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위키(Wiki)백과의 Kyro님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5월 25일자 미국의 유명 경제 전문지 포춘(Fortune)은 'Steve Jobs' June 7 dilemma'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하나 내놓았습니다. 내용인즉슨 오는 6월 7일 캘리포니아Califonia)주 샌프란시스코(San Francisco)의 모스코니(Moscone)센터에서 있을 애플(Apple)의 연례행사인 월드 와이드 개발자 회의(WWDC)를 앞두고 애플의 CEO인 스티브 잡스(Steven Paul Jobs, Steve Jobs)가 고민이 많을 것이라는 것입니다.

 최근 같은 포춘지의 보도에 따르면 한 애플사의 팬이 스티브 잡스 앞으로 보낸 '이번 WWDC에서 구글(Google)을 상대할 만한 소식을 기대해도 되겠느냐?'는 메일에 대하여 스티브 잡스는 아이폰을 이용해 '기대하셔도 좋습니다.'라는 답신을 보냈다고 합니다. '이 기대하셔도 좋을 새로운 소식이 무엇일까?'라는 의문에 대한 호기심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포춘지의 기사는 지금 애플측이 내 놓을 수 있는 새소식에는 한계가 있다는 견해입니다.

 일단 이 기사가 애플사가 내 놓을 소식들을 예상한 몇가지 가능성을 언급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그리고 이 예상들에 따르면 이 모든 소식이 기대에 못 믿칠것이라고 하네요.

 • 새로운 아이폰(iPhone)에 대한 소식 : 아이폰의 전면부에 카메라가 설치되었다는 소식이      나올수 있지만 별로 놀라울게 없다.
 • 카메라가 장착된 새 아이팟(iPod)에 대한 소식 : 아이팟보다 아이패드에 달아줬으면 한다.
 • 아이폰 가격 대폭 인하 : 최근 유럽의 월마트(Wal-mart)가 아이폰 3GS기기를 100$가 넘는    가격이 인해된 99$에 제고 소진중이므로 별로 놀라울게 없다.
 • 아이폰 테더링(tethering) : 이미 오래전 예고한 기능이지만 이미 안드로이드(Android)가      활용하고 있는 기능이며 아이폰보다는 아이패드 Wi-Fi 기기가 더 필요한 기능이다.
 • 버라이존(Verizon)이 서비스하는 아이폰 : 별로 기대하지 않는다. -현재 미국내에서 AT&T    통신사만이 정식 아이폰 서비스를 하고 있습니다.

 결국 포춘지 측이 보기에는 스티브 잡스가 별로 기대할 만한 소식을 가지고 나오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애플사가 가지고 있는 많은 난제들 때문에 스티브 잡스가 고민이 많을 것이라는 예상입니다. 그 난제들이 바로 차세대 아이폰으로 보이는 기기의 유출, 안드로이드에게 추월당한 사실, 애플 산하의 몇몇 직원들의 자살 소식들입니다.

 어쨌든 다른 것은 잘 모르겠지만 2주도 안 남은 6월 7일 WWDC의 소식은 그 뚜껑을 열지 않으면 단지 흥미 위주의 예상에 불과할 뿐, 아무런 확신도 없을 수 밖에 없습니다. WWDC에서 발표될 것으로 거의 확실시 되고있는 소식이라면 차세대 아이폰이나 아이폰 OS 4.0을 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미 기즈모도(Gizmodo)를 통해 유출된 것으로 알려진 차세대 아이폰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아이폰이 소개될 수도 있으며 우리가 아직 예측 못한 새로운 소식을 들고 나올수도 있는 것입니다. 항상 애플사가 신제품들에 대하여 신비주의 전략을 내세우는 이유가 바로 깜짝 놀랄만한 신제품 소개를 하기 위한 것이니 어느정도 기대를 가져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emix2.tistory.com BlogIcon semix2 2010.05.26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춘이 지적한 대로 이번 발표는 넘어야 할 산이 너무나 많습니다. 유출된 아이폰을 보고는 '오해다, 기다려달라' 가 갑자기 떠올랐어요; 뭐 어쨌든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티브잡스는 멋지게 해결하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이번 6월에도 그의 현실 왜곡장이 제대로 먹혀 들어갔으면 좋겠어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6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semix님
      말씀데로 넘을 산도 많고 기대하 거리도 많은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심심치 않게 해주는 잡스형님이군요.
      오랜만에 엄청 날씨가 맑은데 좋은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2. 날개미썽 2010.05.27 1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s4.0 발표 하기 전에 이제 이제 더 이상 나올게 없겠지 생각했는데 털어보니 더 나오더군요. 아마도 이번에 기대해도 될 것 같네요. 저는 구글이 더 걱정입니다... 애플은 자기 정체성이라도 지키면 사업을 확장하는데 구글은 그냥 막나간다는 느낌이 들어요. 최근 페이스북도 검색진출 한다고 봤습니다. 우리나라에 구글이 자리 못 잡은 이유 중 하나가 네이버, 다음 처럼 이용자 커뮤니티가 활성화가 안됐기 때문이라 생각합니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가 검색기능만 잘 보강하면 구글검색 분야에서 꽤 위험해 질 수 있다고 봅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날개미썽님
      저도 기대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구글이나 애플이나 회사의 색깔이 틀릴뿐 제가 볼땐 모두 잘 해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 둘 다 대기업으로 성장했겠지요?
      그리고 우리나라는 웹 환경 특성이 너무 특성화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세계적이지 못한 특성을 가지고 있고 그래서 구글이 정착하기 좋지 못한 환경인 것 같습니다. 너무 국수주의 적이라고나 할까요?

  3.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5.27 1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단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예상하는것만 구현될 뿐이라면, 앞으로의 구글과의 싸움은 쉽지 않을꺼 같아요.
    잡스도 '획기적인 새로움' 강박관념에 고생 좀 했을꺼 같구요...

    전 잡스에게 이 말을 하고 싶네요....

    "헤이~ 스티브, 베터리 탈착식으로 바꿔봐, 세상이 꺄무러칠껄~"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7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크 또 약간 반대되는 의견을 내 놓게되어 약간 조심스럽습니다.
      하지만 절대 이 것은 제 생각일뿐 폼홀릭님 생각이 틀렸다는 이야기가 아니니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많이들 배터리 이야기를 하시는데 저 같은 경우 맥북프로와
      얼마전 충동구매한 아이폰을 사용하면서 더욱 배터리
      탈착식에 회의를 느끼게 되었습니다. 이 것들사용하기 전에
      쌈숑의 노트북과 예뻐의 핸드폰을 사용하였는데
      두 기기 모두 탁착식 배터리였죠, 그리고 예뻐의
      핸드폰은 2개의 배터리가 제공되었지만 저는 바꾸어
      끼는 일이 별로 없다 보니 나중에는 배터리 하나는
      쓰레기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쌈숑의 노트북 역시
      배터리 교체할 일이 없었거니와 배터리 고정 장치가
      자주 고장나 짜증이 많이 났었던 경험이 있습니다.
      일단 배터리 탈착식을 버리는 결과로 얻은 것은
      깔끔한 외관(이음세를 최대한 줄여주겠죠?) 과
      좀 더 강한 내구성, 그리고 조금이라도 더 싼 가격입니다.
      물론 배터리를 많이 소모하시는
      분들은 배터리 탈착식을 간절히 바라시겠지만 저같은
      사용자는 배터리 탈착이 쓸모없고 귀찮은 방식이 된다는 것입니다.
      또 본의 아니게 반대 의견을 썼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제 의견일뿐 절대 폼홀릭님의 의견을 부정하는 것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_^
      그냥 저같이 배터리 탈착방식이 필요없는 사람도 있구나
      라고 이해해 주시는 정도만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5.28 1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조심스러워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자신이 알고있는 사실이나 생각과 다를때,
      소신껏 표현하는게 더 좋잖아요.
      제가 미후왕님을 좋아하는 이유 중에 하나이구요.^^
      앞으로로 시각이 틀릴때엔 주저없이 어필을 부탁드립니다.

      저도 내가 생각이 짧았다 싶으면(지난번처럼) 바로 인정하고 수긍하지만, 내가 옳다고 생각하면 확실하게 말하는 타입이구요.

      분명 이건 아닌데 생각하면서도 '잘봤습니다, 공감합니다' 이런 형식적인 댓글과 답글 다는거...전 별로에요.


      미후왕님 말씀대로 노트북처럼 대용량 베터리가 들어가는 기기는, 교체의 필요성을 대부분 못느낍니다.
      아이폰 유저 중에서도 문제없이 쓰시는분 많고요.
      애플에서도 베터리 방전을 위한 대비책이 있습니다.

      우선 베터리 탈착식이 진리다 라고 말할순 없습니다.
      그에따른 단점은 미후왕님이 말씀하셨으니, 패스~^^

      앞으로 스마트폰은 기능의 다양화와 상용량이 점점 더 증가 할것은 확실합니다.
      거기다 더많은 멀티태스킹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이것들은 베터리의 용량에 영향을 받을수 밖에 없는데요.
      연관기술의 진보와 사용자의 요구를 따라가기에는 현실적으로 벅찹니다.

      베터리 탈착이 아직까진 최고의 '차선책'이라고 봅니다.
      (베터리 성능도 좋아지지만,-차세대 방식이 상용화 되기전까진- 그 향상속도가 상대적으로 너무 더디네요.)

      또한 애초에 베터리 문제로 아이폰 구매를 포기한 사람이 많습니다.
      그들이 배제된체 '(개의치 않거나 감수한)현 구매자들만의 평가만으로 고정식 베터리가 큰 문제는 아니다' 는 아니란거죠.
      위에 거론한 이유때문에 사용자 중에서도 불만은 점점 늘어날 것이구요.

      그런데 전 워낙 휴대기기 사용량이 적은 편이니 별 상관 없습니다.
      처음에 댓글을 단 목적도 그런 실용적인 이유가 아니고요.


      아래부터가 제가 첫 댓글을 쓴 목적입니다.^^

      아이폰이 고정식 베터리인 이유가 여러가지 있겠지만,
      전 가장 큰 이유를 잡스의 고집으로 보고있습니다.
      그 고집이 지금의 애플로 키웠지만, 폐쇠적이고, 독단적이라는 부작용도 만들었죠.

      만약 애플이 포용과 개방 정책으로 노선 변경을 한다면,
      시연회에서 잡스가 베터리를 빼는 퍼포먼스를 하는것만큼 임팩트가 강한게 어딨겠습니까? ^^

  4.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8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헉~~ 이번엔 제가 수긍할 수 밖에 없군요.
    제 생각이 너무 주관에 치우쳤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괜한 걱정을 했군요.
    폼홀릭님에게 전혀 쓸데없는 걱정이었습니다. ^_^

    아직은 베터리 탈착식이 필요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배터리 소형화와 충분한 성능확보가 쉽지만은 않은 문제인가봅니다.

    가장 좋은 방향은 탈착이 필요없을 정도로 강력한 성능의 베터리가 기본 장창되는 것이겠지만
    차선책으로 베터리 탈착가능한 제품과 아닌 제품을 동시에 내 놓는 방법도 있을 것 같습니다.
    가능한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안그래도 어제 집에 오면서 요번주 뉴스위크지를 사 봤는데
    기사 제목이 '애플은 동네 주먹대장인가'였습니다. ㅋㅋㅋ
    폼홀릭님의 말씀과 많이 호응되는 내용이었습니다.

    확실히 잡스옹은 고집쟁이고 편집증적인 완벽주의자인 것 같습니다.
    이런 그의 특성이 재능과 조화되어 많은 성과를 거두기도 했으며
    애플이 아직 지금처럼 거대화 되지 않았던 순간에는 좋은 평가를 많이 받았었지요.
    하지만 더이상 애플은 가능성 높은 마이너가 아닌것 같습니다.

    때문에 버려야 할 과거의 모습들이 많아 보이네요.
    같은 모습이라도 서있는 입장이 다르면 다르게 평가되게 마련이니까요.
    성의 깊은 말씀 감사드립니다.
    날씨가 다시 좀 우중충해졌지만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