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 이전 사진- 출처 나사(NASA)>


<폭발 이후 사진- 출처 나사(NASA)>


 허블(Hubble) 우주망원경이 초신성(Supernova) 폭발를 포착한 사진을 지구로 보내왔다. 2014년 1월 21일 부터 주목받기 시작한 la형 초신성의 이름은 SN 2014J로 명명되있다. 이 사진이 나사(NASA) 웹사이트에 게시된 날짜는 2014년 1월 24일다. 

 초신성 폭발 당시의 엄창난 에너지의 빛은 지표에서도 관측이 가능할 정도였다고 한다. M82 은하에 위치한 SN 2014J는 지구로부터 약 1,200만 광년 떨어져있다. 즉, 허블 방원경이 포착한 장면은 약 1,200만년전의 빛이 최근에야 지구괘도의 허블 망원경의 렌즈에 도달한 것이라고 대충 해석이 가능할 것이다.  

 초신성의 1,200만년전 빛은 한 항성의 최후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초신성 폭발로 인한 충격파는 새로운 별 형성의 방아쇠 역할이 되기도 한다니 또 하나의 시작을 의미하기도 한다고 볼 수 있겠다. 이런 신비로운 천문학 단위 우주 현상을 지켜보고 있자면 작은 지구의 한 명의 인간의 삶은 무척 작게만 느껴지곤 한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abaro.tistory.com BlogIcon 하바로 2014.03.15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ㅎㅎ

  2. Favicon of https://nuee.tistory.com BlogIcon 누에고치 2014.03.22 2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지고 보면 다 똑같은 수소 덩어리인데 어찌나 아름다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