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을 대표하는 이륜자동차 브랜드 트라이엄프(Triumph), 1902년 시작된 이 역사 깊은 회사는 많은 이륜자동차 회사들이 그랬듯 도산의 위기를 뛰어넘어 현재까지도 세계적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브랜드이다. 한국에서는 2003년경 한해 수입된 적이 있지만 경영력 부족으로 정착에 실패하고 지금에 이르고 말았는데 무척 안타까운 현실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스피드트리플 955i(SpeedTriple 955i) 역시 당시 2003년 수입되었던 제품이다. 언젠가 트라이엄프가 한국 시장에서도 다시금 안정적으로 정착해 영국 이륜자동차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아래 영상은 트라이엄프가 2013년 제작한 광고 영상이다. 하지만 단순히 자사의 이륜자동차를 광고하는 목적 이상으로 이륜자동체의 매력에 대한 깊은 열정이 느껴지는 영상이다. 누군가, 또는 어떤 회사는 자신이 제조, 판매 하는 상품을 단순히 돈을 벌기 위한 도구로 생각한다. 또 어떤 이들은 이와 달리 상품을 자신의 열정의 결과물로 생각한다. 결국 이윤추구를 위한 활동으로 이어져도 두 가지 상이한 접근 방식은 결국 다른 결과로 나타나곤 한다. 열정이란 창조의 가장 큰 원동력이자 밑바탕이다.

 이륜자동차를 즐기고있거나 관심이 있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는 2분 남짓의 광고 영상을 감상해보자.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