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설날 구정 연휴가 다가왔다. 난 서울에서 나고 자란 터라 명절 대 귀경 행렬에 속해본 적이 없다.  때문에 명절의 교통 대란은 듣고 본 것 이외엔 경험해 본 적이 없다. 하지만 서울에서 30분 정체현상도 정말 견디기 힘든데 몇 시간을 매연 가득한 길 위에서 보내는 기분을 대충 짐작해 볼 수는 있다. 절대 좋은 기분일 리는 없지않겠는가? 하지만 상대적으로 교통 체증에서 벗어나있고 국도를 이용해야만 하는 이륜자동차를 이용한다면 도리어 즐거운 여행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아래는 바이커즈랩의 기사다. 이륜자동차를 이용한 귀성길에 관한 기사로 재미있는 내용이라 퍼와보았다. 내가 한 때 즐겨타던 스즈키의 2기통 슈퍼스포츠 이륜자동차 TL1000R를 타고 귀경한 운전자의 이야기도 나와있어 흥미롭다. 



설날은 가장 큰 명절 중 하나다. 이웃나라인 중국의 경우 모터사이클을 이용한 귀성 행렬이 자주 보도되곤 한다. 이와 같은 모터사이클 귀성 행렬은 그 자체만으로도 눈에 띈다. 모터사이클로 장거리를 이동하는 것이 쉽지 않을 뿐더러, 신체가 외부로 드러나기 때문에 안전에 대한 의문도 많다.

 


투어링 모터사이클은 장거리를 달리기에 수월하도록 개발됐다.
사진은 할리데이비슨의 FLHTCU 울트라 클래식 일렉트라 글라이드

 

물론 추운 날씨나 장거리를 달리면서 발생할 수 있는 주행 환경의 변화는 곧 안전에 대한 부담의 가중으로 이어진다. 하지만 모터사이클로 귀성을 선택하는 이유도 분명하다. 인터뷰를 통해 직접 모터사이클로 귀성길을 떠나본 이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주훈 씨, (31세, 취업 준비 중)

수원->대전 (왕복 약, 262km)

 


킴코 다운타운 300i (KYMCO, Downtown 300i).

 

저는 고향과 현재 지내고 있는 곳이 그렇게 멀진 않습니다. 현재 수원에 거주 중이고, 고향은 대전이니까요. 때로는 고향이 같은 지인과 함께 모터사이클을 타고 귀성길을 떠난 일도 있지만, 거의 대부분은 혼자 이동하게 되더군요. 매뉴얼 모터사이클 보다 귀성길에는 스쿠터가 여러 모로 편리합니다. 가장 최근에 다녀온 귀성길은 작년 추석 때였네요. 모터사이클은 킴코(Kymco)의 맥시 스쿠터인 ‘다운타운 300i’으로 다녀왔습니다.

 


다운타운 300i는 넉넉한 수납 공간과 충분한 방풍 성능을 갖춘 스쿠터다.

 

장점이라고 하면 귀성길 교통체증에서 자유롭단 점이죠. 국도를 이용할 수 밖에 없지만 의외로 국도는 그리 막히는 일도 없죠. 평소에 모터사이클로 고향에 가면 약 2시간 30분 정도면 도착하는데, 귀성길이면 20분 정도 더 걸리는 정도였습니다. 단점이라면 아무래도 비가 내리거나하면 불편한 점이겠죠. 대형 스쿠터다 보니 짐도 꽤 싣고 달리게 되는데, 갑자기 비가 내리면 우의가 있더라도 꺼내 입긴 좀 불편했습니다.

 

 

황성필 씨, (36세, 코르세모토트레이딩 과장)

서울 -> 경북 울진 (왕복 약, 624km)

 


스즈키, TL1000R (Suzuki TL1000R)

 

저는 스즈키(Suzuki)의 ‘TL1000R’이란 슈퍼스포츠 모터사이클로 귀성길을 떠났었습니다. 고향인 경북 울진까지 자동차 전용도로를 제외하고 달리면 약 300km가 넘는 거리인데, 소요시간은 대략 6시간 정도입니다. 물론 시간도 적지 않게 걸리고 슈퍼스포츠 모터사이클이다 보니 연비도좋진 않습니다. 시간과 거리에 비례해서 비용도 만만치 않죠.

 


스즈키의 TL1000R은 과거 월드 슈퍼바이크 챔피언십(WSBK) 참전을 위해 개발된 모델이다.

 

하지만 분명히 즐거움은 다른 교통수단과는 다르죠. 몸도 피곤하고 고된 길인 것은 사실이지만, 목적지를 향한 ‘이동’이라기 보다는 길 자체를 즐길 수 있는 ‘여행’이 되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최근에는 귀성길에 모터사이클로 이동하진 못했지만 그 때 기억은 무척 즐거웠습니다.

 

 

정민 씨, S&T모터스 개발팀 과장

경남 창원 -> 서울 (왕복 약, 806km)

 


S&T모터스, GT650. GT650은 네이키드 모터사이클로 국내 생산 최대 배기량을 경신한 기념비적 모델이다.

 

저는 경남 창원에 본사를 둔 S&T모터스에서 모터사이클 디자인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고향이 서울이니 일반적으로 본다면 역귀성이 되겠네요. 귀성길은 거의 모터사이클을 이용했습니다. 처음 회사에 정착했을 당시에는 S&T모터스에서 처음 개발한 650cc급 네이키드 모터사이클인 GT650을 이용했고, 현재는 영국 트라이엄프(Triumph)의 네이키드 모터사이클 ‘스피드 트리플(Speed Triple)’을 타고 귀성하고 있네요.

 


트라이엄프, 스피드 트리플(Triumph, Speed Triple). 영국의 트라이엄프가 개발한 3기통 모터사이클로 영화 ‘미션 임파서블’ 등에 노출되면서 더욱 인기를 끌었다.

 

가장 최근 귀성길은 작년 겨울 크리스마스 전에 출발해 신정을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거리는 약 400km 가까이 되니까, 만만치 않았죠. 특히 겨울에는 방한 대책이 매우 중요합니다. 시간은 의외로 오래 걸리는 편이 아니에요. 구로구에 위치한 자택까지 약 6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 같습니다. 겨울철에도 이용하고는 있지만, 다른 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진 않네요.

 

 

한지훈 씨, 직장인 (38세, 남성)

서울 -> 영천 -> 부산 (왕복 약, 868km)

 


할리데이비슨, XL883N 아이언 883(Harley-Davidson, XL883N Iron 883)

 

저는 지난 추석 때, 할리데이비슨(Harley-Davidson)의 ‘아이언 883(Iron 883)’을 타고, 서울에서 부산까지 귀성길을 다녀왔습니다. 정확하게는 귀성길에 친가인 부산에 들리기 전, 외가댁인 경북 영천도 다녀왔으니 꽤나 알찬 귀성길을 다녀왔다고 봐야겠네요.

 

귀성길 에피소드가 있는데, 주유소에서 만난 다른 모터사이클 귀성객을 만난 일이었습니다. 할리데이비슨을 타는 아버지와 BMW 모터사이클을 타는 부자 귀성객이었죠. 경기도 용인을 출발해 대구로 향하는 두 부자의 모습이 무척 멋졌습니다.

 


 

초행길이고 멀다보니 피로한 점은 있었지만, 목적지로의 향한다기 보다는 길 자체가 여행이 되다보니 매우 자유롭고 여유로왔습니다. 교통 체증도 거의 없었고, 이동 중에 사진 촬영을 하기도 하면서 귀성길을 즐긴게 되겠네요.

 

 

김솔 씨, 모터사이클 전문지 오토바이크 기자 (27세, 남성)

서울 -> 광주 (왕복 약, 674km)

 


SYM, 조이맥스 300i(SYM, Joymax 300i). 조이맥스 300i는 신뢰도 높은 대만 모터사이클 메이커 SYM의 최신 스쿠터다.

 

대학시절 방학을 맞이하면 계절을 가리지 않고 모터사이클을 타고 광주로 향했습니다. 국산 브랜드인 대림(Daelim)의 마그마(Magma)를 타고 말이죠. 배기량이 125cc 밖에 되지 않는 저배기량 모터사이클이다보니, 처음에는 12시간 씩 걸렸는데 익숙해지니 5시간 30분 정도로 줄어들었습니다. 시간도 오래 걸리고 비용도 만만치 않았지만, 대중교통이 아닌 본인의 의지로 이동하는 자유로움에서 감동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조이맥스 300i는 극대화된 수납 공간과 출력은 물론, 신뢰성 높은 엔진으로 유럽 등지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올해 설날에도 모터사이클로 귀성을 계획 중입니다. 최근에는 대만의 모터사이클 브랜드인 SYM의 ‘조이맥스 300i(Joymax 300i)’를 타고 있는데, 배기량도 이전의 두 배가 넘고, 방풍창도 큰 편이라 비교적 수월하게 다녀올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적재 공간도 넓고, 방한 대책으로 열선 글러브와 열선 커버도 준비했습니다. 물론 날씨도 춥고 노면 상황도 여의치 않겠지만, 크게 걱정하진 않습니다.

 

 

서민호 씨, (36세, 두카티 스트라다 지점장)

서울 -> 전주 (왕복 약, 482km)

 


두카티, ST4S (Ducati, ST4S).

 

서울에서 전주는 나름 먼거리지만, 모터사이클로 귀성을 여러번 했습니다. 모터사이클 기종도 꽤 다양했는데 가장 기억에 남는 건 두카티의 고속 투어링 모터사이클인 ST4S로 다녀왔던 경험입니다. 편도로 약 4시간 가량 걸리는 길이었는데, 귀성하시는 라이더분을 우연히 만났죠. 그 분은 서울에서 전라남도 해남까지 가시는 길이라고 하시더군요. 먼 거리를 이동하고 서로 전혀 모르는 상태였지만, 함께 모터사이클을 탄다는 이유 하나 만으로도 친해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함께 전주까지는 동행을 했죠.

 


ST4S는 두카티의 스포츠 투어링 모터사이클로 장거리 투어링에 필요한 수납 공간을 확보함과 동시에 스포츠 모터사이클의 주행 성능도 추구했다.

 

그리고 귀성 중 이동을 하면서 현재와 미래에 대해서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자동차로 귀성을 할 때는 정체에 대해서 고민하게 된다면, 모터사이클은 혼자서 많은 생각을 하고 또 많은 생각을 버릴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것 같습니다.

 


장거리를 모터사이클로 달린다는 것은 비용적으로나 시간적으로 다른 이동 수단에 비해 유리하지만은 않다.
하지만 장거리 투어링의 매력은 비용과 시간적 유불리만으로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
사진은 BMW 모토라드의 K1600GTL

 

6명의 라이더들이 직접 귀성길에 모터사이클과 함께한 경험을 들어봤다. 공통된 점은 결코 다른 교통 수단에 비해 뛰어난 장점이 없단 점이다. 위험은 언제나 존재하고, 이동에 걸리는 시간과 노력도 많이 필요하다. 하지만 그 누구도 끔찍했던 귀성길로 생각하지 않는다.

 

목적지를 향하는 ‘이동 수단’으로 모터사이클을 바라본다면 굳이 고생길을 떠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이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다. 명절이고 목적지가 있다고 해서 가는 길이 내내 고역스러운 체증에 묶인다면 그 여행이 행복하기만 한 것은 아닐 것이다. 모터사이클을 타는 이유, 모터사이클이 즐거운 이유가 모터사이클로 귀성길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가 되지 않을까.

 

 

저작자 : http://www.bikerslab.com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