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때 나이 먹고 홍대 미대를 들어가 보고자 한 적이 있다. 주위사람들(내 의지를 조용히 믿고 의지해 준 사람도 있지만)은 쓸데 없이 큰 돈 쓰면서 이미 졸업한 대학을 왜 또 들어가려고 하느냐고 했다. 뭐 일단 해보고자하는 것이 있으면 반드시 시도 해 보지 않고는 직성이 풀리지 않는 나로서는 어쨌든 무리해 보이는 시도를 했고 쓴 맛을 잔뜩 보았다. 수능 성적도 꽤 좋았고 그림도 어느정도 그렸다고 생각하지만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뭐 지금 생각하면  도리어 나한테는 좋은 결과가 아니었나 싶다. 한국 대학 사회에서 또 한 번 절망감을 느끼기보다는 말이다. 예술을 배움에도 그런 절망감을 느꼈다면 나는 한국사회을 정말 증오했을지도 모른다.
 최근 어머니가 이 시절 그린 그림들을 모두 버리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나마 이 세 장의 사진이라도 남아있는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로마의 황제 칼리귤라씨(대부분 카라카라라고 한다.) 흉상, 대체로 정신병자나 폭군으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으며 로마 곳곳에 대형 목욕탕을 만든 것으로 유명하기도 하다. 원래 목욕 문화가 발전하면 망국의 조짐이라고들 하던데....... 지금 보니 항아리 주둥이가 무척 어색하다. 내가 색감이 별로 좋지못한데 이 당시 괴상한 성격과 화려한 색상을 싫어하던 성격이 독특한 색감을 나타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색 분위기다. 그런데 왜 내가 수채화를 그리면 이렇게 누런 갱지같은 느낌이 나는 것일까?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전혀 의도한 바가 없는데......

 


 아리아스라는 발음이 맞는지는 모르겠지만 모두들 그렇게 부른다. 일반적으로 여러 한국 서적에서는 아리아드네(Aliadne)라고 표기하는데 이도 영문 표기법일 뿐 인 것 같다. 이 석고상은 그리스 신화 중 미노타우르스 이야기에 등장한다. 영웅 테세우스에게 반한 아리아드네는 아버지 미노스왕을 배신하고 뛰어난 기지로 테세우스가 미노타우르스를 해치우고 미궁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지만 테세우스는 그녀를 버리고 떠나버리고 만다. 그래도 이런 사건들이 원인이 되어 술의 신으로 유명한 디오니소스의 아내가되었으니 도리어 잘 된 일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지금보니 맥주병의 입체감이 정말 말그대로 병맛이다. 내가 그린 것 답지 않게 밝은 느낌이 특징이라면 특징이다.



 자신의 양아버지 시저를 살해한 배은망덕한 브루투스, 그러고 보니 첨단 무선 공유 방식인 블루투스(Bluetooth)와 한국식 발음이 비슷하다. 원래 누가 그린 그림을 모작하면서 시작된 그림이었지만 색감이라던지 , 여러모로 내맘대로가 되었다. 왠 석고에서 비취색상이 난다. 하하하!! 개인적으로 정말 싫어하는 로마 인물이다. 자신에게 그렇게 잘 해 주던 양아버지를 암살했다. 그것도 여럿이서 한 명을 말이다. 이런 악행에 대의나 명분이 끼어들 틈이 있을까? 뭐 역사야 쓰는 사람, 해석하는 사람 나름이니 자세한 그들의 인간관계는 알 수가 없지만 말이다. 의외로 의붓아버지와 양아들 사이로 알려진 이들 사이에 모를 사정이 있을지도 모르니 말이다. 어쨌든 아우구스투스인 옥타비아누스에게 된통 당하고 죄값은 치루었다고 할 수 있을까? 꽃은 단 한번도 마음에 들게 그려본 적이 없는 것 같다. 
 
신고

'모두 잊고 그림그리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그린 수채화  (33) 2011.06.10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단발머리부리투 2011.06.10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미후왕님은 정말 재주가 많은 분인거 같아요~
    저는 그림 그리는 사람 정말 좋아하는데~
    미후왕님이 저런 재주가 있으시다니 신기하네요~^^
    항상 미후왕님의 블로그에 오면
    미후왕님은 참 여러 방면에 다재다능하시다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저처럼 별로 재주가 없는 사람은
    부럽네요~^^

    • Favicon of http://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1.06.10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단발머리부리투님
      과찬! 정말 감사드립니다. 제가 이것저것 약~간
      잘하는 것은 많지만 결정적으로 이거다 싶을 정도로
      잘 하는 것은 없습니다. 그럴려면 재능이나 이런 걸 떠나
      자신과 주위 사람을 깍아먹는 엄청난 고통과 노력이 필요하지만
      저는 그런 노력이 때론 무서워서인지 취미 이상의 발전이
      별로 없답니다.
      그래도 취미가 무척 많다보니 심심한 적은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아무튼 칭찬해 주신점은 정말 감사드립니다.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dangjin2618m BlogIcon 모르세 2011.07.19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그리셨습니다.행복한 시간이 되세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rokmc397 BlogIcon 멋진칭구 2011.08.26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지금은 글을 쓰는 작가지만
    한때는 그림을 그린다는 것이 저에게도 꿈이었습니다.
    고운님의 아름다운 작품에 머물러 회상에 젖어봅니다.
    감사합니다.

  4. Favicon of http://tibatoba.tistory.com BlogIcon 파란 나무 2011.09.08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후~ 잘그리셨네요 오랜만이기도 하구요...

  5. Favicon of http://luckyjo.blogdetik.com/peluang-bisnis-online-tanpa-ribet/ BlogIcon peluang bisnis online tanpa ribet 2011.09.08 0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모로 내맘대로가 되었다. 왠 석고에서 비취색상이 난다. 하하하!! 개인적으로 정말 싫어하는 로마 인물이다.

  6. Favicon of http://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2.04.08 0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십니다.. 예술적 재능 가진 분들이 부럽더라구요..
    저도 데생은 쪼금 하는 편인데... 물감으로 색만 칠하면 그림을 망친다는.. ㅎ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bono5h BlogIcon bono5h 2012.06.01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옹~ 아득히 먼~ 제 입시 때가 생각나네요~ㅎㅎ
    제 허벅지를 피 멍들게 했던 저 웬수들...ㅋㅋ
    지금은 그냥 반가울뿐이에요~^^

    그동안 잊고 살았는데...
    저는 디자인과라 수채화는 안그렸지만 뭔가 아련하니~끔틀끔틀 올라 와요...^^

    • Favicon of http://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8.16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ㅋㅋㅋ
      허벅지에 피멍까지!! ㅋㅋㅋ

      우리나라에서는 단지 입시도구일 뿐이라 안타깝지만
      수채화 정말 매력있는 것 같아효~~~

  8. Favicon of http://blog.daum.net/jah0927?t__nil_loginbox=blog_btn BlogIcon 유재남 2012.08.15 1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그림을 워낙 못그려서 그런지는 몰라도 제가 보기에는 너무도 훌륭한데....
    어머님께서도 워낙 마음고생 하실때의 잔재라 여기셔서 모두 버리셨나봅니다.
    어머님의 마음도 이해는 가지만 왠지 제가 뭔가 일어버린듯한 느낌이 드네요.
    저는 아직도 30년된 일기장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고리타분한 사람이라서......

    • Favicon of http://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8.16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유재남님
      자신의 창작물에 대한 애착이 생기는 것은
      정말 자연스런 반응이라고 생각됩니다.
      저의 어머니의 경우 일단은 단지 모르시고 버리신 거얘요. ^^;
      방문과 댓글 감사드립니다.

  9. Favicon of http://www.homeline.com/2012/08/credit-card-compare-rates.html BlogIcon HOMELINE 2012.08.16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훌륭한 작품이네요

  10. Favicon of http://aduyt.tistory.com BlogIcon 어듀이트 2012.09.17 0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편안한밤 되세요^^

  11. Favicon of http://blog.naver.com/boss8523 BlogIcon 보삼이 2013.05.08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주가 많으시군요.....^^
    미후왕님의 블로그를 보면서.......입이 딱 벌어지네요......!!!
    멋진 그림 잘보ㅗ 갑니다......

  12. 워니 2013.05.08 1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을 못그리는 제가 보기엔 넘 좋은 그림들이예요. 전 울아이가 그림그려달라고 할때면 열심히 그려주긴하진만 그려진 그림을 보곤 그냥 웃어요.^^;

    • Favicon of http://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6.15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림이란 꼭 잘 그리고 못그리는 게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어린이의 눈에서 바라보면 못 그린 그림이란 존재하지 않는 것 같아요.
      마음을 담아 선을 그리다 보면 모든 그림은 작품이 된답니다.
      꼭 그림을 잘그리고 못그리고로 나누지 마시고 아이와 함께
      그림을 많~~~이 그려 보세요. 워니님도 워니님의 아이에게도
      정말 좋은 영향을 많이 줄 것입니다.

  13. Favicon of http://blog.naver.com/lek2228 BlogIcon 날씬마님 2013.06.14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이지 너무 부럽네요^^
    어떻게 저렇게 멋지게 그리실수가 있는지~~ㅎㅎ
    타고나신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3.06.15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글쎄요... 사실 위의 그림은 연습의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의 연습을 통해 위의 그림 정도는
      그릴 수 있습니다. 꽤 많은 시간이 걸리겠지만 말입니다. ^^

  14. Favicon of http://mycomment.tistory.com BlogIcon 보고보고 2013.10.24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열심히 그리셨군요! 입시 준비하실 때 그린 건가요?
    아리아스가 아리아드네라는 것은 지금 처음 알았습니다! ㅎㅎ

  15. 2014.10.01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6. Favicon of http://blog.naver.com/paksongpak BlogIcon 나루사스 2015.06.13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후왕님 죄송한데, 저를 티스토리에 초대해주실수있나요? 제가꼭만나야하는사람이있어서...(대답해주시려면 블로그에 들어가주세요.)

  17. 2016.06.14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2016.10.10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