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고금을 불문하고 미신이란 존재하기 마련! 할리데이비슨(Harley-Davison)의 본산지 미국 역시 마찬가지이다. 과거 한 이륜자동차 운전자가 작은 종 덕분에 이륜자동차 운전자를 노리는 도로 위의 악령을 물리쳤다는 전설에서 유래된 가디언벨(Guardian bell)! 도로 위에서 이륜자동차의 사고를 불러일으키는 악령을 쫓아주는 신비한 힘이 있다고 한다. 물론 이런 미신을 쉽게 믿지는 않지만 실로 매력있는 이야기 임은 분명하다. 


 이번에 1,100Km 가까운 거리를 대륙 내부를 횡단하는 여행을 다녀왔다. 출발전 같이 여행을 떠날 친구 하나가 미국에서 귀국하는 친구에게 부탁해 이 가디언벨을 여러개 가져왔다. 이 가디언벨을 같이 여행떠날 친구들에게 하나씩 달아주었다. 마음 씀씀이가 참 곱다(!?) 덕분인지 이 긴 3박4일의 여행 동안 자잘한 사고도 일어나지 않았다. 관연 정말 가디언벨의 힘이 작용했을까?


    

 이 가디언벨은 종과 가죽끈, 쇠고리, 마운트로 구성되어있다. 일단 마음에 드는 곳에 설치하면 되겠지만 최대한 낮은곳, 노면과 가장 가까운 곳에 달려있을수록 더욱 효과가 있다고 한다. 



 가장 추천할 만한 공간은 풋스탭 설치 공간이다. 스포스터의 경우 차대에 미들풋스탭과 프론트풋스탭 설치공간이 기본적으로 존재한다. 자신의 풋스탭이 미들이라면 프론트에 이 벨을 설치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그 반대도 가능하다. 아마 이 공간들이 가장 노면과 가까우면서도 안정적인 공간일 것이다. 물론 미신도 미신이지만 미관상으로도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이륜자동차에 무언가 덕지덕지 다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나이지만 전혀 나쁜 느낌이 들지 않는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