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지만 오랜만에 햇빛 따스한 주말을 맞이해 서울 나들이를 다녔다. 인사동에서 동대문>동대문 역사공원역>이태원>명동으로 하루 왠종일 싸돌아 다녔다. 역시 역마살있는 나에겐 돌아다니며 이것 저것 구경하고 경험하는 즐거움이 정말 큰 것 같다. 두 발로 걸어다닌 거리만 해도 10Km는 충분히 넘는 것 같다. 걷는 것을 좋아하는 나에겐 별 무리가 없지만 이 처럼 걷는 것을 함께 즐겨주는 일행이 있다는 것은 정말 즐거운 일이다. 서울에서 나고 자라 평생을 살아왔지만 아직도 서울에 갈 곳이 있다는 것은 정말 신기하다.  인사동은 정말 좋아하는 장소 중 하나다. 맛좋은 음식, 많은 볼거리, 항상 발을 멈추게 만드는 많은 미술관들,...... 오랜만에 찾은 인사동은 역시 구경 거리가 많지만 많이 변한 모습니다. 과거 골동품들이 즐비하던 거리 모습과는 다르게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곳이 되었다. 그래도 역시 한국 전통의 문화를 아직은 많이 간직하고 있는 것 같다. 특히 음식문화가 그렇다. 

 


 인사동의 좁은 골목 곳곳으로 들어가면 맛좋은 한식 식당들이 한국 전통 가옥의 형태를 모방한 인테리어와 맛있는 음식 냄세로 길가던 이들의 발목을 붙잡곤한다. 아는 이들만 아는 맛집도 참 많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에겐 필수 관광명소라고할 수 있다. 큰길 한 편에는 아주머니가 인절미를 즉석해 만들어 파는 곳이 있는데 시식을 해 보면 정말 사먹지 않기가 쉽지 않다. 노란 콩고물이 뭍어있는 인절미를 보면 그렇게 인절미를 좋아하셨던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이 많이 난다. 태어나서부터 20살이 넘도록 같이 산 부모님과도 같았던 할머니.....



 특히 봄, 가을 주말은 정말 걷기 힘들정도로 사람이 많은 곳이지만 아직 추운 겨울의 주말이라.... 그래도 사람 많다는 점은 변함이 없다. 순간 내가 있던 공간만 사람이 없었는데 그 신기한 순간에 나도 모르게 아이폰5를 들어 사진을 찍어보았다. 갑자기 사람들이 몰려오는 느낌? 외국인 바이올리니스트 거리의 악사도 있어서 음악 감상도 즐겨보았다. 


 인사동은 정말 구경할 것이 많다. 아기자기한 수공품들은 언제나 나의 눈을 사로 잡는다. 매 번 눈이 즐겁다. 하지만 아쉽게도 항상 구경만 하고 사는 일은 그리 없다. 단지 예쁘다는 이유만으로 물건을 살만한 감성이 없어서 그런가?



 요 문화 참 재밌다. 내가 어렸을 시절 문방구에서 유명 연예인들의 책받침이나 포스터, 사진, 엽서를 팔곤했다. 특히 홍콩 영화가 유행할 시절의 유명 홍콩 배우들의 사진들은 인기가 많았다. 물론 내가 사본적은 없지만,....... 한 동안 이런 물건들을 파는 것을 본 적이 없는데 요즘 다시 이런 유행이 생겼나? 아니면 단지 한류 관광객때문에 다시 생긴 유행인가? 연예인이 프린트된 양말도 있다.



인사동 골목에 즐비한 음식점들!! 대부분 기본적인 맛은 보장한다. 

 


 보물창고라는 곳이 있는데 다양한 장난감들을 판다. 싸고 조잡하지만 왠지 동심이나 과거의 추억과 관련된 다양한 물건들이 눈을 즐겁게 한다. 역시 구입해 본 적은 없다. 


 인사동의 명소라고 할 수 있는 쌈지길에서 구입한 한국술 더덕주 동강(東江)! 알콜 도수가 20% 결코 순한 술이라고 는 할 수 없다. 주류 부문 수상 경력이 있는 술이라고 한다. 모든 재료가 국산이다. 



 안에는 더덕이 한 덩이 들어있다. 더덕과 술을 모두 좋아하는 나에겐 더 없이 멋진 술이다. 생선집 앞의 고양이가 되어 낼름! 가격은 4,300원이었던 것 같다. 씁쓰름한 맛이 나에겐 꽤 괜찮게 느껴진다. 일행은 이 더덕이 무슨 거대한 애벌레같다고 징그럽다고 한다. 그리 보니 또 그렇게 보이기도 한다. 쌈지길은 참 볼 것이 많다. 따뜻한 테이크아웃 꿀차를 마시며 구경해 보았다. 그러고 보니 이날 따뜻한 각종 차를 무료 시식해서 추위를 쉽게 느끼지 못한 것 같다. 지하의 체험 공예가 참 인상적이었다. 일정 금액을 내면 자개 반지나 거울등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어렵지 않게 꽤 예쁜 물건을 만들어 볼 수 있다.


 겨울 나들이로서 손색이 없는, 아니, 아주 훌륭한 하루였다. ㅎㅎ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