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현지 시간 9월 1일 열린 애플 스페샬 이벤트(Apple Special Event)에서 신형 아이팟(iPod)시리즈와 함께 소개된 신형 애플TV 도대체 어떤 기기일까? 어쩌면 바보 상자로서 TV에만 익숙한 사람은 도대체 어떤 기기인지감이 오지 않을 수도 있다. 바보 상자 TV를 멀리하는 나이기에 어쩌면 이 기기에 대하여 더쉽게 이해했는지도 모른다. 
 스마트 TV? 어쩌면 단순히 바보 상자의 연장에 있는지도 모른다. 하지만 뛰어난 바보상자임에는 분명하다. 애플의 키노트(Keynote) 동영상을 통해 이 기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하지만 이 글을 끝까지 읽고자 한다면 엄청난 스크롤의 압박을 견뎌내야 할 것이다. 

 
 애플의 CEO 스티브 잡스(Steven Paul Jobs)의 신형 애플TV에 대한 설명은 구형 애플TV에 대한 분석에서부터 시작된다. 구형 애플TV는 2006년 가을 같은 애플 스페샬 이벤트에서 소개되고 판매되었다. 하지만 여타 다른 최근의 애플 제품들에 비해 별 재미를 보지 못한 제품이다. 하지만 적은 숫자지만 사용자들의 평가는 아주 좋은 것으로 보인다. 스티브 잡스는 구형 애플TV에서 신형 애플TV에 대한 힌트를 배울 수 있었음을 강조한다.


 구형 애플TV는 대중화 되지 못하고 소수 매니아 사용자들을 남겼을 뿐이다. 대중화에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간단히 말해서 사람을 리모콘 버튼 하나만 누르는 원숭이로 만들어 버리는 바보 상자 TV의 특성은 버리지 않으면서 우수한 바보 상자 기능을 첨가시키는 것이라고나 할까? 이건 어디까지나 내 생각이다. 스티브 잡스가 생각한 필요 변경점을 살펴보자.

1. 헐리우드 영화와 TV쇼가 빠져서는 안된다.
2. 모든 것이 HD로 표현되어야 한다.
3. 콘텐츠의 가격을 더 낮추어야한다.
4. TV 리모콘이 손에 들린 사람들에게 머리 아픈 컴퓨터는 필요없다.
5. manage storage를 원치 않는다.
6. syncing을 원치 않는다.
7. 소음이나 열이 발생하지 않고 작아야 한다. 

 한마디로 단순해야 한다는 말이다. 애플은 이 점들을 간과하지 않고 적용하였다.


 신형 애플TV의 첫 등장이다. 구형의 1/4 사이즈 밖에 되지 않는다. 


 스티브 잡스가 신형 애플TV을 손에 쥐고 고작 요만한 상자임을 연신 강조한다. 정말 작긴 작다. 이 작은 상자가 도대체 어떤 능력을 발휘할 지 아래 내용을 살펴보자.


 1. 영화 TV쇼, 음악 감상이 가능하다.
 2. HD 표현이 가능한 모든 영상을 HD로 표현한다.
 3. 모든 콘텐츠가 빌리는 형식으로, 구입해 소장하는 것이 아니다.
 4. 저장 장치가 없다. 
 5. 동기화 없이 스트리밍을 통해 콘텐츠를 볼 수 있다.
 6. 사진 슬라이드 쇼를 볼 수 있다.
 7. 열과 소음이 없으며 작다.
 
 즉 콘텐츠를 구입하는 것이 아닌 빌린다는 것이다. 다른 다운로드 저장, 동기화 없이 유튜브 동영상을 보듯이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방식이라면 걱정되는 것이 있을 것이다. 바로 버퍼링으로 대변되는 스트리밍이 가지고 있는 영상 끊김등의 문제들이다. 하지만 놀라운 점은 바로 이번 애플의 스페샬 이벤트가 성공적으로 생중계되었다는 것이다. 같은 아이튠즈(iTunes)를 통해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방송되는 것이라면 이번 생중계와 비슷한 느낌의 스트리밍 방식으로 애플TV의 콘텐츠들을 감상할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세계 곳곳에서 엄청난 양의 애플 팬들이 보았음에도 불구하고 1시간이 넘는 생방송이 별 끈김없이 진행된 것이다. 스트리밍 방식이라도 아무런 걱정말라는 애플의 무언의 선전이 아니었을까?<-- 이점은 내 글에 트랙백을 걸고 관련글을 작성한 drzekil님의 발상임을 알려둔다.
 HD 표현 방식으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는 강점도 있다. 구형 애플TV보다 작고 발열랑도 적으며 소음 역시 없다는 것이다. 

 HD 영화 같은 경우 렌탈료가 4.99$이며

 HD TV쇼 같은 경우는 단 돈 99¢다. 현재 환율로 각각 한화 5000원 1000원이 좀 넘는 가격들이다. 미국 현지에서는 상당히 싼 가격이지만 한국내에서는 그리 싼 렌탈료로 보이진 않는다.


 신형 애플TV에는 Wi-Fi가 내장되어있다 이를 통해 맥(Mac)과 호환하여 맥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 음악, 비디오 등을 공유해 TV 모니터 상으로 표현해 준다.


 역시 Wi-Fi를 통해 웹상의 Netflix, Youtube, flickr, mobile me의 콘텐츠들을 볼 수 있다. 물론 이런 콘텐츠는 웹상에서 무료로 이용될 것이다.


 애플TV의 기본 홈 화면이다. 영화(Movies), TV 쇼(TV shows), 인터넷(Internet), 컴퓨터(Computer), 설정(Settings)의 다섯 가지 메뉴가 존재한다. 말 그대로 심플한 메뉴 구상이다. 


 영화 콘텐츠 같은 경우 영화 관련 정보도 아주 자세하게 열람할 수 있다. 최신 영화 콘텐츠의 렌탈 가능 시기는 영화 콘텐츠의 DVD발매 시기와 같이 한다고 한다.


 TV쇼 역시 영화와 같은 인터페이스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사정상 가장 많은 시청률을 차지하는 것은  바로 이 TV쇼일 것이다. 그리고 바보 상자를 가장 바보 상자답게 만들어 주는 것이기도하다. 물론 실시간 방송이야 공중파를 이용해서 본다면 애플TV가 차지할 위치는 현재 국내의 케이블 방송이나 위성 방송 같이 TV쇼를 재방송해 주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기본적으로 HD 표현 방식으로 방영되며 렌탈료는 0.99$이다.


 다음은 인터넷 항목을 보자. 인터넷 항목에는 하단에 Netflix, YouTube, Podcasts, MobileMe, Flickr, Radio라는 하위 항목들이 존제한다. 미국에서 유명하게 사용되고 있는 무료 웹서비스와 모바일미와 팟케스트 같은 애플의 웹서비스도 존재한다. 모바일미는 유료 서비스중이다.


 마지막으로 컴퓨터 항목이다. 현재 스티브 잡스가 조작해 놓은 상태를 확인해 보면 컴퓨터항목 하단에 Steve's iMac이라는 항목이 존재한다. 즉 애플TV가 스티브 잡스의 아이맥과 연동되어 있다는 이야기이다. 일단 무선 인터넷 기능을 활용한 것으로 보이며 아이튠즈(iTunes)에 존재하는 '홈공유' 기능을 활용한 것이 아닐까? 하고 조심스럽게 예측해본다.


 마지막으로 아이패드(iPad)를 이용해 신기한 시연 장면을 보여준다. 바로 아이패드로 감상하던 동영상이 간단한 조작만으로 애플TV에서 시연되는 것이다. 역시 무선인터넷을 활용해 스트리밍 방식으로 아이튠즈의 홈공유를 이용한 것이 아닌가 조심스럽게 예상해 본다.

 9월 1일로 부터약 한 달 뒤 부터 미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호주 6개국을 시작으로 애플TV가 시판되며 이후 여러 국가에 확대 시판할 것이라고 한다. 역시 한국내 판매를 그리 전망이 좋아보이진 않는다.

 현재 미국의 애플 스토어에는 애플TV가 대문짝 만하게 광고되고 있다. 한국에는 아이팟 시리즈가 같은 위치이지만 말이다. 아무튼 미국의 애플 스토어 웹사이트를 통해 애플TV를 살펴볼 수 있다. 놀라운 점은 애플TV도 아이패드나 아이폰4와 같은 애플 자체 개발의 1GHz CPU A4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아이폰4와 아이패드로 우수한 성능이 입증된 상태이다.
 뿐만아니라 바보 상자로서의 특성을 잃지 않기 위해모든 조작은 라모컨 하나로 해결된다. 이미 애플에서 시판중인 알루미늄 애플 리모트가 동봉되어 있다. 애플 리모트라 함은 성인 남성 손가락 두개 정도의 크기에 극도의 심플함이 강조되는 리모콘이다. 버튼도 단지 6개 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도리어 기존의 바보상자 리모콘 보다도 버튼이 훨씬 적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


 애플 TV의 후면에 위치하는 단자는 전원, HDMI, 옵티컬 오디오와 인터넷 케이블 단자가 있다. 그리고 표기는 안 되어 있지만 HDMI단자 하단데 마이크로USB단자가 하나 더 존재한다. HDMI가 호환 가능한 TV만을 연결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 물론Wi-Fi는 내장되어 있다.

 
 애플 TV의 사이즈를 가늠할 수 있는 이미지다.

 마지막으로 정리해 보자면 애플 TV는 공중파 방송 이외에 바보 상자가 바보 상자로서의 특성을 잃지 않도록 최소한의 기능을 부여한 기기라고 할 수 있다. 영화 보기, TV쇼의 재방송 보기, 자신의 컴퓨터에 저장되어 있는 사진, 음악, 비디오 파일들을 별도의 동기화나 다운로드 같은 복잡한 조작 없이 감상하기, 인터넷과 연결해 복잡한 정보 처리 없이 최소한의 가장 많이 사용되는 웹서비스 이용하기가 일반 TV 이상으로 부과된 것이다. 이 모든 조작을 료6개 짜리 버튼이 달린 리모콘으로 가능하며 작고 사용이 편하며 열이나 소음도 나지 않는 것이다. 기존이 299$에서 가격을 대폭 낮춘 99$에 판매된다고 한다.

 사실 이 기기가 우리나라에 들어온다는 것은 무척 힘들것이다. 일반 한국인들이 TV 기기에 굳어진 입장이 무척 대단하기때문이다. 뿐만아니라 TV라는 기기에 대하여 현재 이상의 무언가를 바라는 사람도 극도로 적다. 이는 블로그를 해 보면서 더욱 강하게 느낀 바이다. 신개념 TV에 관하여 이야기할 때 내가 그런 기기를 옹호하는 것도 아닌데 일반적으로 많은 태클을 받은 경험을 비추어 볼때 위의 예측은 어느정도 맞아떨어진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신형 애플TV가 발표되고 나서 몇몇 블로그를 방문해 보아도 천편일률적인 애플TV에 대한 견해는 한국에 맞지 않다이다. 왜 맞지 않다라는 이유를 구지 설명해 놓은 글을 본적도 없는 것일까? 그만큼 암묵적으로 한국 사회에서 바보 상자 TV의 위치가 어떠한지 알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감히 말하건데 선입견만 버린다면 한국 사회에서 애플 TV가 존재할 만한 위치는 많다고 본다. 현재 위성 TV니, 케이블TV니, IP TV니 하는 것들은 일반적으로 쇼프로그램, 드라마, 영화의 재방송을 가장 주된 방송 모토로 삼고있는 것으로 보인다. 내가 TV를 무척이나 안보는 사람인데 그런것을 어떻게 아냐고도 할 수 있겠지만 그렇기 때문에 더 많은 것이 보일 때도 있다. 그리고 이런 나의 입장에서 볼 때 상당히 쾌적하지 못한 환경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청자의 시청 욕구는 별로 떨어질 줄을 모른다. 방송 중간에 광고가 들어간다던지 영화 가운데를 잘라먹고 기나긴 광고 방송을 삽입한다. 게다가 다달히 사용료도 받아간다. 거의 횡포에 가깝다는 생각이 들지만 보는 이들의 마음은 그렇지 않아보인다. 물론 자본주의 사회에서 광고는 필요악 같은 존재이지만 영화 허리를 잘라먹고 10분 20분 계속되는 광고는 정말 혀를 내두를 정도이다. 하지만 애플TV는 콘텐츠를 렌탈한다는 개념을 가지고 있다. 다달히 사용료를 지불하거나 횡포에 가까운 광고를 볼 필요 없이 보고 싶은 콘텐츠에 대한 렌탈료를 지불하고 쇼 프로그램의 재방송이든 영화 관람이든 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역시 한국 사회에서 대중화 되려면 몇개 안되는 벽이 만만치 않은 것이 사실이다. 가장 큰 벽은 바로 한국 사회가 가지고 있는 바보 상자에 대한 신념에도 가까운 선입견이다. 그리고 다음으로는 콘텐츠의 확보 문제이다. 영화 같은 경우는 한국어 자막이 확실히 확보되어야 할 것이며, 쇼프로그램들도 아이튠즈 환경에 맞는 콘텐츠로 잘 확보되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미국내에서 싸다고 내 건 렌탈료이지만 한국사회에서는 그렇지만도 않은 가격이기도 하다. 비디오 대여점을 방문해 본지 오래라 잘 모르겠지만 DVD 영화 한 편의 대여료가 2, 3천원 정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리고 스카X 라이프 같은 위성 방송 서비스의 영화도 1000~2000원 정도의 감상료를 받는 것으로 알고 있다. 끔찍한 광고 폭풍과 다달히 내는 사용료를 생각하면 그리 비싼 가격이 아니라는 결론도 낼 수 있겠지만 역시 좀 비싼 감이 없지 않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마지막으로 한국의 윈도우 일변도의 컴퓨터 사용환경이다. 
 이 적은 양의 문제만 해결된다면 한국사회에서도 상당히 성공적으로 자리를 잡을 수 있는 기기로 보인다. 하지만 뛰어 넘기 힘든 벽이기도 하다. 한국사회야 어쨌든 그 동안 확고 부동의 자리를 지키던 바보 상자의 위치가 세계적으로 뒤흔들리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여러 회사가 신개념의 TV를 마구 쏟아놓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와중에 애플TV를 보면서 든 생각은 이렇다. 기존의 TV의 특성이 180도 달라지는 것은 불가능할 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신형의 애플TV 역시 기존의 TV의 자리와 일종의 타협점을 찾은 것이니 말이다. 
 아무튼 기존의 TV는 서서히 변해가고 있다. 몇십년 뒤에도 결국 그 확고부동한 자리를 지키고 있을지도 모르며 또는 지금과는 많이 다르거나 아예 없어진 개념이 될수도 있을 것이다. 앞으로 어찌될지는 단지 흥미 거리일 뿐일지도 모르겠다.


 위의 모든 이미지는 키노트 동영상을 보면서 직접 캠쳐하였고, 애플 웹사이트의 애플 TV 페이지에서 가져온 것입니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paydayloans2me.com/bad-credit-payday-loans BlogIcon bad credit payday loans 2012.01.02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기사의 결론 부분을 이해하지 못했다, 당신은 더 설명해 주시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