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웨이 다운(Long Way Down)은 배우 이완 맥그리거(Ewan McGregor)가 찰리 부어맨(Charley Boorman), 촬영진과 함께 이륜자동차를 타고 스코트랜드에서 출발해 아프리카를 횡단하는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이다. 관련하여 책과 DVD로도 동명의 출판물이 존재한다. 롱 웨이 다운 다큐멘터리는 총 6개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다. 이 여정은 2007년 5월 12일에서 2007년 8월 4일까지 3달 가까운 기간동안 이루어졌다. 이륜자동차를 좋아하는 만큼 큰 관심을 가지고 있던 나는 최근 유튜브를 통해 이 롱 웨이 다운의 영상을 시간을 내어 감상하고 있다. 

 


 영국 태생의 이완 맥그리거는 성공한 헐리웃 배우이면서 이륜자동차 매니아로도 유명하다. 이륜자동차에 대한 그의 열정이 이 다큐멘터리에서도 잘 나타난다. 또한 연기 실력만큼이나 가득한 모험심을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깊이 느껴볼 수 있다. 자유분방하고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그의 모습이 정말 멋지다.



 이완 맥그리거와 그의 동료들이 아프리카 횡단에 사용한 이륜자동차는 BMW R1200GS Adventure 모델로 포장, 비포장의 모든 도로에서 높은 주행성을 추구한 이륜자동차이다. 이런 형태이기에 나쁜 도로 상황의 아프리카를 횡단하는데 크게 한 몫을 했을것이다. 아스팔트로 포장된 도로에서만 달리도록 만들어진 이륜자동차였으면 아마 불가능한 여행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촬영진, 의료진 등 충분한 인력이 자동차를 타고 뒤따랐기에 성공적으로 모험을 마무리 할 수 있었을 것이다. 개인이라면 정말 쉽지 않은 모험이다. 이들은 목적지인 남아프리커 공화국 케이프타운까지 14,312마일(약23,032Km)를 완주했다. 



 

 이 아프리카 횡단 여정인 롱 웨이 다운은 이륜자동차 의류로 유명한 벨스타프(Belstaff)의 협찬을 받았는데 두 주인공이 여행내내 입고 있던 의류가 바로 벨스타프의 의류다. 롱 웨이 다운이라는 동명의 명칭으로 같은 의류가 판매되었다. 벨스타프의 롱웨이 다운은 상당히 고가의 의류로 이륜자동차 운전에 적합한 우수한 기능성과 뛰어난 디자인이 매력이다. 과거 체 게바라가 이륜자동차로 남미 대륙을 일주할 때 입었던 의류도 벨스타프의 것이라고 한다. 이륜자동차와 모험은 이 벨스타프 의류와 정말로 많은 인연이 있는 듯 하다.


  

 나는 15년 가까이 이륜자동차를 타오고 있지만 아프리카 횡단은 커녕 아직 살고있는 조그마한 나라 한국 조차 일주를 해 보지 못했다. 사실 오래 가을에 전국일주를 목표로 하였지만 어찌하다보니 부산 울산 등을 몇박으로 친구들과 다녀왔을 뿐 전국일주를 하진 못했다. 하지만 내년 봄에는 반드시 전국 일주 목표를 이루려고 한다. 비록 롱 웨이 다운의 여정에는 비교되지 않는 작은 모험이겠지만 이륜자동차 타는 것을 사랑하는 나에겐 큰 의미가 있다. 그리고 언젠가는 이륜자동차로 세계 일주를 해 보는 것이 하나의 큰 꿈으로서 자리해 온 지 오래이다. 모험은 항상 내 인생을 재미나게 꾸며주는 필수 불가결한 요소이다. 이런 모험심을 자극해 주는 롱 웨이 다운이라는 다큐멘터리는 정말 훌륭한 영상물이다. 그리고 이들의 멋진 모험의 성곡에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