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기약 없는 애플TV 국내 정식 출시에 대한 기대를 뒤로 접고 구매대행을 통해 미국판 애플TV를 구입했다. 과거 스티브 잡스가 살아 생전의 키노트에서 한손에 들고 소개하던 모습이 무척이나 인상적이었으며 그 독특한 발상의 기능성에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었다. 하지만 한국에서 출시는 거의 불가능 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애플TV를 국내에서 100% 활용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영문 아이튠즈의 다양한 콘텐츠라던지 불가능한 넷프릭스 서비스 라던지 말이다. 하지만 에어플레이(Airplay)를 활용한 홈공유 방식 만큼은 실로 매력적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사진 스트림 서비스를 활용해 HDTV를 통한 사진 감상이나 고화질 유튜브 동영상 감상 등도 매력적인 기능들이다. 하지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맥(Mac)을 이용한 완벽한 미러링은 기종의 제한이 있다는 점이다. 나 같은 경우 이 점을 관과하고 구입해 그만 반쪽짜리 미러링 밖에는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그럼에도 역시 나에겐 매력적이긴 마찬가지다.


 

 애플 TV의 에어플레이 미러링 기능은 기종상 한계가 있다. 위 기종들이 완벽한 미러링을 제공한다. 하지만......


 나의 맥(Mac)은 Mid 2010 기종! 따로 프로세서가 없기 때문에 완벽한 미러링은 불가능하다. 단지 아이튠즈(iTunes)를 활용해 특정 화면만 미러링이 가능한 것이다. 이 역시도 멋진 기능이긴 하지만 이 사실을 미리 알았다면 아마도 애플TV 구입을 좀 더 고려해 보았을지도 모르겠다. 애플TV 구입을 고려하는 분이 이 글을 읽고 있다면 나와 같은 실수를 하지 않길 바란다. 



 애플TV는 일반, 혹은 HDTV를 HDMI 케이블로 연결해 사용하는 셋톱박스에 다양한 기능이 플러스된 기기로 크기 가 앙증맞게 작다. 아이패드에 비해 포장 상태에서도 크기를 비교할 수 없다. 



 항상 애플 제품의 포장을 개봉하며 애플이 추구하는 미니멀리즘과 심플 깔끔함의 미학을 쉽게 느낄 수 있다.



 구성 요소는 위와 같다. 유이할 점은 전원코드가 110V용으로만 제공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전파사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110V --> 220V 변환 돼지코만 있으면 쉽게 사용이 가능하다. 애플 제품은 대체로 프리 볼트 상태로 출시되기 때문에 전압 때문에 기계가 망가질 걱정은 없다. 설명서는 역시 국내에서 판매가 되지 않는 기기인 만큼 한글 변역이 되어있지 않다.



 애플의 신형 리모콘이 동봉되어 있다. 알루미늄 제질로 최근 알루미늄 유니바디가 사용되는 여타 애플 제품과 같이 거의 이음세를 찾을 수가 없다. 전지는 3V 원형 수은 전지가 사용되는데 후면에 동전 하나로 쉽게 개폐가 가능한 뚜껑안에 들어있다. 정말 작고 우수한 디자인의 리모콘이다. 왼쪽은 구형 애플 리모콘이다. 



 애플TV도 리모콘도 작고 놀랍도록 미려한 디자인이다.


 

 후면에는 사용 단자들이 몰려있다. 전원 코드, HDMI, 미니 USB, Optical Audio, 인터넷 케이블이 전부다. 참고로 HDMI 케이블은 동봉되어있지 않다. 직접 구입해 사용해야 한다. 



 밑에면은 애플TV와 바닦의 마찰력을 고려해 고무 비슷한 제질로 되어있다. 보이지 않는 밑 바닥까지 놀라운 미니멀리즘 디자인이 잘 적용되어 있다.




 애플TV 실로 놀라운 기기이다. 내가 미국인이었다면 아마도 이 기기를 100% 활용하며 푹 빠져있을 것이다. 스티브 잡스 생전에 재미로 만들어낸 기기라곤 생각하기 힘들 정도이다. 아쉬운것은 국내 실정상 콘텐츠 활용에 한계가 있다는 점과 반쪽짜리 미러링이라는 것 뿐! 다음에는 활용기도 한 번 올려보겠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1.20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11.20 19: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뇽하세요
      일반 HDTV에 연결해 사용합니다. 다양한 용도로 사용됩니다.
      에어플레이를 이용한 밀러링 같은 홈공유 시스템, 아이튠즈의 콘텐츠 고화질 감상 등입니다. 하지만 콘탠츠의 경우 한국어 지원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