응은 그리 좋지만은 않았다. 항상 깔끔한 신사의 외모를 내세우던 이전의 007과는 너무도 다르게 다니엘 크레이그는 강인하고 터프한 인상에 대머리 증상 마저 있는, 첩보원보다는 용병에 가까운 외모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점은 이전 007이 굳혀 놓은 오래된 이미지를 탈피하고 새로운 007을 내세우는데 크게 안 몫을 했다. 007은 이전 007과는 또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현대와 잘 어울어져있다. 50년이면 강산이 5번은 변했을 시기다. 오래된 소재인 007을 현재 실정에 잘 어울리게, 또한 변할대로 변한 관객의 시선을 잡을 수 있는 새로운 007이 바로 다니엘 크레이그가 등장하는 007일 것이다.


 스카이폴이 시작되며 급박하게 이루어지는 다이나믹한 액션과 감각적인 오프닝은 처음부터 관객의 시선을 사로 잡는다. 이것만으로도 상당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영화라고 할 수 있다. 또한 50주년을 맞이한 새로운 007은 새로운 현대판 007과 함께 과거 007에 대한 다양한 추억을 화면 곳곳에서 대화나 소품을 통해 등장시킨다. 50년의 세월을 007과 함께 한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에게는 깊이있는 추억을 되세기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감독이 얼마나 007 시리즈에 깊은 애정이 존재하는 지 느껴지는 대목이기도 하다. 그러면서도 과거 시리즈의 종결을 의미하는 중요한 스토리 라인도 결말에서 확인해 볼 수 있다. 


 007 스카이폴에 대한 감상 평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자면 '과거와 현재 007이 절묘하게 조화됐다.'라고 할 수 있겠다. 앞으로도 새로운 에이전트 더블오세븐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