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의 장대한 서사시의 발단이 되었던 모험가 호빗 빌보의 첫 여정 이야기 영화 호빗(The Hobbit)의 그 두 번째 이야기를 드디어 감상할 수 있었다. 개봉한 지는 꽤 시간이 흐른 뒤였지만, 결국 그토록 기대하던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The Hobbit : The Desolation of Smaug)를 즐길 수 있어 너무도 기뻤다. 기다림 만큼이나 큰 보답이었다고 할 수 있다. 1937년 J.R.R 톨킨(John Ronald Reuel Tolkein, 1892.1.3~1973.9.2)에 의해 창작된 소설 반지의 제왕의 모체가 된 이야기가 바로 호빗, 그리고 이 호빗이 영화 반지의 제왕의 감독 피터 잭슨에 의해 2012년 겨울 영화화 되어 총 3편중 첫 편이 상영된 이후 약 1년만에 그 두번째 이야기가 우리를 찾아온 것이다. 

 사실 영화의 원작 소설 호빗은 톨킨이 자신의 아이들의 잠자리를 위해 지어낸 이야기가 우연히 출판되어 큰 인기를 얻었던 것으로, 이후 성인층의 독자를 겨냥하여 호빗의 세계관을 확장한, 소설 반지의 제왕을 낳은 어머니 같은 존재라고 할 수 있다. 몇몇 불후의 명작은 역시 우연찮은 운명의 도움을 받기도 하나보다. 이후 톨킨 소설의 광팬인 피터잭슨에 의해 다시 창조된 영화 반지의 제왕 3부작이나 영화 호빗 역시 명작의 반열에 올려놓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할 수 있겠다.

 영화 호빗은 원작인 소설 호빗과 상당히 많은 차이를 보인다. 소설 호빗이 무척 동화적인 이야기 임에 비해 영화 호빗은 반지의 제왕의 분위기에 더욱 가깝게 거대한 스케일, 장엄함, 액션이 가미되어있다. 그러면서도 원작 소설 호빗의 아기자기함과 섬세한 순수함도 부드럽게 녹아들어가 있다. 또한 반지의 제왕 이야기와의 연관성을 위해 원작에 등장하지 않는 반지의 제왕 인물들이 등장하며 스토리의 연계를 강화했다. 이로인해 티없이 맑고 깨끗한 아기자기한 동심의 이야기는 장대한 한 편의 서사시로 탈바꿈 되었다. 

 주인공 호빗 빌보 베긴스의 캐스팅은 실로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한다. 영국의 인기 드라마 셜록에서 셜록 홈즈의 동료이자 친구로 등장한 왓슨 역을 멋지게 연기한 마틴 프리만, 그가 연기하는 빌보는 작고 약한 호빗이지만 재치와 용기, 순수함과 모험심으로 거대한 역경을 슬기롭고 유쾌하게 헤쳐나가는 원작의 빌보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독특하고 개성있으며 재치있고 위트있는 호빗 빌보 베긴스의 세세한 몸동작과 표정, 대사를 연기하는 그의 모습은 정말 재미있다. 특히 조그만 호빗 빌보가 거대하고 강대하며 그 무엇보다 공포스런 존재인 식인 드래곤 스마우그와 마주하는 장면은 영화의 최고의 재미라고 할 수 있다. 

 이번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거대한 드래곤 스마우그! 이 미지의 생명체에 대한 믿기 힘들정도로 뛰어난 표현은 이 영화의 최고의 성공이다. 그 거대함과 강대함, 위압감과 공포감을 정말로 멋지게 표현해 냈기 때문이다. 유럽 신화에 등장하는 드래곤(Dragon, 대체로 용(龍)이라 칭하지만 동양의 용과는 많은 차이를 보이는 존재이기 때문에 드래곤이라 표기하겠다.)은 대체로 무시무시하게 거대한 도마뱀의 형상을 하고 있으며 피부를 강철보다 단단한 비늘로 덮고 있는 실로 강대한 존재이다. 박쥐의 날개와 비슷한 모양을 한 거대한 날개로 하늘을 날고 입에서는 고열의 불을 내뿜을 수 있다. 대체로 불멸의 시간을 살며 높은 경지의 지성을 가지고 있지만 흉포하고 잔인한 성격을 가지고 있다. 대체로 반짝이는 물건을 좋아하기 때문에 인간의 보물에 근 관심을 가지고 있다. 스마우그는 이런 유럽 신화의 드래곤이 그대로 살아나온 듯한 모습으로 표현되어있다. 때문에 인간 아이의 키밖에 되지 않는 호빗 빌보와의 대면 장면은 너무도 흥미롭기만 하다. 또 하나 재미있는 사실은 스마우그 목소리 연기를 영국 드라마 셜록에서 셜록 홈즈로 등장한 베네딕트 컴버베치가 맡았다는 점이다. 빌보 역의 마틴 프리만과 함께 두 영국인 배우의 인연이 범상치 않아 보인다. 홈즈와 왓슨으로서, 빌보와 스마우그로써!

 원작 소설과는 많은 차이를 보이는 영화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에는 원작에는 등장하지 않는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한다. 반지의 제왕에 등장했던 인물이 있는가 하면 새로 창조된 인물들도 등장한다. 대표적인 인물이 바로 아름다우면서도 강인한 여성 앨프 전사 타우리엘이다. 한 때 큰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성황리에 종영된 미국 드라마 로스트의 여주인공을 연기했던 에반젤린 릴리가 타우리엘 역으로 등장한다. 금발로 대표되는 앨프 답지 않은 붉은 머리칼과 13인의 드와프 원정대의 일인 킬리와의 관계가 충격적이다. 그리고 반지의 제왕 최고의 인기 캐릭터였던 레골라스와의 관계 역시도!

 호빗 스마우그의 폐허 역시 전작 호빗 뜻밖의 여정 못지 않게 기대에 충분히 보답해준 영화였다. 긴 기다림의 간절함을 충분히 보상해준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더더욱 심해져 가는 원작 소설과의 차이에 원작 팬들 사이에 호불호가 갈릴 수 있겠만 원작을 좋아하는 나의 경우 피터잭슨이 재 구성해낸 호빗 역시 무척이나 마음에 든다. 2014년 겨울 개봉으로 예정되어 있는 영화 호빗의 마지막 이야기를 기다리는 설램 조차도 즐겁기만 하다. 



2012/12/20 - [즐거운 취미와 문화/즐거운 영상물들] - 호빗 뜻밖의 여정! 반지의 제왕의 호빗들이 돌아왔다!


2012/01/19 - [즐거운 취미와 문화/독서는 마음의 양식] - 반지의 제왕 원류 호빗의 원서를 읽다! The Hobbit


2011/12/02 - [즐거운 취미와 문화/독서는 마음의 양식] - 반지전쟁 오래된 반지의 제왕 번역본 The Lord of The Rings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