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이른 저녁 나의 귀염둥이 할리데이비슨 XL883R 로드스터를 세차 도중 실린더헤드의 누유 현상을 발견했다. 다시 한 번 실린더헤드 가스켓이 파열되어 약간씩 엔진 오일이 스며나오고 있는 것이다. 3번째로 경험하게되는 헤드 가스켓 누유 현상이다. 첫 번째는 아직 2년 이하의 무상 서비스 기간이었기때문에 무상 수리가 가능했지만 두 번째는 유상 교환을 해야했다. 두 번 모두 전면 기통에서 일어난 문제였지만 이번은 후면 기통에서 발생했다. 스포스터 엔진의 전면 기통 누유 증상은 자주 화자되는 문제였지만 후면 기통에 같은 문제가 생기는 것은 꽤 드문 증상으로 보인다. 덕분에 가야할 목적지도 있는데 이후로 미루고 3시간을 할리데이비슨 코리아 용인점에 발이 묶여있어야할 것 같다......

 어쨌든 고장이 생긴 것은 돈을 들여 수리를 해야겠지만 이번 고장을 통해 느끼는 점 두 가지를 적어보겠다. 한 가지는 손세차와 안전에 관한 문제이다. 사실 나 역시 몇 번 이륜자동차 세차 전문 업체에 세차를 의뢰한 적이 있지만 역시 자신의 이륜자동차는 자신의 손으로 가끔이나마 꼼꼼히 손세차를 해 주어야한다. 이륜자동차의 손세차는 외관미를 위한 목적성이 가장 강할지 모르겠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효과가 있다. 본인이 몇가지 도구를 이용해 자신의 이륜자동차 곳곳을 꼼꼼히 세차하다보면 각 부품부의 오염으로 인한 기계의 오작동을 막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번의 나의 경험처럼 각 부위의 이상을 조기에 발견할 확율이 무척 높아진다. 이는 곧 이륜자동차 운전자와 혹시 모를 사고가 끌어드릴 수 있는 피해자의 안전과 직접적으로 큰 연관을 맺고있는 것이다. 한국 사회에 만연해 있는 안전불감증은 이륜자동차 운전자 사이에서도 쉽지 않게 목격되곤 한다. 정상적인 상태의 이륜자동차는 생각 이상으로 안정성을 가지고 있지만 만약 결함이 존재하는 상태라면 위험도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다. 직접 자신의 이륜자동차를 손세차하며 스스로의 안전에 좀 더 신경써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륜자동차를 직접 꼼꼼히 닦아주다보면 이륜자동차에 대한 애정도도 높아지고 타는 즐거움도 더욱 커진다.

 이번 문제가 생긴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겠지만 무엇보다 내가 로드스터에게 무리한 주행을 강요했을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 같다. 조금 답답할 수도 있겠지만 좀 더 하드한 주행은 스피드트리플에게 맞기고 로드스터와는 평화로운 주행만 즐겨야하겠다. 두 번의 머플러 볼트 파손, 그리고 두 번의 헤드 가스켓 파열을 통해 이미 다짐했던 일들을 잊고있었나보다. 항상 때 맞추어 나에게 브레이크를 걸어주는 로드스터다.

 참고로 이 글은 아이패드로 작성되었다.

신고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