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참 새삼스러운 생각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 일전에 내 부러진 손가락에 관한 포스팅을 한 적이 있다. 새끼 손가락 두번째 마디가 부러진 날짜를 대충 추정해 보면 약 3달의 시간이 흘렀다. 최초에 한 달 반여 시간 동안 손가락이 부러진 것이 아닌 삔 것으로 느끼고 몇 주 후 부터는 기타도 치고 무거운 무게를 들며 웨이트 트레이닝도 하고, 키보드도 열심히 치고, 이륜자동차 운전도 하는 등 말그대로 평소 처럼 열심히 사용을 했다. 이 때 부러진 손가락이 붙었다 다시 떨어졌다를 반복하면서 부러진 뼈 사이의 접착력이 많이 사라졌나보다. 

 부러진지 모르고 1달반을 사용했으며 부러진 것을 알고는 한 달동안 깁스를 했다. 그리고 엑스레이를 찍어보았는데 충분히 붙질 않았다며 좀 큰 정형외과를 가 보라고 했다. 그래서 2차 진료 기관에서 상담을 받은 결과 약간 붙긴 했지만 7주일 동안 손가락을 사용해 보고 사진을 다시 찍어야겠다고 했다. 7주일 뒤 사진을 다시 찍은 결과 의사의 진단은 부러진 뼈 사이 접착력이 많이 사라진 것 같고 일주일 더 손가락을 사용해 보고 수술 여부를 결정하자고 한다. 원래는 이 처럼 부러진 상태에서는 고정 시술이 필요하지만 이미 치료시기를 많이 지나버렸다고 한다. 당초 부러졌을 때 고정 핀을 밖는 시술을 받았으면 한 달이면 회복되었을 것이라고 한다. 만약 손가락 뼈가 완전히 붙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골반뼈를 조금 때어서 수술을 해야한다나?

 여러모로 운도 없었던 것 같다. 처음 1달 반 동안 통증이 그리 심하지 않아 부러졌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조금 이상이 있다면 바로 병원을 찾는게 가장 현명한 선택이었을까? 어쨌든 이 번 경험을 통해 누군가 손가락이 조금 이상하다고 하면 바로 엑스레이를 찍어보라고 권하게 될 것 같다. 불행인지 다행인지 부러진 상태로 마구 사용한 손가락 치고는 부러진 뼈 상태가 큰 문제 없이 위치를 잡고 있다는 것이다. 작은 새끼 손가락 하나 부러져도 생각보다 많은 것에 장애를 겪게 된다. 나 같은 경우 운동과 기타 연습이다. 운동이야 그냥 조깅 정도로 때울 수 있다고 해도 기타 연주는 무리가 있다. 얼른 손가락이 회복되서 운동도 맘껏 하고 기타 연습도 신나게 하고 싶다. 새끼 손가락 하나 멀쩡한 상태가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새삼 느끼게 된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14.03.05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새끼발가락이 살짝 금이 가 고생한 기억이 있네요.
    얼마 안 된 것 같은데 벌써 2년전 일이라니 세월 참 빠르군요;;

  2. 군만두 2014.06.26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도 새끼손가락 끝마디가 부러져 병원에선 핀고정하라는데 싫어서 부목으로 고정해보려고 검색하다 글 봣네요 이제 완쾌되셨을듯 핀시술안하면 부목을3개월하라는데 부목을 하셨다면 어떤부목을 하셨을지 물어보고싶어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4.06.30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런... 빠른 쾌유를 빕니다.
      저의 경우 부러진후 한 달 반 동안 방치되었던 상태라
      내원시 의사가 수술 여부 결정을 고민하는 상태로 이주후 결국
      수술없이 그냥 붕대나 부목없이 자연 치유로 방침이 결정되었습니다.
      고로 사용한 부목이 없었습니다.

  3. 꼬꼬마 2016.09.02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소변이 너무 마려워 화장실을 급하게 가다가 문에 부딪혀 아주 어이없게 손등? 손가락뼈가 부러져 지금도 깁스를 하고 있다죠.. 곧 추석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