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Google)사가 대만의 HTC와 손 잡고 야심차게 내 놓은 안드로이드(Android) OS 기반의 스마트폰인 넥서스원(Nexus one)이 놀랍게도 저조한 초기 판매 실적을 보였습니다. 엄청난 제품의 사양에 구글측어서는 슈퍼폰(Super phone)이라고 부르기까지 했으며 여러 전문 기관은 아이폰(iPhone)에 대항하기 부족함이 없는 기기로 기대를 모으고 있었습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춘(Fortune)의 기사에 따르면 모바일 관련 정보 회사인 프러리 애널리스틱(Flurry Analistic)의 분석결과, 위의 도표와같이 아이폰이나 이전의 안드로이드 모델인 드로이드(Droid)나 애플(Apple)의 아이폰의 초기 판매량에 비해 상당히 낮은 판매량을 보여주어 상당히 의문이 들게 합니다. 뛰어난 하드웨어에 안드로이드 2.1이 무색하니 말입니다.

 드로이드의 초기 74일간 판매량은 105만대였으며 아이폰은 동일 기간 100만대가 팔려나갔습니다. 이에비해 초기 74일간 넥서스원은 13만 5천대 정도로 드로이드나 아이폰에 비해 고작 1/7정도에 불과합니다. 도대체 왜 이렇게 적게 팔렸을까요? 구글측에서는 판매 방식에서 문제를 찾은 듯 합니다. 일반적을 다른 스마트폰들은 이동통신사를 통해서 유통되지만 넥서스원은 자체의 웹사이트를 통해서만 판매되었고 구글측은 이 판매방식이 잘팔리는게 당연할 것 같은 이 기기의 판매량을 저조하게 만들었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IT전문가들 역시 동일한 판단을 했다고 하며 구글측은 서둘러 판매 방식을 자체 웹사이트가 아닌 이동통신사 유통으로 전환할 것으로 입장을 바꾸었다고 합니다.

 구글 넥서스원은 전에 없는 상당한 하드웨어에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안드로이드 2.1을 운영체제로 하고있으며 최근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이 아이폰에 충분히 대응하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상태입니다. 때문에 넥서스원의 판매부진은 정말 논란거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과연 유통 방식하나가 이런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는 것일까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충분히 가능한 추측이라고 생각합니다. 제품자체의 질이나 마케팅과 같이 유통경로도 상품의 판매량에 지대한 영향을 주는 주요 요소로 작용할 수 있으니까요.

 아무튼 구글이 서둘러 유통방식을 전환하였으니 그 결과가 기대됩니다. 제 생각엔 충분히 잘 팔릴만한 요소를 많이 가지고 있는 모바일 기기라고 생각하니까요. 뭐 저는 재밌다는 말밖엔..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rederick.tistory.com BlogIcon 놀이공원 운영자 2010.05.16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절대 다수의 사람들이 그냥 대리점 같은 곳에서 직접 보고 조금 만져 보고, 혹은 주변에서의 평을 들어 보고 계약을 하는 경우가 많죠. 정말 스마트폰, 안드로이드 등에 관심을 가지고 인터넷에서 찾아보고 하는 사람들이 아닌 이상, 아예 구글 넥서스원이 뭔지도 모르는 사람들이 더 많았을겁니다. 그리고 판매 방식도 문제인것이, 예를들어 T-Mobile에 간다고 치면, 가서 직접 보고 요금제 고르고 하면서 개통도 가능한데, 온라인으로 기기 사고, 다시 SIM 사러 가야 하고, 기기 배송까지 기다려야 하고.....왜 직접 온라인으로 팔겠다고 했는지 저는 처음부터 이해가 안됐습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16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후레드님.
      파비콘(맞나?)가 파인터 아이콘이시네요. ^_^
      저도 미국 현지 헨드폰 구매점 분위기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나라의 입장에서 쓰신 내용은
      공감이 갑니다.
      그리고 구글이 왜 이런 판매 방식을 선택했는지
      저도 전혀 이해가 가지 않습니만 그들만의 무슨
      이유라든지 목적이 있었겠죠? 어쨌든 실패로 판단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제품 판매에 있어 유통 방식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해 주는군요.
      방문감사드리고 남은 주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s://blog.editorslook.com BlogIcon 팔로 2010.05.16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외로 판매가 되지 않는다기에 의아해 했지만 어떻게 생각하면 당연한일일지도 모르겠네요..
    너무 많이 혁신을 시도한것 같기도 하고 말이죠..;;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16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 저도 이 기기를 만져본 적은 없지만
      제가 볼때 상당히 가치가있는 제품 같은데 안팔렸네요.
      가치가 충분함에도 잘 안팔린 것이라면 좀 안타깝군요.^_^

  3. lch6 2010.05.17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초에 15만대정도 판매가 목표였다고 알고있습니다.
    구글은 넥서스원을 팔아서 이윤을 남긴다는 개념보단 타 회사들, 개발자들에게 레퍼런스형식의 폰을 제공하기 위해 만들었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17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lch6님
      흠~ 글쎄요.15만개만 판매할거라면 거의 목표 달성인데
      구지 현 시점에서 유통방식을 바꿀 필요가 있을까요?
      제가 생각하기엔 lch6님의 말씀이 맞다면 기존 웹페이지
      유통방식을 유지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별로 신빙성이 없는 말씀 같습니;다.
      일주일 활기차게 시작하시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5.17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안드로이드의 지침서가 될거라던 넥서스원에게 그런 일이 있었군요.
    전 넥서스원 자체 보다 그 판매 방식에 더 흥미가 끌리네요.

    만약 자체 웹사이트 판매 방식으로만 판매해서 큰 성과를 이뤘다면?

    성공했을시의 파장에 비해서, 사건이 너무 조용히 묻히는 것 같은데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17 2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흠 그러고 보니 그렇군요,

      웹사이트 판매 방식이 성공했을 때가 더 재미있는 이야기가 나왔을 거
      같습니다.

      폼홀릭님은 다른 각도로 생각하는 좋은 취미를 가지셨군요.
      남은 하루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_^

  5. Favicon of https://amuge.tistory.com BlogIcon 최아무개 2010.07.21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미후왕님! 요즘 제가 넘 뜸했군요 ㅜㅜㅜ..

    넥서스 원의 경우 발매한다는 예기를 듣는 순간부터 상당히 관심이 많았던 제품이었습니다. 구글 자체 판매도 신기했구요~ 결국 대리점에서도 판매하게 되었는데.. 이미 늦었는지 판매가 그리 많지 않다는 뉴스도 보았었습니다.

    몇몇 리뷰도 보고, 회사에 주문하신 분들도 계시고 해서 몇번 보았는데 정말로 잘 만든 기계였습니다.
    스마트폰 사용할때 라이트 유져는 답답하고 불편한게 많아 접근이 힘든데(아이폰 사용하시는 분들이 그런점에서 대단히 많이 호평을 했었지요. 라이트 유져도 사용하는데 불편함이없는 폰이 아이폰이 아니었나 합니다.) 넥서스원은 플랫폼도 쾌적하고 좋았구요, 디버그 모드 호환및 기타 루팅으로 좀더 세부적으로 파고 들 수도 있구요(아이폰의 탈옥과는 저는 조금 다르게 보고 있습니다. 루팅과 탈옥은 확실히 조금 다른 맥락인거 같습니다 ㅇㅁㅇ;/) 여러모로 라이트 유저와 하드 유저에게 만족스런 기계가 분명한듯 합니다.

    국내 스마트폰은 이미 윈도우 모바일기기들로 시작되었는데, 그 열풍은 아이폰이 불러일으킨듯합니다.
    하지만 사람마다 도끼가 편하고 칼이 편하고 다루는 연장이 다르듯, 넥원이냐 아이폰이냐는 그 일장일단의 문제가 아니라 사용자의 편의와 취향의 문제라고 생각이 되네요^^^


    :
    :
    갑자기 이야기가 산으로 갔습니다만.. 워낙 제가 노렸던 제품이기도 하구요^^^;; 판매부진이 좀 안타까워서 글 남겼습니다+_+// 구글이 넥투 계획이 없다고 하니.. 구글폰 넥서스는 말그대로 '원' 하나만이 남게 될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ㅅ;//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7.21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최아무개님 ^^

      그렇군요. 제가 실물을 확인한 적은 없지만 역시 우수한 기기인가봅니다. 몇몇 리뷰들도 높은 평가를 주는 것 같고 디자인도 상당히 괜찮아보입니다.
      판매부진의 첫번째 원인을 판매방식으로 보고들 있던데 우수한 기기라도 유통 방식에 따라 판매량이 확연히 차이가 나는구나 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되는군요.

      그리고 최아무개님 말씀데로 자신이 좋아하는 기기는 자신이 선택해서 만족하며 사용하는 것이 제일이라고 봅니다. 남에게 강요할 필요도 없이 말입니다.

      넥서스원은 판매도 이제 곧 접는다고 하는데 국내에나 유럽에서의 판매는 지속될 것이라고도 하네요. 물론 사후 서비스도 계속 진행된다고 하네요.
      만약 이 기기가 정말 우수한 기기라면 약간 아쉬운 결과로 보입니다.
      방문감사드리고 남은 하루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