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하는 취미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가끔 요리를 할 때는 정성을 들여 열심히 만드는 편이다. 맛있는 음식을 먹는 행복을 무척 소중히 하기 때문이다. 정성들여 만든 음식은 특별한 요리 지식이 없어도 기본적인 맛은 보장하는 편이다. 요리 지식은 풍부하지만 정성이 부족한 사먹는 음식보다 못할 이유는 없는 것 같다. 일단 음식을 할 때는 정성을 들이기 때문인지 내가 만든 음식에 대한 반응은 대체로 좋은 편이다.

 
 나는 햄버거라는 음식을 무척 좋아한다. 하지만 패스트푸드 햄버거는 몸에 좋을 턱이 없고 수제 햄버거는 비싸기도 하거니와 역시 몸에 좋다는 보장도 없다. 때문에 지인이 방문한 관계로 햄버거를 만들어 보았다. 이번이 내가 만든 두 번째 햄버거이다.


 역시 햄버거는 패티가 가장 중요하다. 두 개의 햄버거는 다진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반반씩 섞고 다진 마늘, 양파, 파, 간장, 후추, 맛술로 맛을 냈고, 나머지 두개는 닭가슴살을 우유, 맛술, 허브솔트, 올리브유, 마늘 다진것 들을 섞은 소스에 재워 놓았다 후라이팬에 약한 불로 구웠다.

 
 나머지는 야채, 양파, 토마토, 피클, 치즈를 쌓고 마요네즈, 캐첩, 스테이크 소스로 맛을 내면 완성! 햄버거 빵이 내용물과 닿는 부분을 살짝 후라이팬에 익혔다. 


 역시 반응은 대만족! 먹어본 최고의 수제 햄버거라는 평까지 들었다.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는 것 만큼 보람있는 일도 없다. 나같은 경우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가볍게 반주 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적당하고 맛좋은 술은 음식의 소화에도 도움이 되고 음식을 더욱 맛있게 해 준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이전에 만들었던 햄버거가 더 맛있었다는 점! 무엇이 이렇게 맛의 차이를 낳게 했는가!? 의문이다.

 음식을 직접해 먹는 것은 상당히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사먹는 음식보다 건강에도 좋고 위생 상태(만드는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도 좋다. 가격도 저렴하고 자신의 취향에 맞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정성을 드린다면 사먹는 것 이상의 맛도 보장된다. 특히 만든 음식을 맛있게 먹는 것을 볼 때의 보람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이전에 조카들에게 스파게티를 만들어 주었을 때 맛있게 먹는 것을 보고 많은 보람을 느꼈던 것이 생각난다. 이런 것이 바로 음식하는 재미인 것 같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1.29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미후왕님이 미혼의 여성이셨나요?
    행복한 하루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1.29 1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금메달.아빠님
      저는 건강한 미혼 남성입니다. ^^; ㅋㅋ
      금메달.아빠님도 행복한 새해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manofpro.tistory.com BlogIcon 금메달.아빠 2012.01.29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그러리라고는 알고있었는데, 요리 솜씨가 대단하다는 ... 것입니다. 요리솜씨가 있으면 행복한 가정 되세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1.30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대단한 수준은 아니고 정성을 들였을 뿐입니다.
      덕담 너무 감사드립니다. 금메달.아빠님도 아이들에게
      햄버거 한 번 해줘 보세요. 인기 아빠가 되실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인기 아빠실 것 같지만....

  2.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2.02.02 17: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푸짐하고 맛있게 만드셨군요!!! 수제 햄버거라니 ㅜㅜㅜ 저도 만들어보고싶네요^^^ 패티까지 직접 만드시다니 +_+//

  3.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2.02.02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저희도 햄버거를 무척 좋아라해서 자주 사먹습니다~^^^ 약간 흥미로운 이야기 일지 모르겠으나 소주안주 로도 햄버거가 참 좋다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유명 M 사의 고기 많이 들어간 햄버거 조각내서 먹으면 소주가 술술 들어가더라구요^^^;; 후랜치 후라이도 안주로 재격이구요^^^

    ....그렇다고 제가 주당은 아닙니다 ㅜㅜㅜ 사진보니 햄버거 생각이 간절해서 그만 덧글을 두번이나 쓰는군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2.02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최아무개님
      하하 독특한 식성을 가지고 있으시군요. 저는 데낄라를 좋아하는데
      햄버거가 데낄라와 함께 먹어도 좋더군요.
      저는 프렌차이즈 햄버그이 경우 L사 싫어하고 B나 M을 선호합니다. 특히 B사의 와퍼를~ ㅋㅋㅋ
      햄버거 만들어 보세요.
      패티는 생고기를 한 번 만들때 잔뜩 뭉쳐 놓았다가 얼려놓고
      생각날 때 구워서 만들어 먹어도 맛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