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카로스의 테양풍 돛이 원심력으로 펴지는 작동원리입니다. 출처는 JAXA의 이카로스 홈페이지입니다.>


 얼마전 소개해 드린 적이 있는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개발한 금성 탐사 목적의 우주 범선(帆船, 요트, ヨット, Yacht, JAXA 측에서는ヨット 즉 요트로 부르고 있습니다. 이카로스(イカロス:IKAROS - Interplanetary Kite craft Accelerated by Radiation Of the Sun)의 로켓을 이용한 우주 발사에 성공하였다고 합니다. 오늘 날짜인 21일 오전 6시58분께 가고시마(鹿兒島)현 다네가시마(種子島) 우주센터에서 금성탐사위성 아카츠키(曉, あかつき, '새벽' 이라는 뜻)와 이카로스를 함께 실은 H-IIA 17호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오전 7시 25분 쯤 아카츠키가 최초로 분리에 선공했으며 뒤이어 7시 40분 경 이카로스가 분리에 성공했으며 마지막으로 7시 50분 정도에 함께 탑제되었던 4개의 소형 인공위성들이 분리에 성공했다고 합니다.

 이로서 JAXA는 이카로스와 아키츠키, 4개의 소형 인공위성이 모두 예정된 궤도에 진입하면서 발사를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이카로스는 초박형 돛을 이용해 태양풍에 대한 반발력으로 움직이며 또한 태양열을 또 다른 에너지로 사용하는 획기적인 동력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비행이 성공한다면 그동안의 우주 비행에 사용되었던 연료 만큼의 무게가 사라지게 되므로 우주 항공 산업에 큰 발전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이카로스는 약 15억엔(한화 약 195억원)의 개발비가 투자되었으며 감속과 가속 실험을 계속하며 6개월 동안 금성을 목적지로한 비행을 지속할 것으로 예정되어있습니다.

 이카로스의 로켓 발사에는 금성의 기상탐사를 목적으로하는 관측 위성 아카츠키가 함께 발사되었습니다. 아카츠키는 약 5억 2천만 Km에 달하는 거리를 날아가 12월 초 쯤 목적지인 금성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지구 이외의 행성의 기상현상을 관측하기위해 위성을 발사한 것은 일본의 아카츠키가 최초이며 252억엔(한화 약3274억원) 정도의 엄청난 비용이 투자되었다고 합니다. 5개의 카메라로 금성의 기상을 관측할 것이라고 합니다. 18일로 예정되었던 로켓 발사일은 현지의 기상 문제로 오늘로 연기된 것이며 같은 로켓에 탑제되어 발사된 4개의 소형 인공위성은 일본의 여러 대학 학생들이 제작한 것입니다.

 역시 이웃나라 일본은 우주개발 강국이라는 명성이 무색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런 우주개발 강국인 일본도 많은 발사실패를 밟고도 다시 일어섰기에 지금의 이런 성공적인 결과도 낳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도 나로호의 2차 발사가 6월 초로 바로 코 앞까지 다가와 있는데 그 결과가 무척 기대됩니다.

 우주를 날으는 범선이라니 첨단 과학의 결정체이면서도 정말 시적인 존재입니다.  기존에 우주비행에 사용되던 무거운 연료대신 태양풍과 태양열만으로 금성을 향한 우주비행이 성공한다면 우주 개발 역사에 하나의 큰 변혁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멋진 비행이 성공해서 언젠가는 인간이 직접 우주 범선을 타고 우주의 검은 바다속을 여행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카로스에 관하여 좀 더 자세한 사항을 알고 싶으시다면 아래 포스트를 클릭해 보세요.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iarix.tistory.com BlogIcon 외계인 마틴 2010.05.22 1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서 클라크 경이 제안했던 태양요트군요.
    우리나라는 우주개발에 관해서는 일본를 따라잡기 어려울 듯해서 조금 씁쓸합니다.
    미래의 강국은 우주선점으로 결정된다해도 과언이 아닐건데요..
    암튼 부럽네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2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외계인 마틴님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를 집필하신
      아서 C 클라크경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o_O
      헉 저는 이 태양풍 돛이 그냥 100년 이상 전에 이미 제기된
      기술이라는 것 이외에는 몰랐는데 이분이 제안한 건가요?
      만약 그렇다면 역시 참 대단한 분이네요. 히야~~~
      제가 볼때도 일본의 한참 앞선 우주기술을 따라잡기는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 저 태양풍 돛을 개발하겠다면
      투자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너 만화나 소설을 너무 많이 봤어
      라는 소리를 들을 것 같습니다. 아무튼 나로호 발사 성공하길 바랍니다. ^_^
      좋은 주말 되시고 방문 감사드립니다.

  2.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5.22 1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개발비가 겨우 15억엔...
    아무리 우주개발 인프라가 잘 갖춰졌다고 해도, 역사적인 사건을 매우 싼값에 이뤘네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2 1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발비는 15~20억엔 정도가 투자된 거 같습니다.
      천문학적인 수치이지만 말씀데로 생각보단 적은 금액인거
      같습니다. 다른 거품을 많이 빼고 태양풍 돛의 실험에
      올인한 결과인 것 같기도 하고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
      연류때문에 발생하는 부가적인 엄청난 비용이 줄어든 탓
      아닐까요? 이 우주 범선의 가장 중요한 과제이니까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