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내가 구입한 아이패드(The New iPad, 3rd Gen)의 보증 기간 1년이 지났다. 하지만 보증 만료전 애플케어 프로택션 플랜(AppleCare Protection Plan) 서비스 신청을 통해 보증 기간을 연장했다. 때문에 보증 기간이 1년 연장된다. 가격은 10만9천원이다. 아쉽지만 교육할인을 받을 수는 없다. 



 에플케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서비스는 위와 같다. 아마도 애플케어를 신청하는 가장 큰 이유는 대체로 하드웨어의 노후에 관련되어있을 것이다. 2년이 넘도록 아이패드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수도 있겠지만 사용 방식이나 빈도에 따라 베터리에 문제가 생길 확률은 높아질 수 있다. 서비스 기간내에 베터리 교체만 한 번 받게 되어도 서비스 비용은 충분한 값어치가 있다고 하겠다. 내가 시비스 기간을 연장한 가장 큰 이유 역시 이와 같다. 


 하지만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소비자가 교체를 원한다고 해도, 아무리 애플케어 서비스를 신청한 상태라도 애플 자체의 태스트 툴 킷을 통과하지 못한다면 베터리 교체를 받을 수 없다. 베터리의 경우 원래 신품 상태의 베터리 용량의 반 이하 상태여야 교체가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지만 확실한 것은 아니다. 



 

 애플케어 신청 방법은 세가지가 있다. 애플코리아에 전화해 신청하거나,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 또는 직접 애플 제품 판매처에서 애플케어 서비스팩을 구입하는 방법이 있다. 앞선 두개의 신청 방법의 경우 애플케어 서비스팩이 배송지로 배달되어온다.



 이 서비스팩을 개봉하면 안에 애플케어 서비스 인증 번호가 들어있다. 이 번호를 전화를 통해 또는 애플코리아 웹사이트를 통해 등록해야 서비스가 시작된다. 위 이미지는 서비스팩에 들어있는 내용물이다. 



위와 같이 애플케어 기간이 1년 늘었다.


 물론 2년의 기간동안 아이패드가 아무런 문제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라면 정말 무용지물인 서비스이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 잘 활용한다면 가격 이상의 효과를 얻을 수도있는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