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8월 7일 또, 롯X월X 실탄 사격장을 찾아 권총 사격을 해 보았습니다. 중독성이 상당해 자꾸 손에 느껴지는 질감과 화약냄세, 강력한 반동이 그리워 집니다. 이 글을 쓰려고하니 약 한달이 조금 덜 지난 현재도 권총의 질감과 화약냄새, 반동의 느낌이 잊혀지지가 않습니다. 다시 쏘고 싶어지는 군요. 이번에는 권총 중에서는 상당히 대구경이라고 할 수 있는 45구경 탄을 발사하는 GLOCK 21C를 사격해 보았습니다.

 

 위 이미지는  해당 사격장의 전단지를 스캔한 것입니다. 전단지 상에는 45구경 권총이 세 종 등장해 있지만 실제로 45 구경을 요구하니 현재 GLOCK 21C 만 사격이 가능하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사실 H&K USP나 PARA-ORDNACE P-14 모델을 사격해 보고 싶었지만 어쩌겠습니까? 선택권이 없다는데, 어쨌든 
GLOCK 21C가 롯X월X 실탄 사격장에서 처음 사격해 보는 오토매틱이자 45구경 탄알을 사용하는 권총이 되었습니다. 

  CLOCK 시리즈 권총은 오스트리아에서 개발된 것으로 상당히 다양한 모델을 생산했습니다. 40가지 가까운 모델 종류에 각 모델도 여러 가지 버전이 존재합니다. 
 세계 최초의 플라스틱 재질 권총으로 알려져 있으나 금속재질로 되어 있는 모델들도 있습니다. 실재로 이 날 제가 사격한 모델도 권총의 바디 대부분이 금속으로 되어 있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현재 세계적으로 공공기관에서 가장 많이 채택되어 있는 권총이 아닌가 합니다.
 옛날 다이하드 2에서 GLOCK 권총이 플라스틱 재질이라 공항 보안 검색에 걸리지 않는다는 대사를 들었던 것 같기도 합니다.
 참 독특한 외형을 가지고 있는데 오스트리아 총기가 개성 강한 모습이 많은 것 같습니다. 특이한 외관으로 유명한 돌격 소총 Steyr AUG(이름도 독특한데 '슈타이어' 정도의 발음으로 읽는다고 합니다.) 역시 오스트리아산입니다. 과거 프랑스 영화 니키타에서 저격용으로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아래의 이미지가 바로 Steyr AUG입니다.



 제가 이날 45구경 GLOCK 21C로 사격한 과녁입니다. 앞전에 소개해 드린 357구경이 과녁에 남긴 선명한 원형의 총구멍과는 상당한 차이를 보입니다. 무시무시한 파괴력이 여실히 느껴집니다.

 
 45구경 탄이 얼마다 큰 지 짐작하게 해 주는 총구멍들입니다. 이런게 사람 몸에 맞으면 어떤 사태가 되어버릴지 상상하기도 끔찍합니다.
 이날 사격한 GLOCK 21C는 총의 외관으로 보아 상당히 오래 사용된 것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해당 사격장 역시 거의 국내 최초로 생긴 실탄 사격장이니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00점을 사격할 수 있었던 것은 그만큼 총기 관리가 잘 되어 있었다는 것이겠죠. 반동에서 느껴지는 파괴력은 역시 두말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팔목이 거의 90도로 꺽이니 말입니다. 팔목이 잠시동안 얼얼할 정도였습니다. 오토매틱 권총인지라 한발, 한발 사격할 때마다 탄피를 밖으로 뱉어내는데 사격 중 탄피 하나가 유리에 맞고 내 머리를 살짝 튕겼습니다. 뭐 아프거나 뜨겁지는 않았지만 급박한 상황에서 사격중에 탄피가 방해가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순간이 평생을 좌우할 수도 있는데 말입니다. 탄피를 가지고 갈 수 있냐는 질문에 대한 답은 "노" 였습니다. 탄피를 모두 수거해 경찰청에 제시해야 한다더군요.
 어쨌든 사격을 끝내고 나오는데 사격을 보조해 주시는 강사분이나 종이 과녁에 점수를 적어주시는 분이 누구한테 자랑할 만 하다며 웃어주어 왠지 뿌듯했습니다. 어쨌든 스트레스 하나는 기가 막히게 잘 풀립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jah0927?t__nil_loginbox=blog_btn BlogIcon 유재남 2012.08.14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충분히 자랑하실만 하고 또 소질도 있으신듯 합니다.

  2. BlogIcon hjj 2014.09.23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미지가 맘에 들어서 제 사진에 총을 합성하고 싶은데 써도 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