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어벤져스(Avengers)를 관람하기 위해 들른 안산 버스터미널 옆, 롯데시네마, 이곳에는 로봇 직원이 한 명 있었다. 이 로봇이 하는 일은 바로 표 판매! 오늘 포스팅의 주인공은 바로 이 로봇이다. 



 이녀석의 이름은 아로(ARO)인가 보다. 영화를 보러 들어가기전에는 여러 사람을 찾아다니며 친절한 목소리로 표 사달라고 구걸(?)을 열심히 하고 다니던 녀석이 140분이 넘는 긴 런닝타임의 어벤져스를 다 보고 나오니 밥먹는 중이다. 한마디로 충전중이었다. 아마도 로봇 청소기와 같은 시스템으로 열심히 돌아다니다 배고프면(배터리 잔량이 부족하면) 자기 밥통(충전기)으로 찾아와 배채우는(충전하는) A.I.일 것이다.


   

 하지만 이 녀석 직업 정신이 무척 투철해 밥 먹는 와중에도 손님이 접근하면 다시금 표 사달라고 조르기 시작한다. 머리 밑에 센서로 손님을 찾고 부딪히지 않도록 거리를 유지하여 멈추는 시스템인 것 같다. 센서가 손님을 감지하면 구걸 시작! 



 참 재미있는 녀석인데, 아쉽게도 이 녀석을 이용해 매표를 하는 장면은 한 번도 보지 못했다. 나 역시 일행과 이녀석을 이용해 매표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지만 두당 4,000원에 영화를 보기 위해 매표소를 이용하는 수 밖에 없었다. 혼자 열심히 이리 저리 돌아다니며 구걸하는 모습이 조금 안쓰러워 보이기도 했다. 

 로봇 아로 눈이 똘망 똘망 하고 전체적으로 동글동글하게 생겼다. 나름 귀엽게 생긴 것 같다. 나중에 아로에게 표를 한 번 사보고 동영상도 찍어 보고 싶다. 또 갈 일이 있겠지~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rpicnic.tistory.com BlogIcon 일상의 디자인 2012.05.08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귀여운 직원이네요^^ㅎㅎ 표사달라고 구걸한다는 표현도 재미있습니다.ㅋㅋㅋㅋ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2.05.08 1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박민령님
      재미있게 봐주셨다니 좋네요. ^^
      단순한 매표기계보다 좋은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Favicon of https://songdoibd.tistory.com BlogIcon 송도IBD 2012.05.08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걸이라니^^; 영화보세요~라고 하나요?
    정말 귀엽네요. 안산 가게 되면 꼭 아로에게 티켓팅을 맡겨봐야겠어요 :)

  3. Favicon of https://naturis.kr BlogIcon Naturis 2012.05.08 1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서 움직이나 보네요.
    마그넷이랑 붙어있는 극장인가 보네요.
    안산에 이사와서 극장 한번 못가봤는데 담에 가서 어떤 녀석인지 보고싶네요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