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연합뉴스를 보다가 황당한 기사를 접했습니다. 일본 대학생들이 혼자 식사하는 것을 남들에게 보이기 싫어 화장실에서 혼자 식사하는 일이 빈번히 일어나고있다는 기사였습니다. NHK의 보도에 따르면 한 대학교 교수가 자신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도했는데 400명의 학생중 9명이 화장실에서 식사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합니다. 공개적인 조사에서 9명이 그렇다고 응답했다면 아마도 더 많은 숫자가 화장실에서 식사한 경험이 있을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2008년 부터 도쿄대등 일부 대학의 화장실에 '화장실에서 식사금지'라는 표지가 붙었다고 화장실 식사 실태를 보도한 적이 있는데 당시 일본 국민들은 아사히 신문측의 기사에 학생들이 장난으로 써붙인 메모에 과잉 반응한 것이 아니냐는 정도의 반응을 보였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계속되는 보도결과와 조사 자료에 일본 여론도 젊은이들의 지나치게 내성적인 성격에 강한 걱정을 표현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비단 일본에만 국한된 이야기가 아닙니다. 제가 대학을 다닐 때만해도 우리과 후배들에게서 자주 이런 성향을 발견하곤 했습니다. 화장실에서까지 식사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혼자 식사하는 것이 상당히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이는 후배들이 많았습니다. 혼자 밥을 먹느니 굶는 학생들도 많이 보았구요. 그 문제에 관해서 제가 자세히 물어 본 적도 있습니다. 그에 대한 대답은 대게 '혼자 밥 먹으면 남들이 모두 자기를 쳐다보며 친구도 없는 왕따라고 비웃는 것 같다.'는 과대망상이나 피해망상 같은 대답을 당연한 듯이 하곤 하더군요.

 원래 정신적 성장과 함께 유아시기의 지나친 의존성은 점점 사라지고 독립성이 그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군가가 항상 옆에 있지 않으면 자기 자신의 정체성에 자신감이 사라진다는 것은 지나친 의존성이 아니겠습니까? 남눈을 지나치게 의식하는 것도 강한 애정 결핍적 성향이 만들어내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이 것 모두 정신적 성장과 함께 스스로 이겨나가야 할 문제겠지요.

 과연 혼자 밥먹는 사람들이 모두 사회성이 부족하거나 친구가 없어서 혼자 밥을 먹고 있는 것일까요? 여러 사람들과 어울려 식사를 한다는 것은 즐거운 일입니다. 하지만 때론 혼자 식사를 하며 사색에 잠긴다든지 좀더 식사에 집중하는 것도 좋은 일일것입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친구들과 즐겁게 어울려 식사를 할 수도 있고 또, 혼자 식사하게 될때는 그 시간을 소중히 보내면 그만일 것입니다. 그리고 때론 불편한 사람들과 식사하는것 보다 마음 편히 혼자 먹는것이 나은 경우도 있습니다. 물론 경우에 따라 혼자 식사하는 모습을 보며 좋지 않은 감정을 갖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문제는 그 사람들에게 있는 것입니다. 또 그런 사람들이 혼자 식사하게 되었을때 굶거나 화장실을 찾을것입니다. 

 제가 대학을 다녔을 때 이후로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아마도 혼자 식사하는 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한다거나 더 심하게는 화장실에서 식사하는 후배들이 늘었을까봐 조금 걱정이 되긴 합니다. 혹시라도 혼자 밥먹는 것이 두렵다거나 부끄러운 분이 보신다면 혼자 밥먹게 되었을 때 굶지도, 화장실에 웅크리고 식사하지도 않고 당당히 그 시간을 즐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굶는 것도 웅크리고 식사하는 것도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물론 친구들과 어울려 즐겁게 대화하는 식사도 소중히 하시고요. 약간 주제 넘는 제 생각이었습니다. ^_^; 혼자 밥먹을 땐 당당히 혼자 밥먹읍시다.

Posted by 미후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fartboy.egloos.com/ BlogIcon fartboy 2010.04.26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 국내에서도 그런사람들이 있을수도 있겠네요
    전 혼자먹어야될 상황이오면 편의점 빵이나 도시락사서 편의점에서 먹고 온답니다...
    하지만 라면은 금물... 주변 사람들 눈빛이 따갑더군요

    남들은 혼자 빵이나 도시락먹고오는것으로도 대단하다곤하던데...
    저도 아직 남의 시선이 두렵나봅니다

    군인떄는 외박나가서 혼자 잘먹었건만...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4.27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fartboy님 반갑습니다. ^_^
      아이고 편이점 ㅇㅁ식 몸에 안 좋습니다.
      어차피 사먹는거야 집밥만 못하겠지만 건강을 생각하셔서
      밥드시길....:D

      ㅋㅋ 군복 교복등은 사람을 약간 위축시키기도하지만 이상하게 용감하게도 만들죠? ㅋㅋ
      남에 시선을 의식하는건 인간의 사회적 본능에서 오는 것이니
      100% 벗어나긴 힘들겠지만 바른 사고 방식만 있다면
      쓸대없이 남에눈 많이 의식하는 것에서 많이 자유로워 질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저도 소심쟁이라 많이 남눈 의식하지만 노력하니 많이 나아지더라구요.
      우리 다함께 노력해요~~ 무슨 새마을 운동 같군요.ㅋㅋㅋ

  2. 간지나나 2010.04.27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잘봤습니다. 이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닌듯..ㅋㅋ
    저도 대학교 다닐때는 식사시간만 되면 으레히 누군가 밥먹을 사람을 찾고는 헀고
    혼자서는 그 사람 많은 학교식당에서 먹는다는건 상당한 용기가 필요했죠,

    지금 생각해보면 그땐 어렸으니깐 뭐,, 지금 미국에 와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는데,
    여기서 자유롭게 혼자와서 식사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이제는 아무렇지도 않을거 같네여 ㅋ

    아마도 인생짬밥을 먹을 수록 얼굴도 두꺼워 져서 그렇겠죵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4.27 1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간지나나닙
      ㅋㅋㅋ
      저도 나이들수록 더 얼굴 껍질이 두꺼워 지는 것같긴합니다.
      하지만 그게 뻔뻔함이 아닌 당당함이었으면하는 바램입니다.
      뻔뻔함과 당당함에는 엄청난 차이가 있는 것이니까요. ^_^
      인생의 짬밥을 먹으며 정신을 살찌우려면
      힘들어도 항상 고뇌하는 습관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힘들게 얻은 답이 더 값지니까요.
      엉뚱한 소리였습니다. ^_^;
      좋은 하루 되세요.

  3. Favicon of http://sikblog.tistory.com BlogIcon 식(Sik) 2010.04.27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혼자 식사를 해야할 때는 조금 머뭇거려집니다.
    아무래도 교내/구내 식당은 모두 옹기종기 모여서 먹는데, 저만 혼자 먹으면 이상할 것 같아서요.
    오히려 외부에서 밥 먹을 때는 괜찮은데 말이죠.
    남의 눈을 너무 의식하는 걸까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4.27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식님
      식님만 혼자 먹어도 전혀 이상할 것은 없다고 봅니다.
      단지 동물로서 가지고 있는 사회성때문에 남의 눈을
      의식하게 된다는 것 뿐이죠.
      정도차이야 있겠지만 누구나 남의 눈은 의식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단순히 동물적 사회성에 관한 본능일 뿐이라는 것을 스스로 확신하게 된다면 필요에 따라 혼자 밥먹는 것도 친구들과 즐겁게 밥먹는 것도 모두 자연스럽게 할 수 있지 않을까요?
      혼자 밥먹는게 절대 죄는 아니니까요. 이런 사람이 있다면 저런 사람도 있습니다.
      제는 나랑 다르게 혼자 밥먹는다고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는 사람이 도리어 문제가 있는 거겠죠.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s://tsuyodung.tistory.com BlogIcon dung 2010.04.27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좀 충격적인데요. 화장실에서 밥을 먹다니...;; 냄새가 날텐데 말이에요. 아무리 시설이 좋다고 해도 휴지통에는 휴지가;; 재수 없으면 옆화장실에서 누군가가...
    자존감의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네들 대부분이 자존감을 키우는 교육들을 받지 못했으니까... 여기저기에서 문제가 생기는게 아닐까요. 저런 성향은 화장실에서 밥을 먹는 것 이외에도 아주 많을것 같은걸요. 그리고 타인의 시선을 신경쓰는 문화적 배경도 하나의 이유가 아닐까 싶어요.
    학교 다니던 시절에 혼자 밥을 먹을때 대부분 종교(기업)영업하시는 분이 오셨던 기억이 있습니다. -_=;;; 그러는 의미에서 그런 분들이 자주 출몰하시는 지역에서 혼자 밥을먹던가 혼사 서서 있는 건 상당히 꺼려져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4.27 1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dung(!!)님
      ㅋㅋ 저도 경험한 적이 있습니다.
      혼자 밥먹고 있으면 갑자기 등장하던 종교 영업사원들!!!!!
      밥먹을 땐 개도 안 건드린 다는데 말입니다. ^_^
      이런 분들 유독 선호하는 인상이 있는지 제 친구놈 하나는
      어딜가든 이분들의 타겟 1호입니다.ㅋㅋㅋㅋ

      그리고 진짜 화장실서 밥먹는데 옆에서 일보시면 정말 더 슬퍼지겠네요 ㅋㅋㅋ
      독립성이나 주체성, 자존감등을 키우는 교육 참 중요합니다.!!!!!
      날씨가 구리지만 좋은 하루 되세요.

  5. Favicon of http://blog.naver.com/spprou BlogIcon 유희천사 2010.05.23 0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점심먹게 되는 여러가지 이유 중 하나가 제겐 있습니다.
    바로 친구들의 금전상태가 나쁘다는 점입니다.

    친구들 중엔 하루 생활비가 차비뿐인 친구도 있습니다.
    그런 친구들에게 밥먹자고 제안하면 자존심상 어쩔 수 없이 같이 먹는 친구도 있었습니다.
    그걸 나중에 눈치로 알고 나선 왠만하면 말하지 않습니다.
    그저 혼자 먹죠.

    뭐, 혼자먹는거, 솔직히 남들 눈치 안보인다면 거짓말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못 먹을 정도는 아니네요.
    야외 밴치에 앉아 편의점 도시락 까먹으며 지나가는 대학생들 구경하는 것도 나름 유희적이더군요.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5.23 14: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희천사님 안녕하세요.
      저런~ 무척 안타까운 사연이군요.
      아직도 밥값이 없어 끼니를 굶는 대학생들이 있군요.

      엄마가 밥값하라고 준 돈을 술값과 피씨방값으로
      탕진하는 학생들도 참 많은 시대에 말입니다.

      정말 안타깝네요. 그런 경우로 혼자 밥먹게 되는 경우도 있군요,
      제 생각밖의 일입니다. 반성....
      그래도 마음이 맞지 않는 이들과 억지로 밥먹느니
      혼자 밥먹는게 속 편하긴 하죠.
      댓글 감사드리고요. 좋은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6. yuhki kuramoto 2010.07.16 0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사람들에게는 '나' 라는 개념 보다 '우리' 라는 개념이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 되어지는 것 같아요.
    전 혼자 있는 시간을 좀 즐기는 편인데, 대학 1학년 때는 고등학교때 가지지 못했던 나만의 시간을 좀 누리고 싶어서 혼자 다니고 혼자 밥먹으러 다니니 과대표외 몇명의 동기들이 제가 굉장히 걱정되어 보였는지 제게 함께 밥먹고 같이 좀 다니자고 쪽지와 편지들을 보내고... 그래서 아이들과 좀 어울리곤 했었는데 (사실은 혼자있는 시간을 빼앗기는게 좀 아깝긴 했지만...하하...) 전 대학다닐 때도, 또 졸업을 해서도 혼자 다니는 것이 하나도 이상하지 않은데 다른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가 봅니다. 전 지금 남미의 페루라는 나라에 살고 있는데 이곳은 한국교민들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남들 눈을 조금은 덜 의식할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하하.

    • Favicon of https://mihuwang.tistory.com BlogIcon 미후왕 2010.07.16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yuhki kuramoto님 안녕하세요, 다시 방문해 주셔서
      반갑습니다. 페루에 살고 계시군요. 저도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사실 남미 지역의 모든 나라를 꼭 가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무언가 제가 간과한 중요한 원인이 있을 것 같았는데
      핵심을 꼬집어 말씀해 주셨군요. 하~~! 우리라는 개념
      맞습니다. 이 정서가 이런 현상을 만드는 강한 원인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본도 한국 처럼 전체 주의나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나라라 이런 면에서는 한국과 일본이 비슷한
      현상을 보이는 것 같습니다.
      저도 1년 정도 중국 베이징에 머무른 적이 있습니다.
      제가 살던 지역에는 중국인 보다 여러 국가의 외국인들이
      더 많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혼자 있을때는 남의 눈 의식
      않고 혼자 있는 시간을 충분히 즐길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역시 지금도 한국은 혼자 무언가를 하는 사람을
      이상한 눈으로 무례하다 싶을 정도로 주시하곤 합니다.
      좀 안타까울 때가 많습니다. ㅋㅋ
      객지 생활하시면서 건강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담에 또 뵈요. ^^