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탄생한 아이폰은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리 큰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다. 두번째 아이폰인 아이폰3G는 통신 방식이 발전했을 뿐 첫 아이폰에서 큰 변경점이 존재하지 않았다. 하지만 세 번째로 등장한 아이폰3GS는 달랐다.



  하드웨어적 성능 향상과 그 동안 어느정도 숙성된 iOS, 앱스토어, 애플 특유의 미려한 디자인이 만나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진정한 아이폰의 모습을 처음으로 보여준 것이 바로 아이폰3GS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에도 아이폰3G와 함께 처음으로 판매된 아이폰이었으며 한국에서도 역시 큰 성공을 거두게 된다. 



 나 역시 처음으로 사용한 아이폰은 바로 아이폰3GS였다. 아이폰3GS를 처음 사용했을 때의 놀라움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아이폰3GS를 사용하기 전에는 나에게 휴대전화란 그저 전화만 잘 되면 그만인 기기였다.


 그 당시 비싼 휴대전화기에 이것저것 덕지덕지 발라놓은 기능들은 도대체 쓸모가 없었다. 단지 이런 기능이 있다고 과장 광고하기 위한 수단이었을 뿐, '알느니 죽는다.'라는 표현이 어울릴 정도로 활용이 거의 불가능했다. 단지 기기 값만 비싸게 하는 요소였을 뿐이다. 때문에 이 당시 나는 철지난 무료 기기만을 사용했었다.

   


 대표적인 예가 불루투스였다. 도대체 무엇에 사용하라고 설치해 놓은 것인지 알 수 없을 뿐 아니라 실제로 호환성도 극도로 떨어져 작동 안하기 일수였다. 하지만 아이폰3GS는 달랐다. 충분히 활용 가능성이 있는 놀라운 기능들이 잘 어울어져 있을 뿐 아니라 상당히 안정화되어있었다. 사용이 불가능하거나 또는 울며 겨자먹기로 사용할 기능들이 아니라 충분히 사용하는데 장점이 있는 다양한 기능들이 무궁무진하게 존재하고 있었다.나에게 휴대 전화기의 개념을 완전히 바꾸어 놓은 기기였다. 

 


 아이폰3GS는 벌써 새상에 태어난지도 4년 가까이 된 기기이다. 물론 시간 만큼 하드웨어의 상대적인 노화는 어쩔 수 없겠지만 아직도 꽤 쓸만한 기기이다. 하드웨어 성능만 잔뜩 올려놓고 쓸수도 없는 기능만 덕지덕지 발라놓았으며 소프트웨어적으로 안정성도 떨어지는 여타의 최근 기기들보다도 훨씬 활용성이 높다. 실제로 주위에서 이 아이폰3GS에 큰 애정을 가지고 아직도 유용하게 사용하는 이들을 많이 보았다. 특히 아이폰3GS의 쉽게 질리지 않는 미려한 디자인은 모바일 디바이스를 통털어 최고의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후면의 아름다운 곡선과 이에 따른 안정적인 쥐는 느낌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이는 최근의 아이폰과 비교해서도 최고의 디자인이었다고 생각된다. 스티븐 잡스의 손길이 많이 느껴지는 최후의 아이폰이라고 할 수 있다. 오랜만에 사용하던 아이폰3GS를 만져보다 다시 한 번 그 우수함에 놀라며 이 포스팅을 작성해 보았다. 


2013/02/16 - [재미있는 첨단 세계/애플 이야기] - 아이폰 그 최초의 탄생!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ee 2013.03.03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전 아직도 3gs사용합니다 크게 불편함을 못느낍니다. 사실 5로 넘어가고 싶기도 하지만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3.04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옙 아직도 충분히 사용 가능한 기기인 것 같습니다.
      꼭 최신 성능 기기가 있다고 다 사용하는건 아니더라고요.
      그럴땐 단순한 낭비죠. ^^

  2. 서기요 2013.03.14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3gs 씁니다! 요즘은 성능높인 제품들이 많이나와서 빛을 보진못하지만. 아직까지 활용할수 있다는게 큰 장점인것같아요 하지만 큰단점하나! 요즘5는 어떤진 모르지만. 수신율이 삼성폰에 비해 많이떨어집니다. 아무래도 아직까진 통화음집력은 삼성이 갑인것같구요 제가 3gs만 중고로 사고팔고 10건 넘게 해봐서 사용해봤지만 3g 안테나 성능은 모두가 붹 이더군요.. 그래서 지금은 삼성피처폰+데이터세어링유심넣은 3gs로 사용해요 활용도는 3gs 갑이지말입니다 ㅎ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3.15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그렇군요. 아무래도 국내 통신 실정에는 국내 실정에 익숙한
      국내 기업들이 통화품질이 우수한 것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 3GS에서 통화 품질 떨어지는 것을 크게 느끼진 못했지만
      말입니다. 통화품질은 2G 피처폰이 최고였죠.

  3. goddls 2013.03.19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6월이면 출시된지 4년인데 아직까지 업데이트가 된다는 것이
    가장 큰 메리트가 아닐까 합니다
    우리나라 삼성의 겔럭시s,s2(키라임파이 업글지원 x)
    다른 수많은 안드로이드 폰에 비해 압도적으로 긴 업데이트
    애플의 사후지원이 아이폰3gs를 아직까지 현역으로 생존하게 한 비결이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ios의 완벽한 최적화도 있었지만요
    아이폰 3gs는 기존 스마트폰을 한단계 끌어올린 명품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it는 1년이면 강산이 바뀐다고 하는데
    이 아이폰은 아직도 쓸 수 있을 정도로 완벽하니깐요
    그리고 앞으로 몇년간은 현역으로 버틸것 같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3.19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godds님
      맞는 말씀입니다. 최신 업데이트가 나와도 오래 걸리는
      기기 최적화 후에나 업데이트가 간신히 가능하다면, 또는 이마저도
      서비스가 되지 않는다면 기기 수명이 극도로 짧아지겠죠.
      하지만 아이폰3Gs의 iOS는 말씀하신데로 아직도 꾸준한 업데이트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그냥 하드웨어 성능만을 내세울 뿐 소프트웨어적인
      하자가 많은 기기들에 비하면 훨씬 훌륭하게 활용이 가능한 것 같습니다.
      하드웨어 성능이야 뻔한 것이지만 정작 중요한 것은 소프트웨어적인
      충실함이겠죠. 이런점이 아직도 오래된 기기인 아이폰3Gs를
      충분히 쓸만한 기기로 만들어 주고 있는것이겠습니다. ^^
      생각할 꺼리가 있는 댓글 감사합니다.

    • guest 2013.09.20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폰3GS 와 경쟁했던건 옴니아였져. 갤럭시는 좀 있다가 나왔고요. 그때 전 아이폰을 샀었는데, 주변에 옴니아 샀던 사람들은 약정기간 못버티고 아이폰이나 다른 기기로 다 교체했었더랬죠. ㅎㅎ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10.28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초창기 국내 안드로이드 휴대폰들은
      도저히 아이폰과의 비교대상이 되지 못했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