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닌텐도(Nintendo)는 1889년 9월 23일 일본의 화투나, 카드 등을 만드는 개인 상점으로 시작하여 1983년 8bit 가정용 게임기 패밀리 컴퓨터(Family computer)의 주목할 만한 성과를 거둔후 세계 최대의 비디오 게임 제조 회사로서 그 입지를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습니다. 비록 세가(Sega), 소니(Sony),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 많은 경쟁사들과 경합을 벌여왔지만 비디오 게임기 시장에서는 가장 안정적인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회사가 바로 닌텐도입니다. 수 많은 게임기를 개발
하였으며 그 수가 많이 팔렸던 적게 팔렸던 항상 게임기 업계에서 변화와 혁신을 이끌어온 회사이기도 합니다. 최근 개인 휴대용 게임기인 닌텐도 DS 시리즈와 혁신적인 차세대 가정용 게임기 위(Wii)의 판매 호조로 또다른 전성기를 누리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미국의 유명 일간신문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San Francisco chronicle)의 한 기사에 따르면 게임기 시장의 강자 닌텐도의 새로운 라이벌은 놀랍게도 실리콘밸리(Sillicon Valley)의 유명 IT 전문기업 애플(Apple)입니다. 지난해 11월 닌텐도의 CEO 이와타 사토루(Iwata Satoru)는 애플을 닌텐도의 미래의 적으로 표현했다고 합니다. 애플은 아직 게임기 시장에 발을 들여놓진 않았습니다. 그
렇다면 왜 닌텐도측은 애플을 미래의 적으로 표현했을까요? 그 이유는 바로 애플의 아이폰(iPhone), 아이팟(iPod), 아이패드(iPad)등, 휴대기기들의 앱스토에(App Store)에 있습니다.  애플의 앱스토어는 저렴한(어쨌든 닌텐도의 게임 타이틀 가격보다는 훨씬 저렴한) 가격에 온라인을 통하여 엄청난 양의 앱(App, application program, 애플 기기용 응용프로그램)을 배포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애플의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 기기들은 모두 이 앱을 사용하는 기기로 이미 엄청난 수가 배포된 상태입니다. 그리고 현재 앱스토를 통해 배포되고 있는 앱은 그 수가 약 20만 개에 그중 약 5만개가 게임용 앱이라고 합니다. 그에 반하여 닌텐도의 주력 상품중 하나인 휴대용 게임기 닌텐도 DS 시리즈의 게임타이틀은 4천 3백 여개에 불과한 상태입니다. 이 기사에 따르면 리서치 기관 DFC 인텔리전스(Research Firm DFC Intelligence)의 조사결과 애플의 앱 게임 시장은 2014년 28억 달러의 규모까지 현재의 512%에 달하는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반면 닌텐도와 소니는 합계 63억 달러 정도로 현재보다 고작 4% 규모가 확장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닌텐도는 지난해 1억 9천 700만개의 게임 소프트웨어를 팔았지만 올해는 1억 5천 100만개 정도로 감소할 것이라는 예측도 하고 있습니다. 현재 전반적인 경기 침체가 게임기 시장에 많은 영향을 주고있지만 첨단 모바일 기기들이 게임기 시장의 입지를 어느정도 잠식해 나가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IT기기 개발자들은 항상 하나의 기기에 얼마나 많은 기능을 우수하게 집약기키느냐하는 과제를 집요하게 연구해 왔습니다. 현재 스마트폰이라는 모바일 기기도 이 집요한 연구의 한 결과물이며 상당히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나의 기기로 전화, 인터넷 컴퓨터,MP3등의 수많은 기능에 더 나아가 게임기의 기능까지도 탑제한 시대가 온 것입니다. 제가 어쩌다보니 과소비로 사게된 아이폰으로 게임들을 즐겨보니 물론 아직은 전문 게임 기기보다 못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 가능성 만큼은 절대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닌텐도는 최근 닌텐도 DS의 더블 터치 스크린, 닌텐도 위(Wii)의 동작 감지 조작 방식 등 게임기 업계에서 언제나처럼 혁신적인 새로운 재미들을 개발해 왔습니다. 하지만 현재의 아이폰은 어떨까요? 이 혁신적인 기능 역시도 아이폰이 가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거기에다 게임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전화, 인터넷, 자기관리, 카메라, GPS 등 많은 기능이 부과되어있는 것입니다. 

 저는 어린 시절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닌텐도와 함께 해 왔습니다. 8bit 패미리 컴퓨터 부터 현재 동생이 첫 월급 탔다며 사다 던져준 닌텐도DS Lite까지 상당히 많은 수의 닌텐도 게임을 즐겨왔으며 또한 무척 애착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 시간 닌텐도의 게임들을 즐겨보다 보니 닌텐도가 게임이라는 분야를 단순히 돈벌이 대상이 아닌 얼마나 진지한 대상으로 바라보고있는지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이렇게 게임을 사랑하는 회사인 만큼 현재 애플사로 부터의 위협을 또다른 새로운 변혁으로 해쳐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두 회사 모두 이윤 추구가 목적인 경제 집단일 뿐이라는 것이 사실이지만 게임기 업계에서 항상 변혁과 발전의 추구하는 회사 닌텐도와 IT업계에서 역시 변화와 혁신을 추구하는 애플 두 회사가 서로의 발전에 많은 영향을 주며 선의의 경쟁을 펼치길 기대해 봅니다. 또 이러한 모습이 소비자인 우리들에게 많은 감명을 줄 수도 있을 것입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5.20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세가와 안드로이드쪽 취향인데....
    오늘부터 우린 적입니다.

    농담이구요.
    겨우(?) 물건 때문에 블로거들이 서로 편갈라서 추켜세우고, 깍아내리기 혈안이 끝없이 이어져
    질려버렸습니다.
    (엄하게 미후왕님 블로그에다 썰을 푸네요...죄송....)

    아이폰의 수많은 게임어플이 ds에게 큰 위화감이 됐죠...
    휴대용 게임기에서 퀄리티 높은 게임을 추구하던 psp와는 달리
    터치와 라이트함이 장점인 ds의 매력과 겹치니까요..

    개임왕국 닌텐도도 게임팩에서 cd로 넘어가던 시대에 크게 휘청 했었으니,
    요즘 그때의 악몽이 떠올라 고민이 많을듯 합니다.
    3ds로 다시한번 입지를 굳힐까요?
    아니면 너무 이른 기술 도입으로 외면 당할까요...
    지켜보는 입장에선 흥미로울따름입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0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폼홀릭님
      올리신 댓글을 보아하니 폼홀릭도 상당한 게임광이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우린 적이 아닙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게임 회사는 세가거든요. ^_^
      세가도 나이츠 소닉등의 동심을 자극하는 게임이 많고
      많이 좋아하지만
      제 진짜 게임취향은 폭력성 난무의 세가 게임입니다.
      하지만 닌텐도의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드려는
      열정을 정말 높게 평가하는 바입니다. ^_^
      그리고 고작 물건 취향에 남 헐뜯는데 에너지 낭비하는 분들에 대해서는
      저도 정말 질려버릴 것 같습니다. 역시 우리는 동지~~ㅋㅋ
      그래도 닌텐도 64가 많이 실패했지만 그 창의성은
      높이 사줄만 하다고 아직 생각합니다. ^_^
      앞으로도 흥미로운 결과들 많이 만들겠죠?
      좋은 날씨에 좋은 하루 보내세요. ^_^
      그리고 진순이 다음편 나왔나 보러가야겠습니다. ㅋㅋ
      (은근 압박)

    •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5.20 14: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게임메니아는 아니고요,
      저는 그저...예를 들자면 '차에는 관심 많은데 운전은 귀찮다'랄까..;;
      (제가 이런 부류입니다^^;)
      다방면으로 관심거리는 많은데, 지식은 얇아서
      여러 장르의 블로그에 기웃거리는 정도입니다.

      진순이 후편은 조금 더 걸릴 것 같습니다.
      기본 도안만 완성 했는데, 제 실력에 않맞게 일을 크게 벌려 놨네요...^^;
      좋은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31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크 이 댓글을 이제야 봤군요. ^_^;
      ㅋㅋ 게임은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재미있긴하죠.
      특히 요즘 게임들ㅇ느 직접하는 것보다 남들이 하는거
      구경하는게 더 재밌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진순이 이야기는 참 안타까웟습니다. 불쌍한 진순이...

  2. Favicon of https://semix2.tistory.com BlogIcon semix2 2010.05.20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스마트폰은 말이 폰이지 PC에 버금가는 정말 엄청난 휴대기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아이폰 게임 앱도 앱이지만 최근 발표한 것에 따르면 게임 센터라는 걸 공식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고 하네요.앞으로 두 회사가 어떻게 싸우게 될지 흥미진진합니다. 트랙백 하나 걸고 가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1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semix2님
      그러게 말입니다. 8bit컴퓨터와 함께
      어린시절 꿈을 키웠던 저 같은 세대들은
      지금 시대가 마치 SF 영화의 한 장면 같다고 느끼는
      분들도 많을 것 같습니다. 저도 가끔 이게 현실인지
      혼란스러울 때도 있을 정도 입니다.
      방문감사합니다.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