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는 애플의 아이폰이 대체로 청년층, 중년층에 강력한 지지(주위를 둘러본 개인적인 견해)를 받고 있다면 미국에서는 10대들의 아이폰 사랑 역시 이 못지 않다. 미국 현지 시간 9일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춘(Fortune)에 따르면 현재 미국 10대의 40%가 아이폰을 사용중이며 62%가 앞으로 아이폰을 구매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실로 엄청난 인기라고 할 수 있다. 구글 안드로이드나 모바일 마이크로 소프트 OS를 탑재한 삼성 전자 제품을 구매하겠다는 의사는 22%정도라고 한다. 


 이 설문조사는 애널리스트 파이퍼 제프리(Piper Jeffray)가 7,700명의 미국 10대를 대상으로 실시된 것이다. 조사 결과는 아래와 같다. 


1. 2011년 가을 23% > 2012년 봄 34% > 현재 2012년 10월 40%로 미국 10 아이폰 보유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 62%가 다음에 아이폰을, 22%가 삼성 스마트폰을 구매할 계획이라고 한다. 


3. 2011년 가을 타블렛 PC 보유율 29% > 2012년 봄 34% > 현재 2012년 10월 44%


4. 보유 태블릿 PC의 72%가 애플의 아이패드(iPsd)이며 2012년 봄에는 70%였다.


5. 조사 대상의 20%가 아직 태블릿 PC를 보유하지 않았으며 이 중 74%가 6개월안에 아이패드를 구매할 계획이라고 한다.  


6. 43%의 10대가 소문 무성한 작은 아이패드가 등장한다면  $299에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미국 10대에게 아이폰의 영향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아이패드의 영향력은 이 이상이라고 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어떨까? 대체로 내가 알고 있는 10대들은 아이폰을 무척 선호하고 있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아이폰이 비교적 고가의 스마트폰이라 10대들에게는 그 문턱이 높다고 할 수 있겠다.


포춘지 원문 기사 보러가기


 아이폰5 국내 출시일은?


 아이폰5가 발표되고 벌써 한달이 조금 덜 된 시간이 흘렀지만 아이폰5의 국내 출시일은 오리무중이다. 꽤 오래전 전파인증 절차가 진행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얼마가지 않아 전파인증 절차를 애플 측에서 취소했다는 소식이 다시 전해졌다. 그 만큼 아이폰5의 국내 출시일은 뒤로 미루어질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다시금 10월 10일 아이폰5의 전파인증 절차가 완료되었다. 시기상 아이폰이 대체로 금요일날 발표되었으니 다음주 금요일인 19일 혹은 그 다음주인 26일 출시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반의 조심스런 추측을 해 본다. 과연 아이폰5가 국내에서는 얼마나 큰 성공을 보일까? 어찌 보면 고(故) 애플 CEO 스티브 잡스가 전혀 손대지 않은 첫 아이폰이라는 점에서 심히 기대되는 바이다. 과연 애플은 스티브 잡스라는 세기의 걸출한 천재의 그늘에서 성공적으로 독립할 수 있을까?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