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경험해 본 최고의 일본산 리터급(1,000cc배기량으로 표기되는 이륜자동차) 슈퍼스포츠(레플리카, R차라고들 많이 부르는 이륜자동차 스타일, 이륜자동차 레이싱에 알맞은 형태를 가지고 있다.)가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나는 망설임 없이 스즈키(Suzuki)의 TL1000R을 선택할 것이다. 


 4대 일제 이륜자동차 회사를 꼽으라면 혼다, 스즈키, 야마하, 카와사키를 꼽을 수 있다. 처음 스즈키의 이륜자동차를 경험해 보기 전에 내가 가장 선호했던 일본 이륜자동차는 혼다였다. 이 당시에는 스즈키의 호감보다는 반감이 많은 회사였다. 당시 외관적인 측면에서 여타 회사의 이륜자동차보다 스즈키는 세련됨이 많이 부족했다. 날렵함 보다는 크고 두리뭉실하고 둔탁함이 느껴지기 쉬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즈키의 GSX-R750을 경험하고는 스즈키를 바라보는 나의 눈이 180도 바뀌었다. 스즈키는 이 당시 가장 개성이 강한 일제 이륜자동차 회사였다. 여태 회사들 이륜자동차 엔진의 세련되고 첨단화된 소리에 비해 스즈키 엔진은 '차르륵' 하며 체인 감기는 소음, 거친 배기음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엔진 필링이 처음에는 무척이나 싫었지만 익숙해지자 얼마나 남성적이고 강렬한 엔진을 가지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크고 육중하고 근육질의 차체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여타 세련된 일제 이륜자동차 이상의 조작성 역시 갖추고 있었다. 가와사키(Kawasaki)는 자사의 이륜자동차를 '남자의 바이크'라는 모토로 어필하고 있지만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진정한 남성미를 내뿜는 바이크는 이 당시의 스즈키였다. 외형적인 측면도 첫 인상부터 먹고들어가는 세련된 슈트 차림의 남자보다는 보면 볼수록 듬직하고 우직해서 호감이 가는 그런 수수하면서도 몸이 탄탄한 남성을 연상시킨다. 언뜻 유치해 보이는 파랑, 하늘색, 흰색, 빨간점의 스즈키 기본 색상 역시 질리지 않고 볼수록 정이 드는 그런 타입니다.


Engine996 cc, 4-stroke, V-twin, liquid-cooled, DOHC, 8-valve
Bore/Stroke98.0 mm x 66.0 mm
Compression Ratio11.7:1
Max Power135 bhp (101 kW) at 9500 rpm
Max Torque98 ft·lbs at 7500 rpm
Fuel SystemFuel Injection
LubricationWet Sump
IgnitionComputer Controlled Digital Electronic
Transmission6-speed, constant mesh
Final Drive#530 chain (17 Front-39 Rear)
Overall Length82.6 in
Overall Width29.1 in
Seat Height32.5 in (825 mm)
Wheelbase54.9 in
Dry Weight424 lb (192 kg)
Suspension Front43 mm inverted forks with spring preload, rebound and compression damping
Suspension RearProgressive linkage with adjustable damper, rear spring in isolation with adjustable preload
Brakes FrontTwin 320 mm discs with six-piston calipers
Brakes RearSingle 220 mm disc with dual piston caliper
Tires Front120/70-ZR17
Tires Rear190/50-ZR17
Fuel Tank Capacity4.5 US gallons (with a 1.2 gallon reserve) (17 L, 4.5 L reserve) 


 TL1000R(이하 티엘)은 1998년에 발표되어 2003년에 단종된 고작 5년간 생산된 이륜자동차였다. 일반적으로 부드럽고 세련된 엔진필링의 여타 일제 이륜자동차의 4기통엔진에 비해 미국이나 유럽에서 선호하는 거칠고 터프한 이기통 엔진을 사용하고 있으며 외관 역시 매니악한 면이 있어 소비자들에게 크게 어필하지 못하여서이다. 그렇다고 티엘이 매력없는 이륜자동차는 절대 아니었다. 어찌보면 내 개인적 취향에는 더할 나위 없는 특성을 가지고 있었다. 996cc의 V-twin, 수랭 DOHC엔진을 가지고 있는 티엘은 여타 일제 4기통 엔진 이륜자동차와는 확연히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었다. 실제로 혼다의 4기통 슈퍼스포츠를 타는 친구의 표현을 빌자면 '외관은 슈퍼스포츠이나 엔진소리는 아메리칸 크루저다.'였다. V-twin 엔진은 미국산 이륜자동차의 대명사 할리데이비슨이나 이탈리아의 두가티가 주로 사용하는 엔진 형식이기 때문이다.


 티엘은 이러한 엔진 특성 때문에 일제 4기통 리터급 슈퍼스포츠와는 또 다른 다양한 특징을 가졌다. V-twin 엔진의 형태적 특성상 차체가 길어지고 시트고가 높았다. 무게 역시 10~30Kg 가량이 무거웠다. 스로틀을 감을 때 4기통이 힘을 4개로 분할함에서 오는 부드러움이 있다면 이기통의 티엘은 같은 힘을 둘로 분할해 부드러움 보다는 거칠고 순간적인 강한 파워를 느낄 수 있었다. 덕분에 코너링은 처음엔 불안하게 느껴지지만 익숙해 지면 어떤 4기통보다 탈출이 빨랐다. 물론 최고속은 당시 첨단의 4기통 엔진들에 비해 떨어지는 편이었지만 250Km/h의 속력 이상을 낼 일이 얼마나 많겠는가 말이다. 익젝션에 공랭식이기 때문에 엔진 내구성도 상당했다. 




 외관을 보자면 정면의 해드램프와 날렵한 프론트 카울은 마치 외계인의 얼굴을 연상 시킨다. 2기통 엔진의 특성 상 차체가 길어지고 높아졌다고 했는데 이밖에도 배터리 위치도 일반 일제 이륜자동차와는 다르다. 대체로 여타 일제 이륜자동차가 시트를 개폐해 배터리를 쉽게 분리할 수 있는데 비해 티엘은 엔진의 모양 특성상 같은 위치에 배터리를 배치할 수가 없다. 때문에 티엘의 배터리는 왼편 카울의 일부만 절개되어 있는 작은 카울을 따로 분리해 배터리를 만져볼 수 있다. 이 점이 당시에는 참 재미있었다. 생각보다 불편하지는 않았다. 그냥 맨 처음 배터리를 찾을 때 당혹스러웠던 점만 뺀다면......


 이기통은 세로로 배치해 이륜자동차에 장착하는 이상 차체가 병렬로 나란히 줄서있는 4기통 엔진에 비해 길어질 수 밖에 없다. 요 몇 센치 길어지는 것이 이륜자동차의 특성을 크게 좌우한다. 하지만 마치 옛날 프로펠러 비행기의 엔진처럼 이기통을 가로로 배치한 경우가 있는데 바로 BMW이다. 개인적으로 못생겼고 비 합리적인 형태라고 생각하지만 개인의 취향일 뿐......하지만 엔진 효율은 무척 좋을 것 같다. 


 탱크 카울 크기는 도리어 750cc의 R750보다 약간 슬림하며 긴 편이다. 가장 재미있게 생긴 부위는 바로 리어카울이다. 당시 여타 공도용 일제 슈퍼스포츠들이 리어에 열고 닫을 수 있는 동승자 시트가 있는데 반해 티엘은 탈착이 가능한 캐노피가 붙어있다. 이 캐노피는 동승자 시트로 교체가 가능하다. 크고 넓은 리어 카울을 가지고 있는 스즈키 이륜자동차의 특성 상 넓직한 동승자 시트가 마련된다. 캐노피가 넓고 높기 때문에 이 부분에는 상당히 많은 양의 수납 공간이 마련된다. 모자와 공구, 지갑, 장갑, 휴대폰 등을 넣기에는 무척 유용한 공간이었다. 또는 이륜자동차 커버를 수납하기도 했다. 이륜자동차에 무언가 달거나 붙이는 것을 무척 싫어하고 현재 수납공간이라고는 전무한 할리데이비슨 XL883R을 타고 있는 나에게 조금 그리운 부분이다. 


 192Kg의 드라이 웨이트(Dry Weight, 연료가 없는 상태의 무게)는 당시 여타 일제 리터급 슈퍼스포츠에 비해 10~30Kg 가량이 무거운 무게였다. 상당히 무거움이 많이 느껴지면서도 주행성도 탁월하고 안정감이 있었다. 무엇보다 듬직하다고나 할까? 이런 면에서 공도용 이륜자동차가 레이스용 이륜자동차 처럼 경량화에 희생될 필요는 없는 것 같다. 192Kg의 이륜자동차 역시 그 무게감이 보통이 아니었는데 현재 883R은 250Kg이 넘는 무게를 가지고 있다. 이런 이륜자동차를 작다고 무시하는 이들의 정신 상태를 이해 할 수 가 없다. 나의 지론 중 하나는 넘어진 자신의 이륜자동차를 혼자 세워일으킬 수 없다면 그 이륜자동차는 안 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아무리 요령이 좋고 힘이 좋아도 들 수 없는 무게는 분명히 존재한다. 넘어진 대형 이륜자동차를 아저씨들 3, 4명이서도 못일으키는 모습을 보고 있자면 한숨이 나오곤 한다.


 티엘이 나름의 각광을 받자 혼다 역시 이기통의 슈퍼스포츠를 내 놓는다. 이름하야 VTR-1000R(정식 명칭은 RC51, 미국 사양은 VRT 1000R, 유럽 사양이 VTR이다.)! 역시 수랭식 이기통의 리터급 슈퍼스포츠이다. 근데 이름이 무슨 VTR이냐? 무슨 이륜자동차에 비디오 기능이 내장되어 있나? 정말 엉망인 작명 센스인 것 같다. 역시 큰 판매 성공은 거두지 못하였는지 2000년에 발표되어 2006년에 단종되었다. 티엘보다는 수명이 1년 길었다고 볼 수 있겠다. 이 VTR은 아직도 국내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하지만 아쉽게도 티엘은 그 매니악한 특성 덕분에 국내에서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내가 티엘을 타기 전에 본 1대 이후에는 내가 소유한 것 이외에는 티엘을 한 번도 본 기억이 없다. 보고도 기억 못할리는 만무하고 멀리서 들려오는 소리만으로도 귀가 번쩍 뜨일텐데 말이다. 정말 아쉽다. 정말 유행에 민감한 나라에 살고있는것이 싫어질 때가 한 두 번이 아니다. 





    

스즈키의 TL1000R 정말 훌륭한 이륜자동차이다. 요즘 다시금 약간식 슈퍼스포츠가 그리울 때면 가장 먼저 떠 오르는 이륜자동차이기도 하다. 내 물건을 무척이나 아끼는 내가 왜 저 녀석을 떠나 보냈을까? 이쉽기 이를 때가 없고 그립다. 만약 나중에 정말 상태가 좋은 TL1000R을 발견해게 된다면 다시 소유해 보고 싶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경재 2012.10.12 2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좋습니다..
    고딩때 오토바이는 타 보앗는데.....
    저 오타싸이클은 안타 보앗습니다..너무 멋습니다

  2. 장수천 2013.02.04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사진속에 티엘보고 놀랫네요ㅎㅎ
    현제 제가소유하고잇어요^^지금모습그대로네요ㅎㅎ아직도 잘 달려주고있답니다ㅎ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2.04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엇! 진짜신가요?
      물론 단지 외형상 비슷한 티엘일지도 모르지만
      왠지 뭉클해 지는 기분입니다.
      예뻐해주시고 안전 운전하시길!!

    • 장수천 2013.02.05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라타머플러를 보고 혹시나 비슷한 티엘인가 했는데
      뒷브레이크 레버와 프론트카울 윙카 보고 알았네요ㅎㅎㅎ
      http://blog.naver.com/cabbage1988
      제 블로그에요ㅎㅎㅎㅎㅎㅎ
      전부터 궁금한점이 있엇는데요..ㅠㅠ
      제가 2011년9월에 가지고 왔는데요..
      당시 키로수가 8000Km정도 되어있더라구요...
      사고 때문에 메다기를 교환했나보다 했는데...
      모든기어 중립 포함 알피엠이 8500rpm에서 리미트가 걸리네요..ㅠㅠ
      이부분이 원인을 못 찾고 있어서...혹시 이 증상에 대해 알고계신게 있으신가요.ㅠㅠㅠ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2.05 1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티엘 오너분을 보니 정망 정겹네요.
      티엘이 워낙 희귀성이 있고 모습도 여러모로 비슷하긴 하지만
      제가 타던 티엘은 제가 아는 분이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알고있습니다.
      8000rpm 리미트라~ 제가 겪어보지 못한 증상이라 잘 모르겠지만
      티엘이 지역 사양에 따라 다양한 리미트가 있다고 알 고 있습니다.
      하지만 8500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