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 출처는 로이터(Reuter)>


 오는 15일(2012년 4월 15일)이면 타이타닉호가 침몰한지 100년째가 된다고 한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당시 타이타닉(Titanic)호와 거의 같은 규모의 유람선 발모랄(Balmoral)호가 4월 8일 기념 항해를 출발했다고 한다. 타이타닉호가 출항했던 영국의 사우스샘프턴 항에서 출발한 발모랄호에는 당시 타이타닉에 탑승했던 승객수와 정확히 일치하는 1,308명의 승객이 타고 있으며 그 중 몇몇은 타이타닉에 탑승했던 승객들의 유가족이라고 한다.


<사진의 출처는 로이터(Reuter)>

 타이타닉호 승객의 의상을 재현한 이들도 배에 탑승했다.


<사진의 출처는 Boston.com>


 이 밖에도 제임스 카메론의 영화 타이타닉이 기념일에 맞추어 3D화 되어 재개봉 되는 등 100주년 기념 행사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다. 승객과 승무원을 합해 총2,229이 탑승하고 있던 타이타닉호의 침몰로 1,517명의 목숨이 차가운 바다 속으로 사라졌으며 712명이 재앙에서 살아남았다. 


<사진의 출처는 Boston.com>


 100년이라는 짧지 않은 시간이 흘러버린 이 대참사는 바다속에 그 생생했던 흔적을 남겨놓고 있으며 100년 뒤 현재의 시간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 마음 속에 잔잔한 파문을 불러일으키곤 한다. 


아래 링크된 Boston.com에서 타이타닉과 관련한 생생한 고화질 이미지들을 열람할 수 있다.


Boston.com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