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R. R 톨킨(John Ronald Reuel Tolkein)의 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은 원래도 세계적으로 상당히 유명했지만 피터 잭슨의 성공적인 영화화 이후 지금은 국내에서도 거의 모르는 이들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졌다. 학자이자 작가인 톨킨이 1954년에 발간한 이후 반세기가 지난 지금까지도 그 작품성을 높게 평가받으며 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다. 
 내가 처음으로 톨킨의 반지의 제왕을 접한 것은 1997년 경 국내 번역본인 반지전쟁을 통해서였다. 현재 반지의 제왕 번역본들은 상당히 많은 권수로 판매되고 있지만 당시의 반지전쟁은 3부작이었던 원작과 같이 3권으로 출간되어 있었다. 당시 이 책을 읽을 때 느낀 것은 단순한 재미와는 거리가 멀었던 것 같다. 신비로움과 경외감? 또는 톨킨의 무한한 상상력에 대한 존경심으로 책의 마지막장 까지 손을 놓지 못했던 것 같다. 불멸의 명작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이 오래된 책 역시 지금 펼쳐보아도 순간 쉬지 않고 책장을 넘기게 되는 마력을 보여준다. 
  어쩌면 나는 피터 잭슨의 영화보다 원작 소설을 먼저 읽어보았기 때문에 영화가 더욱 재미있었는지도 모른다. 피터 잭슨의 반지의 제왕을 봤을 때 가장 놀랐던 점은 원작을 너무도 잘 표현했다는 점이었다. 당시 책을 읽으며 머리속으로 그려졌던 반지전쟁 속의 인물, 배경, 분위기 등이 정말 그대로 영상에 담겨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기 때문에 더욱 재미있게 관람했던 것 같다. 피터 잭슨 역시 나 처럼 이 작품의 광적인 팬이었다니 이해가 가는 부분이기도 하다.
 참고로 이 3부작의 권당 가격이 5,500원이었다. 마지막으로 간단한 개인적 의견을 하나 적어보자면 '
The Lord of The Rings'의 한국 번역 제목으로는 반지의 군주가 가장 어울리지 않나한다. 사실 제왕이라면 'Emperor'나 'King'이라는 단어가 어울리지 않을까? 중세시대의 'Lord'라는 개념은 군주에 가까우니 말이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많은 번역 본이 잇군요 2011.12.12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the lord of the rings가 반지의 제왕으로 번역된 건 오역 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모든 반지들을 지배하는 반지들의 군주 즉 '유일반지' 혹은 '절대반지'로 번역된다고 생각합니다. 즉 반지 자체를 말 하는 거지요 이거 까딱 잘못이해하면 사우론으로 이해하기 십상이지 뭡니까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1.12.13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많은 번역 본이 잇군요'님
      아마도 국내 최초의 번역본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더 오래된 것이 있다면 꼭 찾아보고 싶습니다. ^^
      아하 The Lord of The Rings 가 절대 반지를 의미하는 것
      이었나요? 그 생각은 해 보질 못했군요, 저도 사우론을
      뜻하는 제목으로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영화에서 절대반지를 영어로 어떻게 표현하고
      있는지 궁금해졌습니다. 빠른 시일내에 DVD를 다시 꺼내
      보아야겠습니다. ^^
      좋은 댓글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