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참 황당한 일이 있었다. 몇년이 흘렀는지 기억이 나지 않을 정도로 오래 전, 지갑과 함께 분실했던 대학교 학생증이 오늘 오전 나에게도 돌아왔다. 지금은 많이 나아진 편이지만 나는 물건을 수시로 잃어버리는 덜렁이였다. 생일 선물로 받은 지갑 두개를 일주일만에 모두 분실하는 일까지 있었을 정도이니 말이다. 아직도 덜렁이 기질은 여전하지만 앉았던 자리 다시 확인하기 스킬을 몸에 익힌 후로는 물건 잃어버리는 일이 많이 줄어들었다.

 이 교통카드 밑 우리은행 체크카드로 활용이 가능한 대학교 학생증 역시 지갑과 함께 분실한 것은 기억하지만 도대체 그 때가 언제인지 조차 기억이 나지않는다. 그런 물건이 다시 나에게로 돌아오다니.......


 

 

 오늘 아침 등기 우편이 하나 배달되었다. 서울 마포 경찰서 생활 질서계에서 보낸 것이다. 일단 받자마자 느겼을 황당한 기분은 대충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봉투를 개봉하고 안의 내용물을 확인했을 때의 황당함은 이보다 더했다. 오래전 잃어버렸던 학생증이 딸랑 하나 들어있었다. 황당한 기분에 도대체 이 녀석이 어떻게 몇 년의 세월을 견디고 나에게 돌아왔는지 호기심이 발동해 마포 경찰서에 전화를 해 보았다. 나는 대체로 호기심을 참지 못한다. 하지만 그 궁금증을 해소할 방법은 없었다. 학생증은 마포구의 우체통에 누군가에 의해 투입되었고 우체통에 투입된 신분증, 카드 등은 관할 경찰서로 인도된다고 한다. 도대체 누가 어떤 사연으로 내 학생증을 발견하였는지는 알 방도가 없었다. 

 간단한 짐작을 해 보자면 당시 내가 분실한 지갑을 습득한 이는 일단 자신의 이속을 채울 생각 밖에 없는 인간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어떻게해선지 발견된 내 학생증을 발견한 이는 자신의 시간을 쪼개어 학생증을 우채통에 투입할 정도로 남을 돕는 습관을 가진 사람일 것이다. 아무튼 오랜 시간만에 나에게 돌아온 학생증, 왠지 뭉클한 느낌이 들 정도로 반가웠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irotcuki.tistory.com BlogIcon 카즈미  2012.05.11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우리학교 선배님이시네요~
    옛날 학생증은 처음 봅니다 ^^;

    어떻게 돌아온건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5.11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카즈미님 아앗~
      이런데서 후배님을~ 반가워요. ^^

      그러게요 궁금해 죽겠지만 달리 방법이 없으니
      잊으려고 노력중입니다. ㅋㅋ

  2.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2.05.11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쩌면 우체통안 구석 벽면에 붙어있다가 어느날 갑자기 떨어진거 아닐까요 ㅎㅎ

  3. ㅇㅇ 2014.02.25 15: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인하대 인문학부에요 저도 학생증 잃어버려서 검색해보다가 여기까지왔네요 같은학교에 같은 학부라서 놀랐어요..저한테도 언젠가는 돌아왔으면 좋겠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4.02.25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우 내 후배님이네요.
      전 전 마지막 학과였고 내 담 학번부텀 학부로 바꼈어요. ㅎ

      학생증 누군가 꼭 주워서 찾아주길 빌어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