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어려서부터 남자가 외모에 지나치게 신경쓰는 것을 배제하도록 교육받아왔고 나 역시도 지금 생각하기에 외모에 신경쓸 시간에 무언가 더욱 건설적인것에 시간을 투자하는 것을 선호한다. 이런 나의 사고 방식은 외모지상주의 시대와는 많이 상반되는 점이 있어 한국 사회에서는 다른이들과 조금 탬포가 달라진다. 이런 나에게 머리를 자르는 일은 무척이난 귀찮은 일이다. 하지만 남자인 내 자신이 머리가 긴 것을 싫어한다는 점과는 상반되기도한다. 물론 예쁜 미용실에 앉아 가운을 덮어쓰고 헤어 드레싱을 받는 것 역시 좋아할래야 좋아할 수가 없다. 이미 이발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지 오래고 그나마 남성 전용 미용실마저 이제는 근처에서 발견하기도 쉽지 않다. 

 여러가지를 종합해 본 결과 스포츠로 짧게 잘라 앞머리가 눈을 찌르기 전에 또 다시 스포츠 머리로 짧게 자르면 내 상황에 가장 이상적인 이발법이 된다. 약 3달에서 반년의 시간마다 한 번씩 이발하게 된다. 돈과 시간을 아낄 수 있으며 짧은 스포츠 머리를 선호하는 나에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이발법이다. 하지만 외모 지상주의의 한국사회에서는 무척이나 실용적인 방법임에도 불구하고 역시 불편한점이 생길 수 밖에 없기도 하다. 남자도 2주에서 한달에 한번은 미용실을 다니며 화장마저 하는 시대에 나는 한 명의 괴짜가 된다. 게다가 나이에 비해 흰 머리가 꽤 많은 내가 단 한번도 염색을 안 한다는 것 자체도 남들에게 정말 이상하게 보이나보다. 그냥 못해도 개성정도로 바줄 순 없을까? 누구나 연예인 머리스타일을 따라하고 유행에 민감해야만 할까? 어쨌든 난 불가능하다. 

 

 

 사실 남들이 어찌 보든 내가 그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으로 인한 문제가 아니라면 그다지 신경쓰지 않는다. 하지만 나의 이런 머리 관리법은 아이러니하게 나에게 귀찮은 상황을 많이 만들어주곤 한다. 일단 스포츠 머리를 3달~반년간 길러서 미용실을 찾아 스포츠로 시원하게 짤라달라고 하면 미용을 하시는 분들은 10이면 10, 머리를 자르는 이유에 대해 심도있게 설명을 요구한다. 스포츠 머리가 좋다거나, 그냥 자른다는 대답만으로는 질문이 끝나지 않는 것이다. 그나마 질문 끝에 잘라주기라도 하면 다행이지만 그들은 다양한 이유를 붙여 내가 스포츠 머리를 하면 안된다는 주장을 펼치기 시작한다. 그래도 내가 원하는대로 짤라주길 주장해봤자 그들은 가위질은 너무 소심해진다. 결국 '더 짧게요, 더 짧게요.'를 연발하다 지쳐서 귀찮은 마음에 '그냥 알아서 잘라주세요.'라는 발언을 하고 말게 된다. 결국 머리스타일은 누군가 연예인이 했던 머리이거나 유행하는 스타일이된다. 내 대량의 흰머리를 보며 꼭 염색을 하라는 말도 잊지 않는다.- 간혹 절대 염색하지 말라는 이들도 있지만...- 어쨌든 내가 대중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이발의 자유를 잃은지는 오래다. 비단 머리문제만도 아니다. 대중이나 유행, 인기보다는 내 자신의 취향을 존중하는 나같은 소비자는 한국 사회에서 계속 설자리가 줄어드는 느낌이다. 즉 내 취향의 물건들은 안팔리는 물건이 되버리기에 판매자 측에서는 위험부담만 큰 상품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내가 선호하는 이발 방식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물질 만능주의의 피해자가된듯한 해의식이 느껴지는 순간이다.-지나친 생각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어제는 우연찮게 늦게까지 운영하는 미용실을 발견해 내 머리를 남자 머리 시원하게 잘라주는 걸 좋아한다며  시원하게 커트해 주시는 여사장님을 만나뵙고 참 다양한 생각을 해 보게되었던 하루였다. 단지 머리 하나 자르면서말이다. 나는 나 지신이 남자로 태어난 것을 사랑하고 내 스스로 남자답게 살아가는 방식을 사랑한다. 물론 지금 하소연 아닌 하소연을 한 것은 어찌보면 내가 생각하는 남자다운 삶을 살아가는 방식과는 위배되는지도 모른다. 좀 더 힘들기 때문에 이 삶을 지켜나가는 것이 더욱 가치있는지도 모르겠다. 앞으로도 남자다운 삶을 살아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며 살아가야겠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직모빡빡이 2015.01.16 13: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어와서 공감하고 갑니다
    진짜 스포츠로 잘라달라고 하면 설명을 요구받는다는 부분에서 불...아니 무릎을 탁 쳤습니다
    '군대가세요?' 정도로 끝나면 양반이고 대개는 박차고 나가고 싶을 정도로 귀찮게 합니다
    반항심(?)때문에 이번에는 반삭을 하고 진짜 빡빡이가 돼보려고 합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5.01.19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새태가 새태인지라 저만 붕 뜬 듯 이처럼 느끼지 않을가 싶은데
      공감대를 형성해 주시는 분이 있어 덜 외롭네요, ㅋㅋㅋ
      남자의 스포츠 머리 화이팅!

  3. BlogIcon 청우 2015.03.07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어와서 공감 누르고 갑니다. 스포츠를 짜르면 나는 편한데 주위 시선이 신경 쓰여씁니다. 고등학교때가 편하게 느껴집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5.04.07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청우님 저는 자연스레 도가 닦여졌는지 이제는 신경이 안쓰이네요. ㅋㅋㅋ 남자의 스포츠 머리는 무죄!!!!!!

  4. BlogIcon 일구일모 2015.07.27 11: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포츠로 짜르는데... 저는 학생인지라 자꾸 아직도 두발검사가 이렇게 심하냐고.. 물어보십니다

  5. BlogIcon 서정훈 2015.11.04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인드가 멋지십니다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kdzdsyygijfs/220730461518?93538 BlogIcon 1466012373 2016.06.16 0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블로그도 놀러오세요~

  7. BlogIcon 입묘 2016.06.21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런 마인드로 살고싶네요. 누나가 셋이라 조금만 짧게 잘라도 머리 왜 그러냐고 극성이네요.

  8. BlogIcon 하울 2016.07.05 13: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남자답게 살아야지 하는거에대한 강박이 있으신건 아닌지요 저는 각자 개성에 어울리면 그냥 스포츠 머리도 멋지다고 생각하는데 스포츠머리가 남자답다고 느껴진다는 아닌것 같아요 저는 오히려 부드럽지만 행동하나에 결단력있거나 계획성이 보일때 남자 답다고 느끼고든요 겉으로 보이는것이 아니고 행동이나 배려 같은거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6.07.07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하울님
      위 글은 저 자신의 취향과 다양성에 관한 글일 뿐입니다. 제가 강박이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만한 내용은 없다고 생각됩니다. 아마도 하울님이 과하게 오해하신 거 같습니다. 그리고 결단력이나 계획성은 남녀를 불문하고 하나의 삶의 방법으로서 개인적 선택에 의해 수용 정도가 결정되는 것입니다. 배려심 역시 남녀를 불문하고 노력에 의해 길러지는 인성입니다. 부드럽다는 표현을 포함해 이런 의미에서 하울님은 말씀하신 성향을 가진 남자를 좋아한다고 표현하는게 옳을 것 같습니다. 역시 하울님 개인의 취향일 뿐이라고 할 수 있겠죠. 방문과 댓글, 관심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

  9. BlogIcon 구윤제 2016.07.12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머리멋지십니다

  10. 감사 2016.08.17 1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스포츠머리로 잘라달라고하면 막 무슨 이유를 여러개 넘게 대던데 저 스스로 위축되었다가 그냥 알아서 잘라달라고하면서 굴복하게 되더라고요

  11. 무명 2016.11.14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기본인물이 좋으시니 스포츠머리만 하셔도
    잘 어울리시는거 같아요

  12. 무명2 2016.12.02 11: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시대의 진정한 상남자군요

  13. 무명3 2017.02.05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잘생기셧어요

  14. Sueuue 2018.03.24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자이크인데도 못생긴건 감출수없네요

  15. Favicon of https://flashkor.tistory.com BlogIcon FLASHkor 2019.07.08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츠머리 검색하다 오게됐습니다. 나무 공감됩니다.
    스포츠머리라고 소비자가 요청을 해도 서비스 제공자가 더럽게 못알아먹으니... 물론 다른 헤어스타일을 권유할 수는 있지만 강요할 수는 없는거죠.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9.07.09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ㅋㅋ
      왠지 외로운 마음에 쓴 글이었는데 의외로 공감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 신기합니다. 강요를 강력한 권유로 우회하시니 더 더욱 할 말을 이을 수 없게들 하시죠 ㅋㅋㅋㅋ

  16. 우와 2019.09.13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엄청 잘생기셨어여... 제가 님 머리 스타일이 넘 맘에 들어서 그런데 미용실가서 뭐라구 말해야되나염? 그냥 스포츠 머리 해달라고 하면되나염ㅠ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20.03.17 1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닙니다. 별로 그렇지 않습니다. 하지만 감사합니다. :) 답변이 너무 늦어버렸지만.... 그냥 스포츠로 짧게 잘라달라고합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짧게 짧게를 반복해 말해야 합니다. ㅋㅋㅋㅋ

  17. 아무개 2020.05.28 1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남자들 머리보다 이런 머리가 훨씬 더 남자답고 멋있음!!!!!
    남자는 남자답고 여자는 여자다운게 좋은 시절들이었는데
    요즘보면 경계가 점점 무너져서..................................................
    나도 젊은사람이지만 젊은사람들 참 유행에 끌려다니기 바쁘고 할말 많지만 담에...

  18. 한국 미타님 2020.07.28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들렀습니다. 블로그 활동 부탁드립니다.

  19. ㅋㅋㄱㅋㄱㅋㅋ 2020.10.30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자답고 여자다운게 어디있나요 너무 구시대적인 발상입니다. 남자든 여자든 예뻐지고 잘생겨지고 남들에게 잘 보이고 싶은것은 본능이고 욕구죠. 물론 스포츠 머리를 하는것도 개인의 욕구이니 남들이 뭐라할것도 아니죠. 근데 남자는 남자다워야 한다. 여자는 여자다워야 한다는 울타리 자체가 잘못됐단 겁니다. 흔히 꼰대로 불리는 중장년들의 문제는 자신들의 틀에서 자꾸 다른 세대를 판단하려 든다는 거죠. '학생은 학생답게. 남자는 남자답게' 라는 틀 자체가 역겨운거죠. 특히 남성사회에 이런게 강한데 학교에서도 그렇고 사회에서도 나이좀 있는 어른들의 시선이 그렇죠. "남자가(학생이) 머리가 그게 뭐냐 단정하게(대부분 반삭 혹은 스포츠) 정리해라." 군대도 아니도 일제강점기도 아니고 왜 이렇게 사람들의 스타일을 재단하려 드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자기가 하고싶은대로 하는거죠. 글 쓰신 내용대로 남에게 피해를 주는게 아니잖아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21.06.16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일단 저와 다른 의견에 대한 의사 소통을 하고 싶으신게 맞다면 몇몇 단어들은 좀 더 그에 맞는 표현들을 사용하시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저 위의 글은 저 개인의 취향을 표현할 것일 뿐 누구에게도 강요한 의사가 전혀 반영 되어있지 않습니다. 어딘가 다른 곳에서 얻으신 선입견을 맞지 않는 곳에서 표출하신게 아닌가 합니다.
      무언가 존재하는 차이를 인정하지 않고 없는듯 모른척 하고 살아가는 것은 정신건강에 무척 해롭습니다. 차이에 대한 구별은 불가피한 것입니다. 그것이 차별이나 선입견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할 뿐입니다.
      구시대, 꼰대라는 표현등에서 볼때 선입견을 가지고 자신의 틀을 가지고 다른 세대를 판단하고 있으신건 ㅋㅋㄱㅋㄱㅋㅋ님이 아닌가 합니다.
      위 글에서 '남자답다.'라는 표현은 일반적인 사회의 틀이 만들어 놓은 어떤 형태라기 보단 제 자신이 남자로 살아오면서 저 스스로 만들어 놓은 다양한 논리적 견해와 추상적 이미지가 결합된 지극히 개인적 표현입니다. 단지 단어 자체와 사회의 틀에 대한 선입견만으로 보실 필요 없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를 말씀드리자면 지나치게 남의 눈을 의식하면서 살아가는 것은 저 자신의 자존감 형성에 크게 악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 역시 사회성을 가진 인간인지라 남의 눈을 완전히 의식 않하면서 살아가긴 힘들지만 남의 눈치는 살피면서 살기보단 남한태 예의 바르고 피해 안가는 정도만 남의 눈을 살피는 것이 제 삶의 방식이기도 합니다. 남들에게 잘 보이고 이뻐보이고 싶어하는 것은 아마 말씀 처럼 동물 차원의 본능이 분명하겠지만 모든 개인이 가지고 있는 취향이나 가치는 모두 다른 것이 맞습니다. 간단히 말해 동일한 대상이 누구눈에는 이뻐보이고 누구 눈에는 못나보이는 것이 매우 자연 스럽게 존재하는 사례라는 것입니다. 사실 크게 의미 없다고 할 수 있죠. 더 나아가 그 다양한 취향에 말씀하신 본능과 욕구데로 상대방 취향에 맞게 모두 이쁘고 좋게 보이려 행동하려 한다면 결국 자기 자신의 진정한 모습은 존재할 곳을 잃고말 것입니다. 너무 남의 눈만 의식해 감당 못할 정도로 많아진 페르소나라거나 자존감에 대해 좀 더 깊이 생각해 보시는 것은 어떠실까요? :)

  20. 2020.11.18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1. seungjun96 2021.10.21 2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츠머리 멋있고 잘 어울리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