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박한 서울을 벗어나 작년 가을부터는 한적한 자연이 살아있는 동네에 작업 공간과 주거 공간을 옮겨와서 정말 만족스런 생활을 즐기고 있다. 워낙 돌아다니는 걸 좋아하는 나에겐 이 동네 구석 구석이 모두 탐험, 모험 거리다. 물론 탐험이나 모험이라기 보단 가벼운 산책 수준일 뿐이지만 말이다. 최근 몇 달간은 너무도 바쁜 나머지 동네 탐색을 미루고 짬짬이 동네 몇 바퀴(한 바퀴가 딱1Km) 조깅하는 게 다였다. 조깅할 땐 꼭 나를 따르는 친구 한명이 있었으니, 태어난지 5년된 하얀 암컷 말티즈 앤지(나는 'Angel'에서 'Ange'라는 애칭을 이름으로 사용한 것인데 많은 이들이 'No Good'즉, 'NG'를 연상시켜 조금 곤란한 이름이긴 하다.)다. 서울에서는 참 산책시키기 난처한 경우가 많았을 뿐더러 목줄 없이 밖에 나가는 건 상상도 못했는데 이곳은 그런 문제가 전혀 없어 나도 실컷 뛰고, 앤지도 실컷 뛰며 자유를 만끽할 수 있어 좋다. 



 위 녀석이 바로 앤지다. 원래는 귓털이 긴게 매력인 털복숭이 아가씨지만......


 

 최근엔 요렇게 내가 멍멍이용 바리깡(이거 도대체 정확한 용어가 뭐지?, 머리깍는 전동공구?)귓털을 짧게 잘라 놓았다. 이 녀석 무척 예민한 편이라 귀와 피부, 눈이 지 털로 인해 염증을 일으킬 때가 많기 때문이다. 이번에 내가 첨으로 바리깡을 이용해 미용을 시켜봤는데 그럭저럭 괜찮은 것 같다. 돈도 절약되고 시간도 절약되고, 그리고 무엇보다 전문 애견 미용의 청결도가 의심스럽기도 하다. 나만 조금 시간 투자해서 앤지털 실컷 먹으면 그만....흐흐



 돈주고 한 전문 애견 미용을 받으면 요렇게 된다. ㅋㅋㅋ



 그건 그렇고 최근 그나마 많이 시간적 여유가 생겨 짬짬히 공기 좋은 동네에서 산책을 즐긴다. 물론 앤지도 함께다. 하지만 최근, 정확히 12월 19일 큰 눈이 온 적이 있다. 이 날 할 일이 많았지만 일단 눈 오는 멋진 경치를 보니 밖으로 나가 동네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설경을 감상하고 싶은 욕구가 치솟았다.



 내가 나갈 채비를 하자 앤지가 간절한 눈 빛으로 날 쳐다봤다. 하지만 눈이 상당히 많이 와서 앤지가 홀딱 젖을게 뻔해서 그냥 혼자 나가려는 순간 왠일인지 배낭에 넣고 나가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까탈스런 성격의 앤지가 가방 안에 가만히 있을지가 의문이었지만....



 왠걸.... 무척 편하게 있는게 아닌가!!! 안에 담요로 돌돌 말아 가방에 넣고 나 역시 눈 속에서 돌아다닐 채비를 모두 갖추고 밖으로 향했다. 



 요녀석 가방안에서 이렇게 얌전할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 날 구경한 집 근처 설경은 실로 멋졌다. 내리면 5분만에 더러운 오물로 변하는 서울 눈과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뽀득뽀득 걷는 느낌도 푹신하니 무척 좋았다. 그러고 보니 그동안 내가 눈을 정말 좋아한다는 사실을 잊고 살았다는 점을 이곳에 와서 알게 되었다.



 집 앞에는 작은 호수가 있는데 눈이 언 표면 위에 눈이 쌓이니 호수인지 알 길이 없다. 위에 올라가 보고 싶은 마음은 간절했지만.......



 집에서 3~5분만 걸어나가도 이런 자연이 살아있는 산책길이 존재한다는 것은 평생을 서울서 태어나고 자란 나에겐 큰 행복이다. 물론 서울도 내가 어렸을 땐 이지경까진 아니었지만 지금은 사람이 너무 많은 것 같다. 때문에 차도 너무 많다. 일종을 슬럼화가 아직도 진행중인게 서울인 것 같다. 



 이 날 날씨는 정말 변화 무쌍했다. 눈내리는 게 멈추는 것을 보고 나왔지만 수시로 함박눈이 내리곤 했다. 잠시 나무 밑에서 배낭을 내려 그동안 찍 소리 없던 앤지를 내려 보았더니 머리에 눈이 수북하다. 털어주고 머리에 수건을 씌워주었다. 배낭에서 따뜻하고 편하게 눈 구경하는게 좋은 모양이다. 조금 이라도 불만이 있으면 가만 있을 아가씨가 아니니까~.


 수시로 눈만 내린게 아니라 수시로 해도 떴다. 날씨와 경치, 등에 업힌 앤지만 생각해도 정말 걷는게 재밌었다. 



 설경 만큼이나 하늘의 변화무쌍한 구름들이 정말 멋졌다. 원래 사진 찍는 것을 무척 싫어하고 특히 이렇게 돌아다닐 때(맛있는 음식을 먹든, 왁자지껄 친구들과 놀든, 여행을 하든,......)는 직접 보고 느끼는 시간이 아까워 사진 찍는데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 편이지만 그래도 요즘엔 가끔 사진을 찍곤 한다. 아마도 아이폰을 쓰고 난 이후로 변한 것 같다. 또 하나 블로그 생활을 즐기면서 사진 찍는 일이 늘었다. 그래봤자 사진 찍는 것은 30번중 1번 꼴 정도이지만 말이다. 



 이 날의 좋은 경험 이후로는 가끔 산책할 때 앤지를 배낭에 업곤 한다. 요녀석도 좋아하거니와 매일 나갔다 와서 씻길 수도 없으니 일석이조다. 앤지의 피부는 민감해서 잦은 목욕은 피부 트러블로 이어지기 때문에 목욕은 10일에 한 번 정도고, 산책이나 조깅 후 발 닦아주기, 배낭에 업고 산책하기 등을 병행한다. 그러고 보니 위 사진 처럼 요즘 귀 털이 짧아진 앤지는 꼭 패릿같아 보이기도 한다. 대체로 몸이 길고 머리가 작으며 하얗기 때문이다. 하하하



그래서 이후로도 가끔 나는 '멍멍이 업고 산책하기'를, 앤지는 '사람한태 업혀 산책하기'를 즐긴다. 

 

 마지막 한 컷!, 눈 깜박이며 코 핥는 장면이 찍혔는데 마치 메롱~ 하는 것 같다. 하하하 나중엔 마당에서 큰 개도 한 마리 키워보고 싶다. 옆집에는 큰 진돗개 두 마리가 있긴 하지만......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