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의 고전이자 영화사에 길이 남을 불멸의 역작 대부 (The Godfather)가 약 40년의 세월을 뛰어 넘어 스크린으로 다시 돌아왔다. 1972년 프란시스 포드 코폴라(Francis Ford Coppola) 감독에 의해 탄생한 이 불후의 명작 영화인 대부가 스티븐 스필버그(Stephen Allan Spielberg)감독의 노력에 의해 디지탈 복원을 통하여 현대의 영화관으로 부활한 것이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제작사 파라마운트(Paramount)를 직접 설득해 그동안 오랜 세월동안 손상된 이 명작의 필름을 디지탈 복원시켜 재개봉했다. 우리 나라에서는 75년 개봉이래 지금까지 한 곳의 영화관에서의 재상영이 있을 뿐 이었다. 
 나 역시 이 현대의 고전이라 불리는 영화를 전편 DVD로 소장하였고 열 손가락이 모자랄 정도로 수 차례 봐왔지만 정작 극장의 스크린을 통하여 본 적이 없었다. 또한 그런 기회가 올 것이라는 기대도 전혀 없었던 터에 프란시르 포드 코폴라 감독과 동시대를 풍미했던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걸작 영화에 대한 애정 덕분에 이 영화의 진정한 감동을 거의 40년 가까이 지난 지금에서야 가슴 깊이 느낄 수 있는 행복을 누렸다. 시대와 세대를 초월하는 명작에게 어쩌면 40년이라는 세월은 찰나에 불과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40년의 고작 일부만을 기다렸음에도 명작의 부활을 애타게 기다려왔던 관객들에게는 그 시간이 영원처럼 느껴졌을것이다. 이 작품은 2006년에 복원된 것으로 이미 2편까지 디지탈 복원 작업이 완료되어 있으며 8월 개봉예정이라고 한다. 어쩌면 2달의 기다림이 나에게는 영원처럼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세기의 명배우 말론 브란도(Marlon Brondo)와, 젊은 날 알 파치노(Al Pacino)의 관객의 영혼을 얼려버릴 명 연기, 그리고 저절로 눈을 감게 만드는 타이틀 음악 'Speak Softly Love'에 정말 울어버릴뻔했다. 반드시 마지막 앤딩 크래딧의 감미로운 음악들까지 충분히 감상하도록 하자. 어쩌면 이것이 이 걸작 영화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일지도 모른다. 희대의 연기자 말론 브란도는 2004년 폐질환으로 그리 순탄치만은 않았던 생을 마감하였다. 

<Youtube MrRenaissance 'Andy Williams' Speak Softly, Love'>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oamholic.tistory.com BlogIcon 폼홀릭 2010.06.01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 참 재밌게 봤었는데.....^^
    저도 얼마전에 3편까지 다시 봤었죠.
    디지털 복원판이 어떻게 나올지 궁금하네요.
    개인적으론 투박하고 거칠어진 옛날 영상도 괜찮은데...^^;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6.02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폼홀릭님도 시간 내셔서 한 번 꼭 보시길 바랍니다.
      극장 스크린과 뛰어난 음향으로 대부를 감상하는 감동이 보통이 아닙니다.
      저도 노이즈 생기는 손상된 필름의 영상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_^

  2.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0.08.06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부가 명작임에는 분명하지요...
    가족영화인것 같은 것이 갱영화이면서, 시대를 잘 그리고 있는 것 같아요...
    배우들 연기도 참 좋구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8.06 1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Naturis님
      대부가 명작이라는 말은 다시 해봤자 입만 아프겠죠? ^^
      Naturis 님도 좋은 영화들을 참 많이 감상하시는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시고 방문과 댓글 감사드립니다.
      끔찍한 폭염속에서 건강관리도 잘 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