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투더퓨처(Back to The Future)는 1985년 개봉된 영화로 스티븐 스필버그 사단이 제작하고 마이클 J 폭스가 주연한 SF 모험 오락 영화다. 시리즈 3편 까지 상영되었으며 첫 편 개봉 이후 이미 27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이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기고 있는 영화이기도 하다. 지금 다시 보아도 아직 적지않은 재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 스필버그의 천재성에 대한 확실한 증거 중 하나가 되는 영화인 것 같다.


 이 영화의 두 주인공은 마이클 J 폭스가 연기한 마티 맥플라이와 괴짜 발명가 에멧 브라운이지만 무생물 주인공이 하나 더 있다면 바로 타임머신이다. 3편 모두 조금씩 변형된 형태로 등장하지만 변하지 않는 기본 구조는 위 이미지의 실제 시판되었던 자동차 들로리언(De Lorean, 또는 드로리언) DMC-12이다. 백투더퓨처는 내가 워낙이나 좋아하는 영화이기도 하지만 최근 이 자동차의 핫휠즈 미니카를 구입하면서 다시금 관심을 가지게 되어 이렇게 들로리안에 관한 포스팅 하게 되었다.


 위 이미지가 바로 핫휠즈의 타임머신 미니카다. 

 
 위 이미지는 영화 백투더퓨처 2와 3에 등장했던 형태의 타임머신 들로리언(또는 드로리언)이다. 


 시리즈 1편에서 처음 등장할 당시의 타임머신, 가장 들로리안(또는 드로리안)의 형태를 많이 유지하고 있다. 극중에서는 플루토늄을 이용한 핵분열 에너지를 이용하여 시간을 과거 또는 미래로 넘나들 수 있다.


 들로리안(또는 드로리안)은 1977년 최초 발표 당시부터 이미 시대를 한 참 뛰어넘은 디자인으로 많은 각광을 받았고 때문에 스필버그의 눈에 띄어 백투더퓨처의 무생물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유명세까지 톡톡히 탔지만  1981~1983년이라는 짧은 시간동안만 생상된 자동차이기도 하다. 제조사 DMC(De Lorean Motor Company)가 1983년 파산하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DMC가 파산한 이후에도 들로리안 DMC-12에 대한 팬들의 열정은 식을 줄을 몰랐다. 덕분에 2007년 부터 200개의 오리지널 제고 엔진을 복원해 재판에 들어갔다.

  
 당시에는 파격적인(현재까지도 그 세련됨이 전혀 손색이 없는) 무광 스테인레스 강 외장이 큰 특징이다.

 
 또 하나 빼 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들로리안 DMC-12만의 걸 윙(Gull Wing) 도어! 양쪽 문이 열린 모습이 갈매기 날게를 연상시켜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적절한 직선의 기울기를 잘 활용한 디자인으로 세련미가 돗보인다.

 
 엔진은 자동차 뒷쪽에 위치한다.


 현재 DMC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중고 거래도 이루어지고 있는데 $39,900~$54,900의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한화로 약4,000~6,000만원이 넘는 가격이다.

 시대를 훌쩍 앞서간 매력적이고 뛰어난 디자인과 영화 백투더퓨처에서의 추억이 어울어진 자동차 들로리안 DMC-12 곡 한 번 실물을 보고 만저보고 운전해 보고 싶다.

DMC 공식 웹사이트 방문해 보기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