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개설한 카페 스포스터2030(Sportster2030) 회원들과 함께 2012년 4월 15일 할리데이비슨(Harley-Davison) 코리아의 창립기념 용인점 오픈 하우스 행사에 참여했다. 용인에 살고 있는 내가 일단 할리데이비슨 강남점으로 아침 일찍 출발해 회원들을 맞이했다. 원래 오기로했던 회원 한 분은 연락이 안되었지만 이래저래 한 두 분씩 모여 반가운 인사를 나누고 용인점으로 짧으나마 투어를 시작했다. 날씨가 좋고 차가 없는데다, 서울 공항 앞 도로가 무척 잘 닦여있어 쾌적한 투어를 즐길 수 있었다.

 용인점에서 합류한 회원 두 분과 함께 용인점의 오픈 하우스 행사를 즐겼다. 날씨가 너무 좋아 할리데이비슨 코리아가 준비한 행사를 즐기기가 더욱 재미있었다. 특히 오픈 하우스 매인 행사인 미니 탱탱볼 승부차기에 우연찮게 참가해 우승까지 거머쥐어 회원들과 함께 너무 너무 즐거웠던 것 같다. 놀랍게도 상품은 23,700원 가격의 SAE 20W50 오일 12통 들이 박스 7상자! 물론 준우승 팀에게 시합전 합의 사항대로 2박스를 양보해 5박스를 얻었지만 우승한 기분은 그 2박스 값을 넘어서는 것이었다. 오일은 각자 회원들끼리 공평히 분배했다.

 이밖에도 로대오, 해머치기, 가족 피자굽기, 등의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무료로 제공되는 식사도 즐길 수 있었다. 정품 의류도 할인행사가 있었지만 당일 별로 필요한 물품이 없어 패스~

 할리데이비슨은 자사 제품을 선택한, 또는 선택할 고객들을 가족 처럼 대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날 오픈하우스 행사 역시 이 점을 깊이 느끼게했다. 가족단위로 즐기는 고객들부터 그룹, 또는 개인이 자유롭게 할리데이비슨의 이륜자동차 문화를 즐기는 모습이 무척이나 보기 좋았다. 이륜자동차에 대한 인식이 좋지 않은 국내 실정인 만큼 이러한 건전한 이륜자동차 문화가 뿌리 깊이 잘 정착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작년 오픈하우스 행사와는 다르게 음식 부족 사태를 경험했다는 점! 이벤트 참가하느라 길게 늘어선 줄에 합류가 불가능해 식사를 나중으로 미루다, 음식이 떨어져 배고픈 배를 부여잡아야만 했다. 작년에 시행되었지만 올해는 시행되지 않은 부품 할인 행사도 약간의 아쉬움으로 남았다. 



 국내 이륜자동차 산업 관련 건물 중 최대 규모의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용인점의 위용! 이날 오픈하우스 행사는 이 용인점의 넓은 부지를 활용해 진행되었다.



유명한 할리데이비슨 트레일러, 국내 할리데이비슨 매장들을 하루에 한 번씩 돈 다는 말을 직원분에게 들었던 것 같다. 



 용인점 쇼룸에서 찍은 매장 전경, 아직 이른 시간이라 사람이 많지 않다. 



할리데이비슨 측의 통제에 따라 주차하는 우리 스포스터2030 카페 회원들



참여한 5대의 차량 모두가 다른 색상 다른 기종이라는 점이 흥미롭다.



레이싱모델과 함께하는 포토존 행사



바로 이것이 문제의 미니 승부차기 대진표! 대진표 뽑기 운이 좋아 1번은 부전승!



결국 놀랍게도 우승했다!



우리 우승했어요~!



예의를 갖추고 승부에 임하자!



앗싸! 나는 전 골 성공! 



늠늠한 우리 스포스터 2030 회원들의 뒷모습! 무시무시한 팀웍을 보여주었다. 자랑스런 우리 회원들!


스포스터2030 카페 방문해 보기



2012/04/05 - [이륜자동차 일기] -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용인점 2012 오픈 하우스를 공지하다.


2012/03/27 - [이륜자동차 일기] -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2030 첫 투어 모임을 즐기다


2011/11/21 - [할리 스포스터] -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 2030 카페 회원과 첫 만남을 마련하다.


2011/10/21 - [할리 스포스터] - 스포스터2030 할리데이비슨 스포스터를 사랑하는 젊은이들의 카페 개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