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 핀업(Pin-up) 
글 : 얀(Yann)
그림 : 필립 베르떼(Pillippe Berthet)
권수 : 6권~(한국에서는 2권 까지 출판후 절판)
최초 연재 : 1994년

 역시 비운의 출판사 비앤비(B&B)가 출판한 명작 프랑스 만화이다. 아쉽지만 현재 비앤비가 사라진 상태로 더 이상 이 핀업 작품 역시 2권 이후의 내용은 번역본으로 감상할 수 없다는 크나큰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이럴 때는 정말 대중화된 문화 이외에ㄴ 다양한 문화를 쉽게 즐길 수 없는 한국 사회가 무척이나 아쉽기만 하다. 현재 비앤비의 핀업은 2권 합본으로 1권이 발매된 이후 절판된 상태이다.

 일본의 진주만 폭격 사건으로 1941년 미국이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티 없이 순수한 금발 소녀 도티는 전쟁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던 약혼자 조를 전쟁통 속으로 떠나보내고 매일 그의 편지를 애타게 기다리면서 하루 하루를 보낸다. 때 마침 친구의 소개로 핀업걸(Pin-up Girl) 모델로 발탁되고 포이즌 아이비라는 가명으로 다시 태어나게 된다. 또한 애타게 기다리던 조의 이별통보까지 받게 되며 순수하고 티없이 맑던 그녀는 점점 변해가게 된다.

 여기서 핀업걸이란 2차 세계 대전 당시 군인들의 전의 시름을 달래고자 벽이나 사물함의 문짝 등에 성적 판타지를 자극하는 여성의 사진을 핀으로 고정해 붙여놓았던 데서 따온 단어이다. 당시 사진이라는 매체가 어떻한 콘텐츠 보다도 힘이 있던 시절 전장의 군인들에게 핀업걸들은 여신과도 같았을 것이다. 대부분 성적인 어필이 강하고 무엇보다 백치미가 강조된 여성들의 사진이 핀업걸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대표적인 핀업걸이라면 마릴린 먼로나 배티 그래이블 등을 들 수 있다. 한 시대를 대표하던 문화 아이콘이었던 핀업걸도 여성 인권운동의 강화, 제작 체제의 붕괴등으로 지금은 거의 그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 

 사실 핀업걸은 미국 헐리우드에서 시작된 문화라고 할 수 있다. 프랑스의 경우 대체 단어 조차 없어 그냥 영문 표기인 핀업을 그대로 사용했다고 한다. 이 처럼 핀업 문화에서는 제 3자였던 프랑스의 작가들이 핀업걸을 주제로 만화를 만들어냈기에 이 작품이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다. 핀업걸을 단지 상품화된 여성들의 사진 한 장으로 보기보다는 그 속에 핀업걸로 살았던 한 여성의 삶을 섬세하면서도 만화 특유의 위트도 잊지 않으며 표현하고 있다. 변해가는 도티의 앞으로의 삶이 너무도 궁금해지게 하는 아쉬운(국내에서만) 작품이라고 할 수 있겠다. 별로 큰 기대가 되지는 않지만 국내에서 다시 이런 훌륭한 작품을 번역본으로 다시 만나보고 싶다는 마음이 간절하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2.01.22 0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 정말 사고싶은 책을 소개해 주셨군요!!! 6권까지 나오지 않아 아직도 고민중이랍니다 ㅜㅜㅜ 불어나 버린 책장도 한몫 고민을 거들고 있습니다 ㅜㅜㅜ...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2.01.27 2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민하다 결국 질렀는데 책이 상당히 크더라구요~^^^ 내용도 잘 만든 미드 보는 기분이 들 정도로 해석도 잘 되었고 내용도 풍부한게 좋았습니다. 하지만 산게 약간 후회가 되기도 하네요 ㅜㅜㅜ... 나빠서 그런게 아니라 완전 잼있고 다음권도 보고싶은데 다음권들이 안나온다는 안타까움이 밀려와서요 ㅜㅜㅜ...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1.28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최아무개님
      결국 읽고 마셨군요. ㅋㅋㅋ
      저도 100% 공감하는 심정입니다. 진작에 읽지를 말껄....
      다음이 궁금해 아쉬움만 남기고 마는........
      하지만 어쩌겠습니까. 이미 읽어버린걸.....
      좋은 만화이기에 더욱 이런 기분이 강하게 들게되겠죠..
      몇몇 유럽 만화와 같이 책 사이즈가 커서 그림 보는 재미도
      시원시원하니 좋습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