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 미국 밀워키로부터 소포가 왔다. 적산거리에 따라 패치와 뱃지가 제공되는 H.O.G 마일리지 프로그램을 신청했기 때문이다. 8월 초에 신청했으며 11월 중신인 지금 받아보았으니 신청에서 수령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렸다. 


 

 1,000마일(1,620Km)과 5,000마일(8,050Km) 패치와 뱃지가 함께 동봉되어 도착했다. H.O.G(이하 호그) 마일리지 프로그램 시작 패치와 뱃지도 함께 왔다. 



 아쉽지만 1,000마일 뱃지가 부러져서 도착했다. 밀워키로부터 내 손에 들어오기까지 긴 여행을 견뎌내지 못한 것 같다. 이것 튼튼히 붙일 방법은 납땜밖에 없을텐데.......


 호그 마일리지 프로그램은 미국 호그에서 주제하는 이벤트로 할리데이비슨 이륜자동차의 주행 적산 거리에 따라 뱃지와 패치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국제 호그 가입 회원이라면 누구나 이 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신청 당시의 적산거리에서 부터 시작되므로 빨리 신청할 수록 제 적산거리에 뱃지와 패치를 받아볼 수 있다. 나야 이미 한 참을 주행한 후에 이 프로그램의 존재를 알았기 때문에 늦으막히 신청하게 되었다. 때문에 현재 적산 거리는 18,000Km에 달했지만 얻은 패치와 뱃지는 1,610Km, 8,050Km 뿐이다. 한국내에서는 이 마일리지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도가 낮아서인지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직원들 조차 이 프로그램에 대해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이럴 때는 쓸데없이 짜증내거나 하지 말고 자세한 설명을 하거나 관련 지식이 있는 직원을 찾아보자. 어쨌든 용인 의류 관련 직원과 고객지원 직원은 해당 관련 지식이 있다.

 호그 마일리지 프로그램, 자신의 이륜자동차와 함께한 거리를 기념할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인 것 같다. 


2012/08/09 - [이륜자동차 일기] - 할리데이비슨 마일리지 프로그램 등록하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