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데이비슨 용인점 뒷쪽에는 매정 정문쪽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는 건물이 하나 숨어있다. 존재조차 모르다 막상 한 번 가보면 한적하고 넓은 뒷뜰이 무척 놀랍고 좋다.


 
직원 식당으로 쓰이는 건물인데(잘 꾸며진 헬스장도 있었는데 역시 직원용으로 보인다.) 할리데이비슨을 방문한 손님들도 이곳에서 점심 식사가 가능하다. 단돈 3,000원에 말이다. 조용하고 한적해 식사한끼 즐기기에 무척 좋다.


 단돈 3,000원을 내고 점심 식사 쿠폰을 구입하면 그에대한 모든 수익이 희귀, 난치병 어린이들을 위해 쓰여진다고 한다. 꼭 한 번 이용해 보려고 벼르던 터에 지난 5일 무료 세차 서비스를 받은 기념으로 방문해 보았다.


 문앞에 놓여진 목제 돈통에 단 돈 3,000원을 넣고 오른쪽의 쿠폰을 하나 줏어가면 식사를 할 수 있다. 자율적인 참여를 강조하기 위해 이 돈통, 그냥 방치되어 있다. 불우이웃 돕기에 적극 참여하고 싶다면 3,000원 이상을 놓아두어도 무방하다.


 이날은 중식이 제공되었다. 짜장면, 오징어 탕수육, 밥, 단무지, 김치, 야끼만두! 사진에서는 야끼만두와 김치가 빠졌는데 배불러서 남길까봐 일부러 제외시켰다. 이런식으로 제공되는 음식을 남겨서야 쓰겠는가? 단돈 3,000원에 이렇게 푸짐한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 또 없을 것 같다. 게다가 힘들어하는 아이들도 도울 수 있다. 음식을 배식해 주시는 아주머니와 젊은 아가씨 역시 무척 친절해 밥맛을 더욱 좋게 해 준다.

 자칫 이윤추구만을 목적으로 할 수도 있는 기업이 이처럼 사회환원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모습은 무척 올바른 자세라고 할 수 있다. 인간은 홀로 살아갈 수 없는 존재이다. 어울려 살아가다보면 좋든 싫든 때론 도움을 받는다. 인간의 이윤 추구 수단 중 하나인 기업 역시 그러하다. 받은 도움에 대하여 어떻한 방법으로든 보답을 하고 더 나아가 남을 돕는 것은 하나의 개인이든 이윤추구 수단인 기업이든 잊지말아야할 의무라고 할 수 있겠다. 딱히 방법이 생각나지 않는다면 할리데이비슨 용인점에서 단돈 3,000원의 식사를 한끼 해 보는 것도 좋겠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o-ebay.tistory.com BlogIcon 노이베이 2011.10.10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의도를 알게되니,
    밥값의 가치가 3천원이 아닌 3만원 이상으로 느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