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나는 짜여진 틀과 유행에 맞추어 몰개성하고 꽉 막힌 틀안에서 살아가는 한국 사회와 잘 맞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이륜자동차 운전을 즐기는 이유도 이런 사실이 큰 영향을 주는 것 같기도 하다.  



 이륜자동차는 위에서 설명한 특징을 가지고 있는 한국사회에서는 쉽게 깨지지 않는 온갖 않좋은 선입견에 과대 포장된 존재이지만 사실 단점보다는 장점이 더욱 많은 매력적인 존재이다. 오늘 포스팅의 주제 역시 이런 수 많은 장점중 하나이다.   



 이륜자동차는 자유의 상징과도 같은 존재이다. 덕분에 한국 도로 사정상 사륜자동차가 절대 줄 수 없는 자유를 주곤한다. 홀로 운전하다 갑자기 세우고 시간을 보낼 장소가 보이면 작은 주차 공간만으로도 남에게 피해주지 않고 주차한 후 마음의 여유를 가져볼 수 있다. 이날도 따듯하고 화창한 봄 날 저녁 동작 대교를 건너다 한강에 비친 노을이 너무 멋져서 잠시 다리 위 휴게소에 주차하고 멋진 광경을 구경하며 마음의 여유를 가져보았다. 바람도 어찌나 시원하던지 맥주 생각이 절로났다. 

  


 아이폰으로 사진도 찍어보았다. 원래 사진 찍는 것도, 찍히는 것도 좋아하지 않는 나였지만 가끔 사진 찍는 재미를 추구해 보기도 한다. 사진에 관련한 지식도, 좋은 사진기도 없지만 찍은 사진이 무척 마음에 들 때도 있다. 아이폰의 사진기로서의 성능도 꽤 우수해 찍는 재미가 있다. 특히 이런 노을을 촬영할 때 HDR 기능은 상당히 유용한 것 같다. 



 노을과 한강, 나의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XL883R 로드스터가 잘 어울리는 것 같다. 



 이럴때면 사진에 관련한 지식과 좋은 사진기가 있다면 '내가 눈으로 직접 보는 멋진 광경을 잘 기념할 수 있을텐데', 라는 생각도 하지만 사실 나는 이런 멋진 광경은 머릿속에 깊이 세겨놓은 것을 더욱 좋아한다. 어떤 이들은 '그런 기억은 금방 사라져버리고 남는 것은 사진뿐.'이라는 말을 하지만 그런 만큼 머릿속에 남기는 인상이나 기억은 나에게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원래 유한한 것이 더욱 깊이있는 매력을 갖게 마련이다.

 


 이날 이륜자동차, 한강, 봄날의 상쾌한 날씨, 저녁 무렵의 멋진 노을이 나에게 준 마음의 여유와 자유, 작지만 소중하고 행복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