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인 2013년 7월경 지인으로부터 구입하였지만 약 8개월 이상의 정비 시간(대기 시간 약 7개월반, 수리시간 약 2주 이상?)을 가졌기 때문에 이 트라이엄프 스피드트리플 955i(Triumph SpeedTriple 955i) 2003년식과의 추억은 거의 없는 것과 같다. 



 정비가 거의 완료된 지금 약 500Km의 거리를 함께 주행했는데 이 짧은 거리에도 불구하고 나에게 정말 강렬한 인상을 남겨주고 있다. 그러면서도 그 독특한 특성들이 나의 취향에 너무도 잘 부합되면서 나로하여금 정말 깊은 애정을 갖게 만들고 있다.

 


 트라이엄프 특유의 아이덴티티라고 할 수 있는 병렬삼기통 DOHC 엔진과 이 밖의 다양한 요소들이 강렬하게 뿜어내는 여러 개성과 매력들은 주로 남성적인 거친 매력을 어필한다. 여성으로 비유하자면 상당히 거칠고 자유분방하며 스포츠와 위험한 모험을 즐기는, 그러면서도 건강미 있는 타입이라고나 할까?



⬆︎ 이 모델은 2003년 출시된 모델로 10년이 넘은 상당히 오래된 이륜자동차라 할 수 있다. 현재까지도 꾸준히 생산되고 있는 모델이지만 기본적인 베이스 이외에는 많은 차이를 보인다. 엔진 배기량이 955cc에서 1050cc로 100cc 가까이 증가했으며 ABS브레이크가 기본 장착되었다. 외형적으로 상당히 큰 변화를 보이고 있다. 전체적으로 미래 지향적인 첨단과 세련됨이 덧붙여진 외관을 하고 있다. 스피드트리플 특유의 전면 두개의 헤드라이트는 고수하면서도 2003년식의 원형에 비해 2014년에는 날카로운 각도를 더해주었다. 머플러 위치 역시 시대의 대세에 맞추어 탠덤 시트의 하부로 뽑아내고 있다. 

  


 하지만 역시 구식 취향을 가진 나에게 2014년의 최신 스피드트리플 보다는 2003년의 올드 스피드트리플이 더욱 매력적으로 보인다.


 스피드트리플 구매 사유를 간단히 설명해 보겠다. 애초에 일본산 고성능 이륜자동차에 대해 다양한 관점에서 회의를 느끼다 결국 좀 더 넉넉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XL883R 로드스터를 구매하게 된다. 이 883R이 나에게 선사한 이륜자동차의 신세계는 아직도 그 끝을 알 수 없는 매력적인 여행의 현재진행형이다. 하지만 3년이라는 긴 시간의 흐름에도 불구하고 과거 고성능 이륜자동차에 대한 중독에서 아직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나는 약간(아~주 약간) 부족한 감이 있는 883R의 성능을 보안하기 위해 그동안 가장 선호하는 이륜자동차의 형태였음에도 어찌된 일인지 한 번도 소유해 본 적이 없는 빅네이키드를 욕심내기 시작한다. 



 처음으로 선택지에 올랐던 것은 빅네이키드 전성기에 혜성처럼 등장해 지금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버린 스즈키 GSX-1400이었다. 하지만 때마침 지인이 그동안 내가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영국 트라이엄프의 삼기통 빅네이키드 스피드트리플을 팔려고 내 놓았던 것이 기억나 결국 구입에 이르게 된 것이다. 



 물론 희소성 강한 이륜자동차를 유지하는 것이 얼마나 쉽지 않은 일인지는 알고있었지만 이 이륜자동차만이 가지고 있는 매력은 이를 감당하겠다는 결정을 쉽게 선택하게 만들고도 남았다. 누군가 이 이륜자동차를 외형만으로 평가한다면 못생긴 점을 많이 찾아낼 지도 모른다. 나 역시도 이 녀석의 적당히 못생긴 점이 더 크게 매력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고성능이라 하지만 경량화 고성능에 대한 깊은 갈망이 만들어낸 현재의 일본산 고성능 이륜자동차들에 비하면 응답성도 한 탬포 늦고 거대한 엔진의 힘이 육중한 몸체를 힘겹게 끌어 당긴다는 느낌마져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넘치는 힘이 발휘되는 순간에는 이 녀석의 남아도는 힘에 깜짝 놀라곤 한다. 최신의 고성능 경량화 이륜자동차들이 무척이나 가볍고 반응이 부드러우며 정숙성이 뛰어나 마치 내 몸만 도로위 공중에 뜬 상태로 고속으로 날고 있다는 느낌을 주는 반면 이 녀석은 내가 앉아있는 존재가 무엇인지 한 순간 한 순간 그 존재감을 강력하게 어필해온다. 

 


 이륜자동차에 대한 취향은 운전자의 숫자만큼이나 다양하고 개인적인 것이다. 하지만 감히 말하건대 이 2003년식 스피드트리플은 바로 내 취향의 이륜자동차다. 500Km 정도의 짧은 주행에서도 깊은 애정이 느껴질 정도로 말이다. 나는 이륜자동차를 사랑하는 한 명으로서 정말 행복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남들은 평생 단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할 수도 있는 자기 취향의 이륜자동차를 벌써 5대나 만나보았다. 그리고 그 중 세대는 지금 내 옆을 지켜주고 있다. 이보다 행복한 삶이 또 있을까?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